닫기
닫기
H기타

SK텔레콤, 페이스북과 모바일 새시대 위한 글로벌 연합 설립 – T뉴스

2016.02.23 FacebookTwitterNaver

SK텔레콤이 스페인 바르셀로나 MWC 2016 현장에서 글로벌 최대 SNS 사업자인 페이스북과 손잡고 통신 인프라 고도화 및 모바일 서비스 혁신을 위한 글로벌 연합체 ‘TIP(Telecom Infra Project)’를 공동 설립했다고 23일 밝혔습니다.

‘TIP’에는 SK텔레콤을 비롯한 獨 도이치텔레콤 등 각국을 대표하는 통신사들과 페이스북, 노키아, 인텔 등 세계적인 IT 기업들이 포함됐습니다. ‘TIP’ 멤버들은 사업자간 핫라인을 구축하고 본격적으로 통신 인프라 핵심 기술 공유 및 공동 연구•개발에 나설 계획입니다.

이날 페이스북의 마크 주커버그는 기조연설을 통해 “TIP는 신흥시장(Emerging Market)을 위한 서비스 개발과 선진시장(Advanced Market)을 위한 5G 기술 개발을 위해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TIP’ 설립 목적과 배경을 발표했습니다.

페이스북은 ‘TIP’ 공동 설립을 위해 SK텔레콤을 찾았습니다. 페이스북은 SK텔레콤이 보유한 ▲선도적인 5G 기술•서비스 ▲SDN•NFV 등 가상화 기술 기반의 획기적인 네트워크 솔루션 ▲새로운 시도에 익숙한 기업 문화에 감응했다고 설명했습니다.

페이스북과의 글로벌 연합체 결성은 이번이 처음은 아닙니다. SK텔레콤은 지난 1월부터 페이스북이 설립한 데이터 처리 시스템 혁신 프로젝트 ‘OCP(Open Com-pute Project)’ 內 ‘OCP Telco Project’의 주요 멤버로 활동 중입니다.

SK텔레콤은 페이스북과 함께 ‘OCP Telco Project’를 통해 개방형으로 데이터센터를 업그레이드 하고 있습니다. SK텔레콤은 이동통신 산업에 최적화된 데이터 처리 시스템 설계와 핵심 기술 개발은 물론, 데이터센터 내부 하드웨어 및 소프트웨어 전반의 효율성 제고에 나설 계획입니다.

‘OCP’는 ‘TIP’에 비해 데이터 처리 시스템 전반을 광범위하게 다루고, 기술 공개 및 공유 체계가 개방형입니다. 관련 생태계 전체가 활성화 되는 반면, 공개된 특허의 재사용 및 확장 개발 등에 민감한 기업의 참여가 어려웠습니다.

이번에 설립한 ‘TIP’는 생태계 활성화를 지속하면서, 통신 인프라를 연구•개발하는 기업들의 요구사항이 반영될 수 있도록 구성됐습니다.

향후 SK텔레콤은 ‘TIP’와 ‘OCP Telco Project’ 연구개발 성과를 글로벌 이동통신사들과 공유해 관련 생태계 조성에 기여할 예정입니다. 아울러 자사가 개발한 솔루션의 글로벌 표준 반영을 통해 글로벌 시장 판로 확보에도 나설 계획입니다.

양사는 오는 3월 9일 미국 산호세에서 열리는 ‘OCP Summit’에서 추가 협력 사업을 발표할 예정이며, 미래 네트워크인 5G를 기반으로 획기적인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한 긴밀한 협력을 지속할 계획입니다.

SK텔레콤 장동현 CEO는 “5G는 차세대 플랫폼 혁신을 이끌 인프라로서, 미래에 활성화될 서비스들을 연결시키고 진화시키는 핵심적인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며, “SK텔레콤은 페이스북 등 글로벌 ICT 리더들과의 지속적인 협력을 통해 통신 산업의 진화를 선도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FacebookTwitterNav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