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닫기
H기타

SK텔레콤, 지적·발달장애인 전용 요금제 혜택 확대 – T뉴스

2016.06.03 FacebookTwitterNaver

title_160603_3

SK텔레콤은 지적 · 발달장애인 전용 요금제 ‘복지150+’, ‘복지210+’의 음성 제공량을 최대 40% · 데이터 제공량을 최대 25배 확대했다고 2일 밝혔습니다.

‘복지150+ / 210+’ 요금제는 각각 월 15,000원(VAT포함 16,500원), 월 21,000원(VAT포함 23,100원)에 가입 고객이 용도에 맞게 음성·문자·데이터 제공량을 조절해서 이용할 수 있는 상품입니다.

이번 제공량 확대로, ‘복지210+’ 요금제 가입 고객은 매월 ▲음성을 최대 203분 ▲데이터를 최대 730MB까지 조절해서 이용할 수 있습니다. 확대 전에는 같은 요금제 이용 시 음성은 최대 146분, 데이터는 최대 29MB까지 이용할 수 있었습니다.

마찬가지로 ‘복지150+’ 요금제 가입 고객은 매월 ▲음성 최대 92분 ▲데이터를 최대 244MB까지 조절해 이용할 수 있습니다. (기존 : 음성 최대 66분, 데이터 최대 9.7MB)


*복지210+ 요금제 사용 예시

요금제명 음성 중심으로 이용시 데이터 중심으로 이용시 비고
복지 210+ 월 음성 203분 월 음성 65분
데이터 730MB
음성/문자/데이터를 매월 조절 사용 가능


아울러 SK텔레콤은 복지요금제의 가입 범위를 3G폰 전용에서 3G/LTE폰 모두 가입이 가능하도록 확대했습니다.

SK텔레콤은 복지요금제의 음성 · 데이터 기본 제공량을 모두 소진하면 발신 및 데이터 사용이 자동으로 차단돼, 스마트폰 조작 미숙에 따른 추가 요금 발생 우려가 없다고 설명했습니다. * 차단시 추가 충전 후 재이용 가능

SK텔레콤 임봉호 생활가치전략본부장은 “복지요금제를 이용하는 고객들의 데이터 사용이 조금씩 늘고 있어, 선제적으로 데이터 중심 혜택을 확대했다”며, “앞으로도 사회 취약 계층을 대상으로 요금제와 상품 혜택을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FacebookTwitterNav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