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4차산업혁명시대
인간의 자리를 묻다
닫기
H기타

SK텔레콤 MWC 2016 상하이서 5G 외교 광폭행보 – T뉴스

2016.06.30 FacebookTwitterNaver

title_160630_2

I SK텔레콤은 지난 29일 중국 상하이에서 열린 ‘MWC상하이 2016’에서 중국 5G 공동 연구개발을 위한 3자 협력 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협약식에는 최진성 종합기술원장(CTO, 사진 왼쪽)과 글로벌 통신장비 제조사 에릭슨(Ericsson)의 울프 에발손(Ulf Ewaldsson) CTO(오른쪽)가 참석했으며, 독일 도이치텔레콤(DT)의 브루노 야코페우어본(Bruno Jacobfeuerborn) CTO는 화상 회의로 참가했다



SK텔레콤이 ‘MWC 상하이 2016’(이하 MWC상하이)에서 한국의 앞선 5G 기술을 전세계에 알리고 전세계 통신사와 장비 제조사들의 협력을 이끌어내기 위한 ‘5G 외교’에 나섰습니다.

SK텔레콤은 이번 ‘MWC상하이’에서 독일의 도이치텔레콤(DT), 장비 제조사 에릭슨(Ericsson) 등과 함께 5G 공동 연구를 위한 3자 협력 MOU를 체결했다고 30일 밝혔습니다.

지난 29일 상하이 현지에서 가진 협약식에는 SK텔레콤 최진성 CTO와 에릭슨 울프 에발손 CTO가 참석했으며, 도이치텔레콤 브루노 야코페우어본(Bruno Jacob-feuerborn) CTO는 화상 회의로 참가해 향후 5G 이동통신망 공동 연구개발을 통한 긴밀한 협력을 다짐했습니다.

SK텔레콤과 글로벌 통신사업자 및 장비 제조사들이 5G분야에서 3사간 협력을 합의한 것은 향후 5G 구축을 위한 사업자간 협력의 시발점으로 큰 의미를 갖는 동시에, SK텔레콤의 국제적인 5G기술 리더십을 보여준다는 평가입니다.

이에 앞서 SK텔레콤과 도이치텔레콤은 올해 초 바르셀로나에서 개최된 ‘MWC2016 스페인’에서 양사간 협력 MOU를 체결한 바 있습니다.

이후 양측은 지금까지 수 차례의 실무 워크샵을 통해 5G 관련 기술 협력을 진행해 왔으며, 이번에 세계 최대 통신장비 연구개발회사인 에릭슨과의 협력까지 이끌어냄으로써 실질적인 5G 네트워크 구축을 위한 협력 단계로 발전했습니다.

한편 SK텔레콤 최진성 종합기술원장은 이번 ‘MWC 상하이’ 기간 중 AT&T ∙ 버라이즌 등 약 30여 개 전세계 주요 통신사업자들이 참여한 가운데 열린 GSMA주최의 ‘네트워크 2020 서밋’ 토론회(‘5G-속도를 넘어서 새로운 패러다임속으로’)에 패널로 참석해 발표했습니다.

최 원장은 이날 토론회에서 “5G시스템은 기존 세대의 이동통신 시스템과는 다르게 개방형 플랫폼을 기반으로 개인화 및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하게 되고, 사용자에게는 좀더 안전하고 효율적이고 즐거운 삶을 살아가는, ‘삶의 변화’(Life Transformer)의 토대가 될 것”이라고 5G 시대의 미래 비전을 밝혔습니다.

최 원장은 또 지금까지 SK텔레콤이 진행해 온 차별화 된 5G기술 및 서비스와 표준화 현황에 대한 전반적인 설명과 더불어 5G 에코시스템(Ecosystem) 조성의 필요성을 강조해 참석자들로부터 주목을 받았습니다.

또 SK텔레콤은 MWC 전시장내 GSMA 혁신 도시(Innovation City)내에 마련된 GSMA 부스에서 에릭슨과 함께 26.9Gbps 5G 무선 전송 시연과 더불어 올해 말 5G 시험망에 적용될 ‘5G 모듈형 가상화 인프라’ 장비의 시연을 선보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