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4차산업혁명시대
인간의 자리를 묻다
닫기
H기타

SK텔레콤, ‘5G 네트워크’ 공동 협력방안 논의 – T뉴스

2016.06.08 FacebookTwitterNaver

title_160608_2


160608__1
I SK텔레콤은 글로벌 공동 연구단체 ‘텔코 인프라 프로젝트(TIP)’ 회의가 을지로 SK텔레콤 T타워에서 열려, 8~9일 양일간 5G를 비롯한 통신 인프라 구축을 위한 협력 방안을 논의한다고 밝혔다. TIP 보드 미팅에 참석한 페이스북을 비롯한 주요 통신사와 IT 기업들 임원들이 토론하고 있다.

페이스북을 비롯한 노키아, 인텔, 보다폰, 도이치텔레콤 등 전세계 40여 주요 통신사와 글로벌 IT기업들이 참여하는 ‘텔코 인프라 프로젝트(TIP)’ 첫 회의가 SK텔레콤 주도로 8일 개최됐습니다.


SK텔레콤은 글로벌 공동연구단체 ‘텔코 인프라 프로젝트(Telco Infra Project; 이하 TIP)’의 회의가 8~9일 양일간 서울 SK텔레콤 T타워(을지로 소재)에서 열린다고 밝혔습니다.


이날 회의에서는 페이스북, 인텔, 도이치텔레콤 등 TIP 핵심멤버의 고위 임원이 참석한 가운데 이사회를 열고, 향후 TIP조직의 비전과 목표 및 운영방안 등을 논의하고, 아울러 5G 네트워크 공동연구 등 협력 방안에 대한 의견을 나눴습니다.


160608__2


또 TIP 내 7개 프로젝트 그룹의 활동 계획 일환으로 SK텔레콤과 노키아 등은 4G 및 5G 기술의 간소화, 유연성 및 효율성 확보를 위한 협업을 주요 주제로 발표했습니다. 또 인구 밀집도가 낮은 도서산간 지역이나 후진국과 같이 투자가 어려운 지역에 비용 효율적인 통신인프라 구축을 위한 연구 계획 등이 논의됐습니다.


또 Facebook이 전세계에 고품질의 통신 인프라를 빠르게 구축하기 위해 설립한 TIP 커뮤니티랩(Community Lab)에서는 저비용으로 4G 기능 및 성능을 향상하고 이를 5G 기술로 확장하는 계획을 발표하고, 당사와 협업 내용이 주요 사례로 제시됐습니다.


그간 5G 분야에서 선도적 기술리더쉽을 인정받아 의장사(의장 : 최진성 종합기술원장)에 선임된 SK텔레콤은 향후 ‘TIP’ 주요 멤버들과 핫라인을 구축하고, 각기 다른 영역의 업체들간 입장을 조율하고 합의를 이끄는 역할을 수행할 예정입니다.


160608__3


‘TIP’는 산업 생태계 내 협력에 기반하여 통신 인프라 전반 기술의 효율성과 혁신을 추구하기 위한 단체로서 지난 2월 페이스북CEO 마크 저커버그의 주도 하에 SK텔레콤, 독일 도이치텔레콤, 영국 EE 등 대표 통신사 및 페이스북, 노키아, 인텔 등 IT기업들 등 각 기술 분야에서 장점을 가진 30개 회사가 모여 창립됐습니다.


이후 보다폰, 텔레포니카 등이 새롭게 합류해 총 43개 회사가 멤버로 소속돼 있으며, 국내 기업으로는 SK텔레콤(창립멤버)이 유일하게 포함돼 있습니다.


SK텔레콤 최진성 종합기술원장은 “페이스북 등 글로벌 ICT 리더들과의 지속적인 협력을 통해 국내는 물론이고 글로벌 5G 진화를 선도하겠다”고 설명했습니다.


한편, SK텔레콤은 작년 10월에는 삼성전자, 노키아, 에릭슨 등 글로벌 IT기업들과 5G 기술 및 서비스를 연구/개발하는 ‘5G 글로벌 혁신센터’를 국내 최초로 개소하고, 지난 3월에는 SK텔레콤 자체 규격을 기반으로 SK텔레콤 분당 사옥 주변 실외환경에서 5G 시스템 성능 검증을 삼성전자와 공동으로 완료하는 등 2017년 세계 첫 5G 시범서비스를 위한 준비를 착실히 진행하고 있습니다.




FacebookTwitterNav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