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닫기
H기타

[T월드 공지] SK텔레콤 – 서울대학교병원 헬스케어 합작사 ‘헬스커넥트(주)’ 공식 출범

2012.01.18 FacebookTwitterNaver

SK텔레콤과 서울대학교병원이 IT/통신과 의료가 접목된 융합형 헬스케어 합작투자회사 ‘헬스커넥트주식회사’를 18일 공식 출범합니다.

헬스커넥트㈜ 대표이사에는 서울대병원 이철희 교수가 임명되었는데요. 이철희 대표이사는 서울대병원의 IT자회사인 이지케어텍 대표를 역임한 바 있으며, 지난 2009년 11월, 서울특별시 보라매병원장에 취임해 3년째 보라매병원을 이끌고 있습니다. 또한 SK텔레콤 육태선 헬스케어사업본부장이 합작사의 CDO(Chief Development Officer : 최고개발책임자)를 겸임해 SK텔레콤의 ICT 역량과 서울대학교병원의 의료 노하우 및 콘텐츠를 융합한 미래형 혁신 서비스를 개발하는 역할을 담당하게 되었습니다.

서울대병원과 SK텔레콤 측은 2011년 10월 10일 합작회사 설립에 합의한데 이어 자본금 200억원 규모로 3개월 여 만에 사업/기술/전략/신규사업 개발 등을 아우르는 조직 구성 및 인력 채용을 마무리하는 것은 물론, 현직 병원장을 대표이사로 선임하며 강한 의지를 갖고 헬스케어 사업을 추진 중입니다.

‘헬스’와 ‘커넥트’를 접목해 의료와 ICT기술이 융합된 의료서비스의 미래 표현

‘헬스커넥트’라는 회사명은 서울대병원의 핵심 역량인 ‘헬스’(의료 기술 및 노하우)와 SK텔레콤의 핵심 역량인 ‘커넥트’(통신을 포함한 ICT기술과 운영 노하우)의 융합이라는 의미를 담고 있는데요. 즉, ‘헬스커넥트’는 시간과 공간의 제약 없이 환자/의료진/가족 등 의료서비스의 모든 이해 당사자와 첨단 헬스케어 장비 및 시스템을 연결하는 스마트 모바일 헬스를 지향한다는 의미를 지니고 있습니다. 또한 통합된 개인건강정보를 통해 건강을 관리하고, 질병을 예방하는 것은 물론, 치료에도 활용함으로써 인류가 건강한 삶을 지속적으로 누릴 수 있도록 돕겠다는 경영철학을 표현한 회사명입니다.

헬스커넥트㈜는 미래의 의료서비스가 ‘예방/건강관리’ 및 ‘ICT기술을 통한 혁신’이라는 변화를 맞게 될 것이라는 전망에 따라 모바일 기반의 자가 및 일상 건강관리 모델 및 서비스 개발, ICT 기반의 디지털병원 해외 진출, 대한민국 헬스케어산업 발전을 위한 통합 R&D체계 구축이라는 3개의 큰 축을 중심으로 사업을 추진해 나간다는 방침입니다.

헬스커넥트㈜는 출범 첫 해인 2012년에 예방의료(Wellness)를 중심으로 한 건강관리 서비스 모델을 개발할 예정이며, 서울대학교병원과 연계한 시범서비스를 연내 추진할 계획인데요. 이와 함께 서울대학교병원과 SK텔레콤은 헬스커넥트㈜를 통한 합작사업뿐만 아니라, 2011년에 Mobile EMR(Electronic Medical Record: 전자의무기록) 및 건강진단 애플리케이션(‘내 손안의 건강’)을 공동 개발해 ‘스마트병원’ 구축을 촉진하고 이를 국내외에 확산하기 위한 사업을 펼친 바 있으며, 올 해에도 병원 내에 스마트 ICT 시스템 구축을 추진해 고객지향적인 의료환경 구축에 앞장설 예정입니다.

미래형 헬스케어 융합기술을 개발해 ‘건강하게 오래 사는 삶’을 구현함은 물론, 의료비 증가에 따른 사회적 비용을 줄여 국민 복지 증진에 기여할 SK텔레콤과 서울대학교 병원의 행보에 앞으로도 많은 관심 부탁 드릴게요^^

FacebookTwitterNav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