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4차산업혁명시대
인간의 자리를 묻다
닫기
H기타

[T월드 공지] SK텔레콤, 유무선 통신서비스 대표영역 1위 달성- ‘CEO와 구성원의 3년의 약속’ 행사 개최

2012.03.14 FacebookTwitterNaver


유무선 통신서비스 대표영역 1위, 3년 전 구성원과의 약속 지켰다

SK텔레콤은 14일(수) 서울 을지로 T타워에서 하성민사장, 배준동 사업총괄, 노조위원장 등 임직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CEO와 구성원의 3년의 약속’ 행사를 갖고, 3년 전 구성원과의 약속인 ‘2011년 유무선 통신서비스 대표 영역 1위’ 달성 을 발표했습니다.

지난 2009년 KT 합병 즈음, SK텔레콤은 3년 후인 ‘2011년 유무선 통신 서비스 대표 영역 1위’ 달성이라는 목표를 정하고, 자체 기준인 매출/고객만족/브랜드 3개 분야에서 국내 최고 통신사로 평가 받겠다고 전임직원이 약속한 바 있습니다.

이 약속 이후 SK텔레콤은 국내외 통신 환경이 급변하고 요금인하 및 카카오톡 등의 등장으로 이통사의 수익이 감소하는 어려운 경영 환경 속에서도, KT군 대비 매출 격차를 ‘08년 약 7,900억, ‘09년 3,100억, ‘10년 1,800억으로 줄인 데 이어 지난해 처음으로 ‘유무선 통신서비스 대표영역 매출 1위’를 달성했습니다.

획기적 경영개선을 통한 유무선 순수 통신서비스 매출 성과 거둬

지난 2009년 SK텔레콤은 자체 설정한 비교 기준인 유무선 통신서비스 대표 영역(이동통신,유선전화,초고속인터넷) 매출을 2011년 IR 공시 자료를 통해 분석한 결과, SK群(SK텔레콤,SK브로드밴드, 브로드밴드미디어,SK텔링크)은 13조 4,990억원으로 KT群(KT,KT파워텔)의 13조 3,602억원 대비 약 1,389억원(KT파워텔 실적 미발표로 ‘11년 3분기까지 매출 평균 적용) 앞섰습니다. ※내부 거래 및 비관련 매출 제외(단말, 부동산, SI, 자산처분, 전용회선 등 제외)

SK텔레콤은 지난해 무선 통신 매출이 요금인하(’11.9월 시행) 등의 영향에도 불구하고 ‘10년과 비슷한 수준을 유지하였으며, 유선 매출은 ‘10년 대비 SK브로드밴드 초고속인터넷 가입자수 4.7% 증가 및 전화 가입자수 9.3% 증가한 것이 유무선 통신서비스 대표 영역 1위 달성의 주요인이라고 밝혔습니다.

또한 이번 1위 달성은 무선데이터 시대에 최적화된 서비스, 단말기, 유통망 경쟁력을 확보함은 물론 유선 자회사인 SK브로드밴드, SK텔링크와의 공조 체계를 통한 유선사업의 획기적 경영개선을 이뤄냈기에 가능했습니다.

고객만족 서비스 및 브랜드 선호도 최고 평가

SK텔레콤은 소비자에게 직접 다가가는 각종 고객만족 서비스 등 고객 감동 경영에 대한 외부의 호평도 이어졌다고 밝혔는데요,

2011년 SK텔레콤은 국가고객만족도(NCSI) 14년 연속 1위, 한국산업 고객만족도 (KCSI) 14년 연속 1위, 한국 서비스 품질지수 (KS-SQI) 12년 연속 1위 등 독보적인 고객만족 경영 성과를 달성했고, SK브로드밴드의 NCSI 유선영역 최초 1위 및 SK텔링크의 NCSI 국제전화 5년 연속 1위의 성과로 무선에 이어 유선에서도 의미 있는 고객만족 성과를 이어가고 있습니다.

이와 함께 SK텔레콤은 국내 대표적인 여론조사 기관을 통한 매월 온라인 설문을 통해2011년 대표 브랜드 지수(BRI; Brand Representative Index, 브랜드 최초 상기도와 최선호도를 평균해 평가한 지수)를 자체 조사한 결과, 월평균 60.4점(3사 총점 합계 100점)을 기록해 업계 최고를 기록했다고 밝혔습니다.


SK텔레콤 하성민 사장은 “하나의 뜻을 가지고 모인 SK텔레콤과 SK브로드밴드, SK텔링크는 지난 2011년 마침내 유무선통신 서비스 대표영역 매출, 고객만족 경영, 브랜드 경쟁력 1위로 유무선 통합 1위를 달성하며 한 해를 성공적으로 마무리했다”며,


“하루가 다르게 변하는 통신 시장, 절대 강자도 절대 약자도 없는 경쟁 속에서 불가능해 보이던 유무선 1위를 이루어냈다. 제자리에 안주하지 않고 끊임없이 도전하고 노력한 끝에 얻어낸 성과는 모두 어려운 환경 속에서도 희망을 잃지 않은 전 구성원의 응집된 실행력과 한 뜻으로 달려온 SK텔레콤, SK브로드밴드, SK텔링크 구성원 덕분이다. 이제 새로운 미래를 위해 또 한 번 힘을 모을 때이며, 또 다른 목표를 향해 함께 달려가야 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FacebookTwitterNav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