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닫기
H기타

[T월드 공지] 한국-홍콩, LTE 자동로밍 상용화 발판 마련

2012.03.12 FacebookTwitterNaver


SK텔레콤-홍콩 CSL, 3월 9일 세계 최초 IPX기반 LTE 로밍망 연동 성공

SK텔레콤과 홍콩 최대 이동통신사인 CSL이 9일 세계 최초 LTE망 연동에 성공했습니다. 이로써 한국-홍콩 간 LTE 자동로밍 서비스 제공을 위한 통신사들의 준비가 마무리되었는데요. 양사는 같은 날 17시 SK텔레콤 을지로 본사에서 SK텔레콤 이성영 제휴사업본부장과 CSL의 폴 홋지(Paul Hodges) 수석부사장(Executive Vice President)이 참석한 가운데 LTE 자동로밍 서비스 조기 상용화를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하고 본격 서비스 준비에 나섰습니다.


LTE 자동로밍 서비스는 기존 로밍 서비스 대비 빠른 상용화가 어려울 것으로 전망되어 왔습니다. 아직 LTE 서비스를 상용화한 국가가 전세계적으로 많지 않고, 2G나 3G와는 달리 국가 간 주파수가 통일되어 있지 않은데다 상이한 대역의 복수 주파수를 수용할 수 있는 단말기도 출시되지 않았기 때문인데요. SK텔레콤과 CSL이 지난해 11월부터 약 4개월 간의 준비 끝에 LTE로밍망 연동에 세계 최초로 성공함에 따라, 금년 중 상이한 복수의 주파수를 수용할 수 있는 LTE 단말기가 출시되면 한국과 홍콩에서 LTE로밍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게 될 전망입니다.


서비스 조기 상용화 위한 MOU도 체결…”전세계 LTE 로밍 선도할 것”

SK텔레콤과 CSL은 LTE 망을 연동함에 있어 보안성과 확장성이 한층 강화된 차세대 이동통신 네트워크 연동 모델 IPX(IP exchange)를 적용했습니다. 이는 3G 데이터 로밍망 대비 발전된 보안기술과 대용량 데이터 처리능력을 갖춘 All-IP네트워크 연동 모델로 기존 음성중심 로밍 대비 상대적으로 보안이 중요시되고, 부가적 서비스 이용이 많은 데이터 중심 LTE로밍의 특성을 고려한 것입니다.이를 기반으로 양사는 LTE로밍서비스에 필수적인 가입자 위치등록 시스템(HLR), 데이터 처리 시스템(PGW, SGW) 등을 연결했습니다.


또한 SK텔레콤은 해외 가입자 위치관리, 과금 관리 등을 수행하는 LTE로밍가입자관리시스템도 최초 개발 함으로써, 조기 LTE 로밍 서비스 제공을 위한 준비과정을 완료했습니다. 양사는 긴밀한 협력에 기반한 이번 망 연동 사례가 향후 전 세계 이동통신 사업자들이 LTE로밍 서비스를 제공하는데 있어 큰 도움이 될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SK텔레콤 이성영 제휴사업본부장은 “LTE 로밍이 상용화되면 해외에서도 3G 대비 5배 빠른 데이터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게 돼 고객 편의성이 크게 증가할 것”이라면서 “홍콩 CSL을 시작으로 해외 각국 이통사와 제휴하여 LTE 자동로밍 서비스를 선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FacebookTwitterNav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