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월드 공지] SK텔레콤, 대우조선해양과 LTE 기반의 ‘Smart 조선소’ MOU 체결

2011. 12. 20

연말까지 스마트오피스 위한 스마트폰/태블릿PC 지급…내년 중 전사 확대

SK텔레콤이 현대중공업에 이어 대우조선해양과 LTE를 기반으로 한 ‘Smart 조선소’ 구축에 본격적으로 나섭니다. SK텔레콤과 대우조선해양은 바로 오늘인 20일 SK텔레콤 박인식 기업사업부문장(부사장)과 대우조선해양 이영만 조선소장(부사장)이 참석한 가운데 대우조선해양 거제도 옥포 조선소에서 ‘대우조선해양 4G LTE 기반 Smart 조선소 구축을 위한 전략적 협약식’을 갖고 본격적으로 LTE 기반의 스마트워크 구축에 나설 예정인데요.

이번 협약에 따라 SK텔레콤은 금년 말까지 400만㎡(약 121만평)에 달하는 거제도 대우조선해양 조선소 전역에 LTE통신망을 신규로 구축하고, 연말까지 초고속 스마트 기기인 LTE 스마트폰/태블릿PC를 임원 및 주요 업무 담당자에게 지급할 계획입니다. 또한 내년 중 시범사업을 본 사업으로 확장해 전사 임직원까지 지급합니다.

품질관리 실시간 실적관리 등 조선업 특화업무 효율성 높아져

SK텔레콤은 대우조선해양 거제도 옥포 조선소 전역에 모두 10곳의 LTE 기지국과 40개의 광중계기를 설치하게 되는데요. ‘Smart 조선소’ 전역의 통신환경을 LTE네트워크만으로 구축하는 기업은 대우조선해양이 국내에서 첫 사례입니다.

이번 MOU로 대우조선해양은 생산/물류/관리 등 각종 시스템 관리, 품질관리 실시간 실적관리, 해양 잉여자재 추적 등을 LTE 기반으로 수행하게 됩니다. 특히 고용량 그래픽 파일이나 동영상 등이 첨부된 이메일 수발신도 스마트폰을 통해 단시간에 가능해지고 초고화질 영상회의도 가능해질 전망입니다.

조선업의 특수한 업무 수행도 훨씬 수월해지는데요. 기존에는 선박이 설계도대로 지어졌는지 관리하는 ‘품질관리 실시간 실적관리’는QC(Quality Control)와 선주 검사관이 ①설계도와 현장을 비교하며 사진을 찍고 ②검사 서류에 서명한 후 ③사무실로 돌아와 사진과 서류를 PC에 저장하는 복잡한 과정이 필요했습니다. 하지만 이제 태블릿PC를 활용해 현장에서 사진 촬영 및 서류 서명, 저장이 즉시 가능해져 시간과 절차를 대폭 단축할 수 있게 됩니다.


SK텔레콤은 스마트폰의 확산과 더불어 산업의 생산성 향상을 실현하기 위해 다양한 솔루션을 제공해오고 있으며, 이번에 선도적으로 4G LTE를 도입한 대우조선해양을 비롯해 포스코, 금호아시아나, 동부그룹 등 업계 주요 기업들의 Smart Work 시스템 구축에 앞장서고 있습니다. 기업의 경쟁력을 한층 더 강화할 수 있는 단 하나의 솔루션! SK텔레콤의 4G LTE와 함께하는 Smart Work 서비스로 만나보세요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