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닫기
H기타

SK텔레콤, 동반성장지수 평가 4년 연속 최우수 등급 획득 – T뉴스

2016.06.30 FacebookTwitterNaver

title_160630_3

SK텔레콤은 동반성장위원회가 발표한 ‘2015 동반성장지수 평가’에서 4년 연속 최우수 등급을 받았다고 30일 밝혔습니다. 동반성장지수는 국내 대기업을 대상으로 동반성장 수준을 평가해 계량화한 지표*로, 이번 평가에선 133개 대기업이 공표 대상입니다. 2011년 도입돼 지금까지 5차례 평가가 진행됐으며, 올해 평가에선 25개사가 최우수 등급을 받았습니다.


동반성장지수는 공정거래위원회의 대기업 실적평가와 동반위의 중소기업 체감도 조사를 합산해 산출하며, 지수에 따라 개별 기업은 4등급(최우수∙우수∙양호∙보통)으로 구분됨

또한 SK텔레콤은 작년에 이어 ‘최우수 명예기업’에도 선정됐습니다. 동반성장위원회는 매해 3년 이상 연속 최우수 등급을 획득한 대기업을 ‘최우수 명예기업’으로 선정하고 있습니다. 이번 평가에서 ‘최우수 명예기업’으로 선정된 대기업은 6개사로 통신 업계에선 SK텔레콤이 유일합니다.


이런 성과에 대해SK텔레콤은 지난해 매출 감소 등 어려운 경영 환경 속에서도 ▲중소기업의 해외 진출 사업 추진 ▲협력사를 위한 금융 지원 강화 ▲청년 취업 지원 프로그램 운영 등 사회 각계와 동반성장하고자 다양한 지원 사업을 진정성 있게 펼쳐 온 결과라고 설명했습니다.


먼저 SK텔레콤은 중소기업의 해외 진출 사업을 추진하기 위해 지난해 9월 대기업으로선 최초로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KOTRA)와 업무 협약을 체결했습니다. 이후 해외지사화 사업*을 진행, 현재 미국, 영국, 중국, 몽골 등 4개 국가에 중소기업 9곳의 상품 및 서비스 10개를 수출 추진 중입니다.


해외지사화 사업 : KOTRA 해외무역관이 기업의 해외지사 역할을 수행, 신규 바이어 발굴 및 시장정보 제공 등 해외판로 개척활동을 지원하는 사업
진출 국가 업체 상품/서비스
미국 이도링크 T Smart Position
(실시간 위치 확인 서비스)
사이버텔브릿지 EveryTalk
(LTE 기반 영상 무전 솔루션)
페타리 Pbot ConTracker
(실시간 물류 추적 시스템)
헬스커넥트 Patient Guide
(외래환자 맞춤형 의료 서비스)
Bedside Station
(입원환자 맞춤형 의료 서비스)
점자 스마트워치
(시각장애인 용 스마트워치)
제이씨스퀘어 Smart Shopper
(쇼핑용 바코드 스캐너)
영국 크레모텍 Smart Beam Laser
(초소형 빔 프로젝터)
중국 제이씨스퀘어 Smart Shopper
(쇼핑용 바코드 스캐너)
유라클 Smart PHC 솔루션
(스마트보건소)
몽골 엔텔스 전자발찌
(범죄자 위치추적 전자장치)


협력사를 위한 금융 지원도 강화했습니다. SK텔레콤은 협력사 저금리 대출 지원을 위해 조성한 동반성장펀드를 지난해 10억원 증액해 현재 총 1,675억원을 운용하고 있습니다. 이와 더불어 협력사 직원에게 1년에 1인당 20만원 상당의 복지 포인트를 제공하고, 고등학생 및 대학생 자녀에겐 학기당 최대 300만원의 학자금(연간 1억원)을 지급하는 등 실질적 도움이 되는 혜택을 주고 있습니다.*


복지포인트로는 연간 1.8억원, 자녀 학자금으로는 연간 1억원 지원

또한 지난해 10월부터 청년에겐 기회를 주고 협력사에겐 인재를 연결시켜주는 ‘고용디딤돌’ 프로그램을 추진, 청년층 취업 지원에도 적극 나서고 있습니다. ‘고용디딤돌’을 통해 올해부터 연간 청년 400명에게 3개월간의 직무교육을 무상으로 제공하고, 협력사 인턴십 기간 3개월 동안의 급여를 협력사 대신 지급하고 있습니다.


한편 SK텔레콤은 지난 2월 ‘2016 SK텔레콤 상생협의회’ 출범 총회에서 ’2016년 동반성장 추진계획’을 새롭게 선보이고 올해를 ‘동반성장의 재도약기’로 규정했으며, 4C(Compliance(Rule 준수), Cooperation(상생협력), Creation(新성장가치 공유), Communication(솔직한 소통)) 실천을 통해 동반성장 문화를 확산해 가겠다는 목표를 밝혔습니다.


SK텔레콤 장동현 사장은 “오늘날과 같은 융합의 시대에 동반성장은 기업의 의무를 넘어 생존과 성장의 필수 요소”라며 “앞으로도 소중한 파트너와 함께 상생협력하며, 더불어 발전해 나갈 수 있는 진정한 동반성장의 길을 걸어가겠다”고 밝혔습니다.




FacebookTwitterNav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