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4차산업혁명시대
인간의 자리를 묻다
닫기
H기타

[SK텔레콤 뉴스] SK텔레콤, 모바일 유해 콘텐츠 완전 차단 무료서비스 ‘T청소년안심서비스’ 출시

2012.05.07 FacebookTwitterNaver


스마트폰 보급의 확대로 청소년들이 유해환경에 노출될 우려가 높아지는 상황에서 SK텔레콤이 유해정보 차단에 새로운 전기를 마련했습니다.


국내 최초로 원천 차단 기술 도입하여 청소년 유해 콘텐츠 접근 차단


SK텔레콤은 기술적 차단의 일환으로 5월 8일부터 청소년들이 유해콘텐츠에 노출 우려 없이 안전하고 건전하게 스마트폰을 이용할 수 있도록, 유해물을 원천 차단해주는 ‘T청소년안심서비스’를 무료로 제공합니다.


T청소년안심서비스는 이용 고객이 스마트폰으로 인터넷에 접속할 경우, 국내외 200만여 건의 데이터베이스를 바탕으로 무선 네트워크(3G, LTE) 단계에서 유해정보로 판단되면 자동으로 해당 사이트 접속을 원천 차단해주는 서비스인데요. 이는 설치 이후 삭제가 가능하여 서비스 신뢰도가 낮았던, 기존 애플리케이션 차단 방식의 한계를 극복한 것입니다.



국내외 약 200만의 건 유해 정보 데이터베이스 기반, 매일 갱신 통해 99% 수준 차단 효과


또한, 기존 애플리케이션 방식의 유해물 차단 서비스는 데이터베이스 확보 및 업데이트가 제대로 이루어지지 않아 신종 유해 콘텐츠 차단에 신속하게 대응할 수 없었던 반면에, ‘T청소년안심서비스’는 유해 웹 페이지 200만여 개, 유해 애플리케이션 2만여 개, 유해 동영상 10만 여개 등 국내 최다 수준의 데이터베이스를 기반으로 매일 자동 업데이트해 유해 콘텐츠의 99% 이상을 차단할 수 있습니다.


특히, 구글플레이(안드로이드마켓) 또는 음성적으로 운영되는 애플리케이션 블랙마켓 등에서 유통되는 유해 애플리케이션까지 선별하여 설치 및 실행 자체를 차단하는 기능은 국내에 처음으로 도입되었습니다.


아울러, 서비스를 신청하면 WiFi를 통한 유해 사이트 접근 및 PC파일 복사를 통한 동영상 재생 등을 막기 위한 ‘유해 정보 차단 애플리케이션’도 제공한다. 제공되는 애플리케이션의 사용 여부는 SK텔레콤 네트워크 서버를 통해 확인이 가능합니다.



사단법인 학부모정보감시단과 함께 학생, 학부모 대상으로 캠페인 진행


SK텔레콤은 기술적인 차단만으로 생길 수 있는 한계를 보완하기 위해, 사단법인 학부모정보감시단과 함께 학생과 학부모를 대상으로 캠페인을 진행한다. 6월부터 전국 주요 도시에서 게임과 이벤트 참여를 통해 학생과 학부모에게 스마트폰 유해정보의 위험성과 예방법을 알릴 예정입니다. 또한, 올바른 스마트폰 사용에 관한 교육용 리플렛을 만들어 전국 대리점에 배포 하고, ‘T청소년안심서비스’ 가입을 적극 유도 할 예정입니다.


만 19세 미만 고객 또는 보호자는 SK텔레콤 대리점과 고객센터, 온라인(www.tworld.co.kr)을 통해 ‘T청소년안심서비스’를 신청할 수 있고, 신청 즉시 별도의 애플리케이션 설치 없이 이용할 수 있습니다. 서비스를 해지 할 경우에는 보호자가 직접 대리점에 방문하여야만 해지가 가능합니다.


SK텔레콤의 이인찬 마케팅전략본부장은 “스마트폰 유해 환경을 개선하기 위하여 『T청소년안심서비스』의 이용율, 스팸메시지와 보이스피싱 관련 고객의 소리 접수 건 수 등을 체계적으로 관리할 예정”이라며, “청소년들이 스마트폰을 안심하고 사용할 수 있도록 더욱 차별화된 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한편 스마트폰 대중화 시대에 들어서면서 청소년의 스마트폰 보급율은 꾸준히 늘고 있고, 휴대전화로 성인매체를 접했다는 청소년 비율도 ‘10년 7.5%에서 ‘’11년 12.3%로 증가(출처:여성가족부)했는데요. SK텔레콤은 스마트폰 유해물 차단 기술을 한 단계 더 진화시킨 ‘T청소년안심서비스/을 통해 청소년이 건전하고 유용하게 스마트폰을 사용할 수 있는 환경이 조성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FacebookTwitterNav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