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4차산업혁명시대
인간의 자리를 묻다
닫기
H기타

[T월드 공지] 전력부족 시대, IT기술로 줄줄 새는 에너지 잡는다

2011.11.16 FacebookTwitterNaver

전력·에너지 부족 시대에 스마트그리드 관련 최첨단 IT기술을 빌딩 에너지 관리에 접목하여, 대형 빌딩의 에너지 소모를 획기적으로 줄여주는 ‘스마트 빌딩’ 기술을 선보입니다. SK텔레콤은 IT기술을 접목한 에너지 관리 시스템인 「Cloud BEMS(Building Energy Management System)」를 18일까지 코엑스에서 열리는 ‘월드 스마트그리드 엑스포’에 출품하고, 국내외 에너지 관리 기술 시장에 본격적으로 뛰어들기로 하였습니다.

네트워크 기반으로 소모에너지 분석 · 최적화하는 에너지 관리 시스템

올 겨울 예비전력이 400만kW이하로 떨어지는 ‘전력대란’이 우려되고, 1000kW 이상 전기를 사용하는 곳 1만 4천여 곳은 피크시간대 전력사용량을 10% 감축해야 하는 등 전력수급 여건이 크게 악화된 만큼 「Cloud BEMS」와 같은 신기술이 각광 받을 것으로 보이는데요, 「Cloud BEMS」는 건물 내 분산 되어있는 조명, 냉∙난방기, 공조기 등을 센서 및 네트워크 기반으로 중앙관리센터에 연결해, 빌딩의 전력·에너지 사용량을 실시간으로 분석하고, 사무실의 근무 인원과 쾌적도 등에 따라 에너지 사용을 자동으로 최적화하는 시스템입니다.

평균 5~15% 에너지 절감 가능 ,건물의 에너지사용량을 최적으로 조정

「Cloud BEMS」 설치 시 중앙관리센터를 통한 체계적인 에너지 관리로, 평균 5~15% 수준의 에너지를 절감 할 수 있습니다. 또한, 「Cloud BEMS」는 조명·공조기·냉난방기 등 설비 이상 시 에너지 낭비 원인을 즉각 중앙관리센터에 보고해 빠른 조치가 가능하도록 도움을 주며, 빌딩에 설치된 설비의 효율을 비교 분석해 에너지 효율이 높은 설비를 우선 가동하는 등 기존 빌딩관리자가 수동으로 설비를 조정하는 방식보다 효율적이고 체계적인 에너지 관리를 가능 하도록 합니다 .전력이나 에너지 공급이 불안정할 때 「Cloud BEMS」가 특히 유용하게 사용됩니다. 이 시스템은 비상 시 중앙관리센터에서 빌딩 전체의 전력 및 에너지 사용 정도를 일시적으로 최소 운영체계로 바꿔, 전력이 끊기는 최악의 상황을 피하고 더 빠르게 복구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시범 적용 결과 월 평균 8% 추가 절감, 부대효과 연간 2억 4700만원 이상

SK텔레콤은 지난 9월부터 「Cloud BEMS」를 자사 사옥 3개 동에 시범 적용해 왔습니다. 이미 에너지 사용이 최적화된 사옥임에도 불구하고 월 평균 8%의 에너지를 추가 절감하고, 빌딩 온실가스 저감과 건물설비 교체주기 연장 등 부대효과로 연간 2억 4,700만원 이상 절약하는 결과를 가져왔는데요, 「Cloud BEMS」가 국내 에너지 목표관리제, 온실가스 저감 정책 등 정부 정책과 부합하는 기술인 만큼, 이 기술이 국내 많은 빌딩에 설치될수록 국가 차원의 안정적인 전력 운용이 가능해지고 탄소배출량 저감으로 환경보호에도 큰 효과를 볼 수 있습니다. 순수 국산 기술로 「Cloud BEMS」 개발에 성공한 SK텔레콤은 그 동안 제주 스마트그리드 실증단지를 운영하면서 IT와 에너지산업을 접목시킨 노하우를 바탕으로 빌딩의 에너지 활용도를 높이고, 통합적으로 에너지 관리하기 위한 기술을 발전시켜왔습니다.

SK텔레콤은 SK그룹사에 순차적으로 「Cloud BEMS」를 구축하고, 내년에는 국내 에너지 다소비형 건물, 에너지 목표관리제 지정 빌딩(‘14년 기준 전국 1,190곳) 등을 대상으로 시장을 확대해 나갈 예정입니다. SK텔레콤 박인식 기업사업부문장은 “네트워크를 활용한 에너지 관리 기술을 선도적으로 연구한 역량과 노하우를 바탕으로 실제 상용화할 수 있는 시스템을 완성했다”며, “장기적으로 「Cloud BEMS」 설치 시 초기 비용 이상의 경제적인 효과를 볼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FacebookTwitterNav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