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닫기
H기타

SK텔레콤, 대구 전역에 IoT 전용망 국내 최초 구축 – T뉴스

2016.06.07 FacebookTwitterNaver

title_160607_2
160530_1
I SK텔레콤 직원들이 LoRa 기지국을 설치하고 성능을 테스트하고 있다.


SK텔레콤이 IoT 전용망인 LoRa 네트워크를 31일 대구 전역에 구축 완료한다고 밝혔습니다.


이번 전용망 구축은 국내 최초로 도시 단위에 적용한 것으로, IoT 시범도시인 대구시 어디에서나 IoT 관련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됩니다. 특히, 대구시가 IoT 관련 규제 프리존(Free Zone)으로 지정되면, IoT 관련 산업 생태계의 확산이 더욱 빨라질 것으로 전망됩니다.


SK텔레콤은 또한 벤처와 스타트업이 새로운 서비스를 개발/검증할 수 있는 T오픈랩을 7월까지 설치하고, IoT 플랫폼인 ‘ThingPlug’를 보다 쉽게 활용할 수 있는 환경도 제공할 계획입니다.


SK텔레콤과 대구시는 지난 3월 IoT 인프라 구축, 에너지 효율화, 상생펀드를 통한 벤처/스타트업 지원 등 IoT 산업을 선도하기 위한 ‘IoT 테스트베드 구축 상호협력 협약’을 체결한 바 있으며, 이번 전용망 상용화를 계기로 본격적인 IoT 비즈니스를 시작할 수 있는 기반을 제공하게 된 것입니다.


7월 오픈 예정인 T오픈랩은 대구시청 별관 IoT통합지원센터에 설치되며, IoT에 관심 있는 중소기업이나 스타트업은 누구나 활용할 수 있습니다. 기술 및 서비스 개발을 지원하는 테스트룸 제공, 다양한 단말기/센서/계측기/IoT 통합플랫폼 활용 환경 제공, 디바이스 대여 및 관련 교육을 진행하고, 참여자들이 상호간 소통, 공유함으로써 자유로운 ‘기술장터’로서의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됩니다.



160530_2
I SK텔레콤 직원들이 LoRa 네트워크 기지국 구축 및 커버리지 최적화를 위해 정밀 설계 과정을 진행하고 있다.


SK텔레콤은 테스트베드 구축을 위해 올해 연말까지 900억을 투자해 산업 생태계 확산에 적극 나설 계획이며, 대구시는 향후 IoT 기반의 에너지, 의료, 미래자동차 인프라의 전면적 구축에 1조원 이상의 국·시비를 확보해 나갈 계획입니다.


SK텔레콤은 다음달까지 LoRa 네트워크를 전국으로 확대하고, 향후 SK텔레콤 인증 IoT 전용모듈 10만개 무료 배포, 기존 대비 대폭 저렴한 IoT 전용 요금제 출시, 중소기업 및 스타트업 대상 IoT 펀드 조성 등을 통해 IoT 생태계 활성화 및 협력사들과의 동반 성장을 강화시켜 나갈 계획입니다.


대구시는 IoT 분야의 선도 지자체로서, 국내 최초 구축되는 Lora 네트워크를 동대구 벤처밸리에 위치한 공공기관의 에너지 효율화 사업 및 대구시내 약 3천여가구의 가정에너지 효율화 사업 등에 최우선으로 적용할 예정입니다.


SK텔레콤 이형희 사업총괄은 “IoT 전용망을 기반으로 대구시가 ICT 산업의 메카로 자리매김하는 데 함께 노력해 나가겠다”며, “SK텔레콤은 6월 전용망 전국 상용화를 계기로 IoT 산업을 활성화하고 중소기업 및 스타트업과의 상생을 통해 글로벌 경쟁력을 강화해 나갈 계획” 이라고 말했습니다.




FacebookTwitterNav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