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4차산업혁명시대
인간의 자리를 묻다
닫기
H기타

[T월드 공지] SKT-KCT-아이즈비전, 「MVNO 대학생 아이디어 공모전」

2012.03.07 FacebookTwitterNaver


이동통신 트렌드에 민감한 대학생들, 1백여 사업 아이디어 내놓고 경합

SK텔레콤과 MVNO 사업자 KCT, 아이즈비전이 두 달 간 공동으로 진행해 온 ‘MVNO 대학생 아이디어 공모전’을 통해 1백여 건의 새로운 MVNO 사업모델을 발굴했습니다. 3사는 6일 시상식을 갖고, 입상한 5개의 아이디어를 향후 추진하는 MVNO 사업에 적극 반영키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번 ‘MVNO 대학생 아이디어 공모전’은 휴대폰 요금제, 단말기 등 이동통신 트렌드와 사회문제에 가장 민감한 대학생 층을 대상으로 한 만큼, 기존의 정형화된 MVNO 사업 모델과는 다른 참신한 아이디어가 다수 모아졌습니다. 특히 수험생, 군인, 취업 준비생 등 대학생 또래 집단의 니즈를 반영한 아이디어가 많았으며, 최근 트렌드인 모바일 헬스케어, 모바일 광고 등과 융합을 시도한 아이디어들도 돋보였습니다.


수상팀에 최고 5백만원 상금 수여


대상은 의료 관광객을 대상으로 한 관광-MVNO 서비스 연계 상품 출시를 제안한「Double CP」팀에게 돌아갔습니다. 이 팀은 의료관광 중개업체와의 제휴를 통해 선불 MVNO 서비스와 의료관광 상품을 패키지 형태로 판매하는 사업모델을 제시했습니다. 한국을 방문하는 의료 관광객의 수가 매년 30% 가량 급증하며 연 10만 명을 넘었지만 그들이 이용 가능한 이동통신 서비스는 한정돼 있다는 점에 착안한 아이디어로, MVNO의 특화된 경쟁력을 키울 수 있는 틈새시장을 잘 짚어냈다는 평가를 받았습니다.


최우수상을 수상한「나는 예비역이다」팀은 유심(USIM, 가입자식별모듈) 단독개통이 가능한 선불MVNO의 특성을 활용한 군부대 휴가자 관리 사업 모델을 내놓았습니다. 군인들에게 각자의 유심칩을 제공하고, 휴가 때 부대 차원에서 단말기를 대여해 줌으로써 사병들의 편리한 휴대전화 이용과 군부대의 간편한 휴가자 관리를 가능하게 하자는 것입니다.


이 외에도 ‘택배업체와 제휴를 통한 저비용 택배문자 시스템 구축 사업‘을 제안한 「구구」 팀, ‘M2M 칩을 이용해 자가진단용 의료기기와 병원 시스템을 연동하는 데이터 MVNO 기반 헬스케어 사업’을 제안한 「Yonsei-MARP」팀 등 총 5개 팀이 수상의 영예를 안았습니다. 최종 입상한 5개 팀에게는 각각 5백만원(대상), 3백만원(최우수상, 2개팀), 1백만원(우수상, 2개팀)의 상금이 주어졌습니다.


향후 MVNO 사업에 아이디어 적극 반영 예정

SK텔레콤과 KCT, 아이즈비전은 이들 5개 팀의 아이디어를 향후 함께 추진할 MVNO 사업에 적극 반영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3사는 ‘대학생 MVNO 아이디어 공모전’을 정기 개최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습니다.


SK텔레콤 이성영 제휴사업본부장은 “이번 공모전은 10년 후 사회의 주역이 될 대학생 고객들이 MVNO를 통해 기대하는 서비스가 무엇인지 알아볼 수 있는 값진 기회였다”면서 “고객들의 요구가 충족됨과 동시에 SK텔레콤과 MVNO가 윈윈(win-win)할 수 있는 좋은 사업모델을 만들어 나가겠다”고 밝혔습니다.


KCT 정동오 영업기획실장은 “선정된 아이디어의 상품화를 통해 새로운 저비용 고품질의 통신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으며, 아이즈비전 정재민 이사는 “중소 MVNO 사업자로서 자체적으로 신 사업모델을 발굴하는 것이 쉽지 않았는데, 공모전을 통해 좋은 의견을 많이 얻어 감사하다”고 밝혔습니다.



FacebookTwitterNav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