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4차산업혁명시대
인간의 자리를 묻다
닫기
H기타

사람-다시보기1 (SK텔레콤 기업광고)

2008.07.17 FacebookTwitterNaver

조선얼짱 (SK텔레콤 블로그 데스크)

화면을 채우는,
아이를 안고 서계신 아버지의 등이 참 넓어 보입니다.

아이를 재우면서 아이가 깰까봐 조심스럽게 제자리에서 서성거리시는
아버지 어깨의 움직임에 제 시선도 따라 움직입니다.
아버지의 등을 보며 한 없이 작아만지는 제 자신을 발견하였습니다.

요즘처럼 소통의 수단도 많고,
수 많은 사람들과 얽히며 살아가는 세상에
나의 아버지를 얼마나 떠올리고
나의 어머니와는 얼마만큼의 소통을 하며 살고 있을까.

돌아가신 아버님을 떠올리며,
나의 아이들 중 광고에서와 똑같이 지금 9살이된 아들을 생각하며
내가 어떤 아버지가 되어야 할까 …
대답 없는 스스로에 자꾸만 질문을 하게하는 광고 였습니다.
한번도 내 아이들을 안은 아버지의 뒷모습은
경험할 수 없었지만 곁에 계셨으면 충분히
그러셨겠구나 싶은 … 아이를 기르는 작기만한 아빠의 마음 입니다.

기술이 아닌,
마음에서 마음으로 이어지는 진정한 소통을 잊고 사는 요즘,
눈을 감고 생각할 수있는 시간을 준 광고였습니다.

과연 SK텔레콤은 사람에 대해, 소통에 대해
어떤 이야기를 하고 싶었을까요?
FacebookTwitterNaver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