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닫기
H기타

[좋은생각] 허준이 부럽습니다, 유의태가 부럽습니다

2009.08.11 FacebookTwitterNaver


스승의 말씀을 하늘의 소리처럼

받아 섬기던 제자가 있었습니다.
꾸짖으시면 온종일을 꿇어앉아 빌고
분부라면 죽음도 두려워 않던
이가 있었습니다.

스승 또한 보통 어른이 아니었지요.
오로지 태도와 실력만을 기준으로
아들 대신 제자의 손을 들어 줍니다.
죽음에 이르러서는
제자의 공부를 위해 자신의 몸까지
선뜻 내어놓고 떠나갑니다.

그렇습니다. 몇 년 전
우리 모두의 눈과 귀를 사로잡았던
드라마 <허준> 이야기입니다.
여러 가지 인간관계의 소중함을
일깨워 큰 감동을 남겼지요.
그 가운데서도 스승 ‘유의태’와
제자 ‘허준’이 사랑하고 공경하는 모습은
실로 아름다웠습니다.

역사적 사실과 거리가 있다며
평가절하하진 맙시다.
설사, 거짓이라 해도 믿고싶고
꾸며졌다 해도 고스란히
본받고 싶은 이야기니까요.

솔직히, 그 주인공이 부러운 요즘입니다.
‘허준’이 되고 싶고 ‘유의태’가 되고 싶은 오늘입니다.


※ [새로운 대한민국 이야기]단행본을 받고자 하시는 분들은
event@sktstory.com으로 다음과 같이 이메일을 보내주세요.
저희가 일주일 내에 책을 발송해 드리도록 하겠습니다.^^


양식

제목: “새로운 대한민국 이야기 보내주세요”
이름 / 나이 / 전화번호 / 주소 / sktstory에 한 마디

FacebookTwitterNav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