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닫기
H기타

[설날 특집] 02_세뱃돈 대신 기프티콘? 달라진 명절 문화

2009.01.23
공감 0
FacebookTwitterNaver

토양이 (SK텔레콤 블로그 에디터)

8시간을 꼬박 달려 겨우 고향집에 도착한 재현씨네 가족. 비록 몸은 힘들지만, 오랜만에 만난 식구들이 반가워 피곤한 것도 언제 그랬냐는 듯 옛날 일 같게 느껴집니다. 몇 달 만에 뵌 부모님도 건강해 보이셔서 한결 마음이 편합니다. 아이들도 신난 기색이 역력하고요.

아이들이 이렇게 추석보다 설날을 손꼽아 기다리는 데에도 다 이유가 있는 법입니다. 모처럼 쏠쏠한 부수입(!)이 생기니까요. 그렇지만 이번 설날 재현씨 식구들의 풍경은 조금 다릅니다. 세뱃돈을 줄이는 대신 여러 선물들을 주고 받았기 때문입니다. 

우선, 막내 삼촌이 재현씨네 큰 아이에게 선물로 준 것은 쥬얼리 상품권입니다. 올해 고등학교 2학년이 되는 큰 아이 수경이는 부쩍 외모에 관심이 많아졌거든요. 세뱃돈을 주는 것도 좋지만, 아이가 마음에 드는 악세사리를 고를 수 있게끔 상품권을 선물한 것입니다. 그리고 작은 아이 경환이에게는 유명 아이스크림 전문점에서 친구들과 맛난 아이스크림을 먹을 수 있는 상품권을 주었구요. 이 외에 삼촌은 다른 아이들에게도 저마다 다른 다양한 선물을 주었는데, 내용은 다르지만 모두 기프티콘입니다.


그런가 하면 먼 곳에 사느라 자주 내려와보지 못하는 자신 대신, 시댁에서 함께 살며 시부모님을 모시는 둘째 동서에게 늘 미안함을 느껴 왔던 수경 엄마는 이에 질세라 평소 동서가 좋아하는 공연 티켓 2장을 선물했습니다. 명절이 끝나면 동서 내외가 공연도 보고 이를 기회로 모처럼 데이트도 하라는 마음에서요. 휴대폰으로 NATE에 접속(**5000+NATE)하거나 아니면 인터넷 사이트(http://www.nateticket.com)로 들어가면 최대 40%에서 10%까지 할인된 가격으로 예매할 수 있습니다. 


한편 재현씨는 부모님이 해외에 있는 막내 동생에게 아무 때고 문자 메시지를 보낼 수 있도록 가르쳐 드렸습니다. ‘1579 해외문자’는 로밍폰이 아닌, 해외에서 현지 이동통신 서비스를 이용하고 있는 사람과도 문자 메시지를 주고 받을 수 있는 서비스입니다. 메시지를 쓴 다음 수신번호란에 ‘1579+국가번호+상대방 전화번호’를 넣고 전송하기만 하면 되는 편리한 서비스이지요. 영어로 메시지를 써야 상대방이 받을 수 있다는 불편함이 있지만, 다행히 아버지가 젊은 시절 해외에서 근무한 경험이 있으셔서 아직까지 짧은 회화는 가능하신 까닭에 문자 메시지 정도는 주고 받을 수 있습니다. 이제는 아무 때고 마치 한국에서 그러하듯 문자 메시지를 보낼 수 있다는 사실에 기뻐하시는 부모님을 보며, 재현씨는 이번 명절 때 가장 잘한 행동 중 하나일 거라며 뿌듯해 합니다.



이 외에도 T캐시, 모바일 싸이월드 등 마음을 전할 수 있는 방법들은 얼마든지 있습니다. 또한 비단 명절에만 국한되어 쓰이는 것들도 아니구요. 불현듯 생각나는 이가 있을 때 휴대폰 하나만 있으면 언제 어디서나 편하게 선물할 수 있는 여러 방법들 덕분에, 이번 명절은 좀 더 풍성하고 즐겁게 보낼 수 있을 듯 합니다. 이 글을 보고 계신 분들도 한층 더 신나고 따뜻한 명절 보내시길 바랍니다. ^^/SKT

FacebookTwitterNav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