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4차산업혁명시대
인간의 자리를 묻다
닫기
H기타

[좋은생각]인간은 죽을 때까지 학생입니다

2009.09.08 FacebookTwitterNaver


두어 해전에 정년 퇴임을 한 H교수는

저서가 한 권도 없습니다.
경영학자로 평생을 보냈지만
그 흔한 ‘마케팅원론’ 한 권 없습니다.

학문에 게을러서도 아니고
책을 내줄 출판사가 없어서도 아닙니다.
한창 때는 그의 논문이 실리지 않는
학술지가 드물 정도였고
학회 활동도 누구보다 왕성했으니까요.
그런 분이 왜 책을 내지 않는지 모르겠다고 
사람들은 고개를 갸우뚱합니다.

가장 궁금한 이들은 역시 제자들.
“선생님은 왜 책을 내지 않으십니까?”
한 학생의 물음에 그는 이렇게 답하더랍니다.
“책방에 가보게.
있어도 그만 없어도 그만인 책들이
얼마나 많은가
무릎을 꿇고 앉아서 읽고 싶은 책은
몇 권이나 되는가.
요즘 사람들 책 내는 것을
너무 쉽게 생각하네.”

그리고 덧붙여진 한마디.
“나 죽거든 쓸만한 논문이나
몇 편 골라서 묶어주게.
책 한 권 분량이야 나오겠지.
지금도 열심히 쓰고 있으니 말이야.
인간은 죽을 때까지 학생이거든.”

 

FacebookTwitterNav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