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닫기
H기타

[스마트폰 특집]왜 스마트폰에 주목하는가

2009.03.23 FacebookTwitterNaver

  바텐로이(SK텔레콤 블로그 에디터)

2009년. 여기는 대한민국.
급한 업무를 처리하러 은행에 갔습니다. 그런데, 상황 설명을 듣던 은행 직원의 말… 

“고객님, 이 정보를 처리 하기 위해선 사업자등록증 사본이 필요합니다. “


이런 상황에 부딪혔다면 어떻게 하시겠습니까? 현재로선 다음 세 가지 행동 중 하나를 택해야 합니다.

1. 해줄 때까지 싸운다(안타깝게도 아직 대한민국에선 이런 방법이 먹힐 때가 있습니다 >.<)
2. 사무실에 전화해서 은행 팩스로 사업자 등록증 사본을 보내라 한다.
3. 사무실로 돌아가서 사업자 등록증 사본을 가져 온다.

얼핏 보기에 두 번째 방법이 제일 쉽습니다. 그러나 개인 사업자거나 직원들이 모두 외부에 나가서 챙겨줄 상황이 안된다면 어떡하겠습니까? 할 수 없이 세 번째 방법을 쓰려 해도 은행 마감 시간이 다 되었거나, 정말 시간에 쫓겨 처리해야 한다면 어떡하겠습니까?

하지만 스마트폰 사용자라면 이 문제를 쉽게 해결할 수 있습니다. 스마트폰으로 사무실 컴퓨터에 접속해 원격 제어 기능을 실행한 후 사업자 등록증을 은행 직원의 이메일 주소로 전달하는 겁니다. 공상 과학 영화에 나오는 이야기가 아니라, 실제로 2009년 대한민국에서 가능한 이야기입니다. 그리고 우리가 꿈꾸는 미래의 휴대 단말기들이 기본적으로 갖춰야 할 기능에 대한 이야기이기도 합니다.

휴대폰이 처음 나왔을 때만 해도 사람들은 언제 어디서나 통화할 수 있다는 사실을 기적처럼 생각했습니다. 그러나 사회가 발달하고 빛의 속도로 정보를 전달하기 시작하면서 이제 사람들은 언제 어디서나 정보에 접근하고 이를 처리하기 원했습니다. 그러다 보니 언제 어디서나 손에 들고 다니고 통화할 수 있는 휴대폰은 점점 더 컴퓨터를 닮아가야 했습니다. 음성은 물론 다양한 데이터를 처리하기 시작한 것이지요. 그런 휴대폰 중에서도 특별히 컴퓨터를 닮은 휴대폰을 사람들은 스마트폰이라고 부르기 시작했습니다.


누가 뭐래도 2009년은 대한민국 스마트폰의 활성화 원년이 될 전망입니다. SK텔레콤은 3월 현재 삼성전자의 옴니아폰을 필두로 HTC사의 터치 다이아몬드 폰, 소니 에릭슨의 엑스페리아 X1 등 스마트폰을 연이어 출시하고 있으며 이후로도 다양한 제조사의 스마트폰들을 선보일 계획입니다. 스마트폰의 춘추전국시대가 열릴 전망이지요.


우리 말로 똑똑한 폰이라고 부르기에도 뭔가 부족한 스마트폰은 쉽게 말하면 컴퓨터라는 아빠와 휴대폰이라는 엄마가 만나 태어난 그야 말로 잘난 부모 둘을 가진 천재적인 자식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컴퓨터의 정보 처리 기능과 휴대폰의 이동성을 합해 언제 어디서나 컴퓨터처럼 정보를 처리할 수 있다는 것이 스마트폰의 매력이지요. 실제로 지금 나와 있는 스마트폰으로도 우리는 언제든지 인터넷을 탐색하거나 메일을 확인하고, 메신저를 주고 받을 수 있으며 파일을 전송할 수 있습니다. 심지어는 워드나 엑셀 같은 오피스 작업도 할 수 있고요, 집이나 사무실에 있는 컴퓨터를 스마트폰으로 원격 제어할 수도 있습니다! 오 마이 갓!


스마트폰이거나 아니거나 모든 폰은 결국 스마트폰처럼 진화하게 될 겁니다. 사람들은 컴퓨터 앞에 앉아서 할 일을 자연스레 폰이 됐든 PDA가 됐든, 넷북이 됐든 손에 들고 다니는 단말기로 처리하게 될 테고, 그 단말기는 점점 더 들고 다니기 좋으면서도 정보를 찾기 편리하게 달라질 겁니다. 거기에 음성 통신 기능은 부가 기능으로 들어갈 테고요. 사람들은 음성으로 통화하는 대신 자유롭게 메신저를 하고, 메일을 보내고, 영상 통화를 하고 정보를 검색할 것입니다. 공간의 자유, 시간의 자유, 디지털 유목민으로서의 자유, 이것이 시대가 원하는 휴대 단말기의 역할이며 그 시작이 스마트폰임은 틀림없는 사실입니다. 사람들이 스마트폰에 주목하는 이유, 바로 이것 때문입니다. / SKT

2009년 휴대폰계 최고의 화두인 스마트폰!! 어떻게 활용해야 할지, 그리고 어떻게 진화, 발전할지가 궁금하시다고요? 계속 이어지는 [스마트폰 특집]에서 더 자세한 얘기를 소개해드리겠습니다.^^ 많이 기대해 주세요~

FacebookTwitterNav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