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4차산업혁명시대
인간의 자리를 묻다
닫기
H기타

[좋은생각] 생각해보세요, 그런 말이 언제부터 있었는지

2009.08.06 FacebookTwitterNaver


‘도시락’을 ‘곽밥이라’ 부르는

북녘 사람들이 묻습니다.
‘음식쓰레기’가 무어냐고 묻습니다.
설명을 해주어도 고개를 갸우뚱거릴 사람들입니다.

우리 돈 ‘100원’이 없어 배를 곯는
아프리카 사람들이 묻습니다.
‘음식쓰레기’가 무어냐고 묻습니다.
뜻을 말해 주면 신기해할 것입니다.
부러워할 것입니다.

생각만으로도 낯이 뜨뜻해집니다.
버릴 것은커녕 입에 들어갈 것도
모자라는 사람들을 떠올리면
부끄럽기 짝이 없는 말입니다.
따져보면 그리 오래전에 생긴 말도 아니고
국어사전에 나올 말도 아닙니다.

‘음식’과 ‘쓰레기’는
만나지 않았어야 할 말입니다.

어서 헤어져야 할 말입니다.
쓰면 쓸수록 죄가 되는 말입니다.
사람과 땅과 하늘
모두에게 죄가 되는 말입니다.

<논어>에 이런 말이 있습니다.
“하늘에 죄를 지으면 빌 곳이 없다.”


※ [새로운 대한민국 이야기]단행본을 받고자 하시는 분들은
event@sktstory.com으로 다음과 같이 이메일을 보내주세요.
저희가 일주일 내에 책을 발송해 드리도록 하겠습니다.^^


양식

제목: “새로운 대한민국 이야기 보내주세요”
이름 / 나이 / 전화번호 / 주소 / sktstory에 한 마디

FacebookTwitterNav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