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4차산업혁명시대
인간의 자리를 묻다
닫기
H기타

[T월드 공지] SK텔레콤, 글로벌 통신 사업자와 차세대 모바일 네트워크 협력 논의

2012.03.18 FacebookTwitterNaver


SK텔레콤이 차세대 모바일 네트워크 표준에 대한 사업자간 국제 협의체인 ‘NGMN’(Next Generation Mobile Networks)회의를 개최합니다. 3월 19일부터 23일까지 남산 그랜드 하얏트 호텔에서 진행되는 NGMN회의에는 AT&T, 도이치 텔레콤, 차이나 모바일, 프랑스 텔레콤, 오렌지, 보다폰 등 14개 글로벌 통신사업자들의 임원 및 관련기술 실무자들이 참석할 예정입니다.


모바일 네트워크 표준 국제협의체(NGMN)회의 개최

NGMN은 차세대 네트워크 표준을 수립하는데 있어 기술규격, 주파수 등과 관련된 통신 사업자의 요구사항을 마련하고, 이를 3GPP(3rd Generation Partnership Project)등 국제 표준화 단체 및 통신 장비 제조사를 통해 반영할 수 있도록 추진하는 방안에 대해 협의하는 활동을 진행하는 단체입니다.


SK텔레콤 주관으로 진행되는 이번 회의는 실무자가 참석하는 ‘OC’(Operating Committee)회의와 전세계 약 20여개 관련 제조업체가 참석하는 파트너 포럼으로 나누어 진행되며, 차세대 이동통신 기술인 LTE 및 LTE-A등 차세대 네트워크의 성공적인 개발 및 상용화와 관련하여 주로 논의될 예정입니다.


Hybrid Network , Cloud RAN 등 차세대 네트워크 기술 선도 주도

특히, SK텔레콤은 자체 개발하여 금년 MWC (Mobile World Congress)에서 화제가 되었던 하이브리드 네트워크(Hybrid Network) 기술 발제를 통해 동 기술의 국제 표준화 반영을 추진할 계획이며, 이외에 Cloud RAN(클라우드 기반 차세대 기지국) 및 LTE에서의 효율적인 음성 지원을 위한 VoLTE 관련 논의를 주도할 예정입니다.


국내 중소 업체의 동반 참여 기회 제공으로 글로벌 진출에 기여

한편, SK텔레콤은 콘텔라(Contela), 씨에스(CS Corporation), 텔코웨어 (Telcoware) 등 국내 주요 중소기업들도 NGMN 회원사를 대상으로 자사의 기술을 소개할 수 있는 자리를 마련하는 등 중소기업 동반성장 활동도 적극 지원할 예정입니다.


SK텔레콤 변재완 종합기술원장은 “이번 NGMN국제회의를 SK텔레콤이 주관하고 자체 개발한 최신 기술을 발표함으로써 차세대 네트워크 표준화 분야에 대한 대한민국 기술의 국제적 위상을 높이고, SK텔레콤과 협력 관계를 가지는 국내 중소 업체의 동반 참여 기회 제공으로 중소 업체의 상생과 글로벌 진출에도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 라고 밝혔습니다.


NGMN은 차세대 통신 네트워크에 대한 개발 및 상용화를 주도하기 위해 2006년 8월에 설립된 이동통신사업자 중심의 국제 협의체로, 통신사업자 및 제조사, 학계 등 총 59개 파트너사가 참여하고 있습니다.


한편, SK텔레콤은 지난 2008년 국내 기업 중 처음으로 NGMN회의를 주관한 바 있으며, 2008년부터 지금까지 NGMN의 2회 연속 이사회 멤버로 참여하고 있습니다.


※ NGMN OC회의 참석 사업자 현황(ABC순)
AT&T, Bell Canada, China Mobile, Deutsche Telekom, KPN, KT, NTT Docomo, Orange/France Telecom, SK Telecom, Telecom Italia, Telefonica, TeliaSonera, Telstra, Vodafone

FacebookTwitterNav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