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4차산업혁명시대
인간의 자리를 묻다
닫기
H기타

[SK텔레콤 뉴스] 여수엑스포 SK텔레콤 행복 구름관 “디지털 기술과 아날로그 감성이 만나다”

2012.05.20 FacebookTwitterNaver


지난 12일 개막한 2012여수세계박람회(이하 여수 EXPO)에 참여한 국내외 전시관 가운데, SK텔레콤 ‘행복 구름(we_cloud)’관이 관람객들로부터 최첨단 Digital 기술과 따뜻한 Analog감성이 잘 어우러진 전시관이라는 호평을 받으며 여수 EXPO 필수 관람 명소로 자리매김 하고 있습니다. 특히 1년 후에 음성편지를 전달하는 <타임 얼라이브>와 천 명이 함께 ‘아름다운 강산’을 부르는 <뷰티풀 스케이프>를 체험한 관람객들은, 가슴을 울리는 진한 감동을 느꼈다며 이번 여수 EXPO에서 놓치면 후회할 작품이라고 입을 모으고 있습니다.


<타임 얼라이브> 1년의 세월이 지난 후에 음성편지가 전달됩니다!


SK텔레콤관 2층에 설치된 한계륜 작가의 작품 <타임 얼라이브>는 소라고동을 모티브로 해서 나무로 제작된 시계 모양의 타임캡슐인데요. 관람객들은 타임캡슐에 장착되어 있는 스마트폰을 이용해 자신에게 또는 가족/연인/친구에게 음성편지를 보낼 수 있습니다. 단, 음성편지는 타임캡슐이 간직하고 있다가 1년의 세월이 지난 후에 전달됩니다.


첨단 기술을 자부하는 SK텔레콤의 전시관에서, 1년 후에 메시지가 전달된다는 것은 역설적입니다. 그러나 관람객들은 1년 후에 소중한 누군가에게 전달될 음성편지를 녹음하기 위해 차분히 생각을 하는 동안, 최첨단 ICT 기술이 가져올 미래는 따뜻한 인간적인 감성과 함께 발전되어야 한다는 SK의 가치에 공감하게 됩니다.



소라고동 형태의 타임캡슐 앞에 관람객이 서면 조명이 켜지면서 시계 바늘이 돌아간다. 음성 녹음을 마치면 타임캡슐은 1년 후에 전달할 것을 약속하며 위로 올라갑니다. 하루가 다르게 기술이 발전하고 지체 없이 실시간으로 소통하는 것에 익숙한 상황에서, <타임 얼라이브>를 체험한 관람객들은 처음에는 쑥스러웠지만 1년 후에 전해지는 메시지를 녹음하며 숙연함을 느낀 소중한 경험이었다는 반응입니다.


현재 하루 1천명 이상의 관람객들이 직접 참여해 음성편지를 남기고 있으며, 관람객들 사이에서 입소문이 나며 참여 관람객은 지속적으로 늘어나고 있습니다.


<뷰티풀 스케이프>천 명이 부른 ‘아름다운 강산’,여수에 울려 퍼지다 !


SK텔레콤관 3층에는 천 명이 함께 부르는 신중현의 노래 ‘아름다운 강산’이 사방에서 울려 퍼지는 초대형 4면체 영상관 <뷰티풀 스케이프(Beautiful Scape)>가 있습니다.


<뷰티풀 스케이프(아름다운 강산)>는 ‘왕의 남자’ 이준익 감독의 영상 작품으로, 1년 간 작업을 진행한 결과물인데요. 이 거대한 작품은 첨단 ICT기술의 향연을 감상하러 온 관람객들의 ‘감성’을 자극하며 여수 엑스포의 대표 볼거리로 자리잡았습니다. SK텔레콤 담당자에 따르면, SK텔레콤 전시관 내에서 관람객들이 가장 오래 머무는 장소이기도 합니다.


사방을 뒤덮은 가로15미터, 세로 10미터의 커다란 스크린에는 우리 이웃들의 얼굴이 담긴 수십, 수백 개의 분할된 영상들이 채워집니다. 그들은 모두 자신의 삶이 깃든 ‘아름다운 강산’을 부르고 있다. 신중현을 대신해 ‘나는 가수다’의 히로인 박정현의 열창과 신중현의 세 아들 신대철, 신윤철, 신석철의 기타/드럼 연주도 담겼다. 우리나라의 강산의 아름다운 풍경들도 지나갑니다.


이준익 감독은 “현대 문명의 발달을 보여주는 전시장인 엑스포에서, 이 작품을 통해 ‘점차 발전하는 기술과 IT기기의 홍수 속에서 우리가 잊지 말아야 할 가장 중요한 가치는 인간과 인간사이의 감성’이라는 점을 일깨워주고 싶었다”고 밝혔습니다. 이는 SK텔레콤이 ICT 기술로 만들어내고자 하는 세상의 모습이자 지향점이기도 합니다.



이를 표현하기 위해 제작팀은 지난 1년 간 사투를 벌였습니다. 전국을 돌며 사람들에게 헤드폰을 씌우고 마이크에 그들의 노래를 담아냈다. 노래를 모르는 사람들에게는 감독이 직접 노래를 가르쳤습니다. 나이, 직업, 인종불문의 수 천명이 ‘아름다운 강산’을 불렀습니다. 소설가 이외수와 같은 유명인에서부터 경운기를 끌고 가던 노부부, 출가한 지 20년이 넘어 속세의 노래를 잊은 스님까지 각양각색의 삶이 담겼습니다. 이렇게 모인 영상 소스는 총 5테라바이트 분량이었는데요. 편집할 수 있는 파일로 전환하는 데만 1주일이 걸렸습니다.


편집 과정은 더 큰일이었는데요. 중앙에 설치된 큐브를 포함해 총 8면에 각기 다른 영상이 나와야 하므로 8개 버전의 편집본이 필요했습니다. 10분여의 상영시간을 감안 할 때 80여분의 작업량이었습니다. 장편영화 한 편의 편집 분량과 같았습니다. 그 작업량을 가중시키는 것은 미디어 아트적 분할이었습니다. 1면 당 할애되는 작업량이 기존 영화의 80배에 달했습니다. 하루에 10초 분량의 작업을 하면 진행률이 높은 날이었습니다.


2달여 만에 1차 편집본을 완성하고 나서도 수정을 거듭했습니다. 여수엑스포 개막 1달을 남기고 진행한 3차 상영테스트에서는 메시지 전달이 의도했던 대로 되지 않고, 사운드가 깨지는 문제로 100% 재편집을 결정해야 했던 아픔도 있었습니다.


이렇게 탄생한 <뷰티풀 스케이프(아름다운 감상)>는 여수엑스포를 찾은 수 많은 관람객들에게 웃음과 감동, 눈물과 공감을 선사하고 있다. 이준익 감독은 첫날 <뷰티풀 스케이프(아름다운 강산)>를 찾은 관람객들에게 이렇게 말했습니다. “이제는 이성의 결과물이라 할 수 있는 과학 기술의 발달보다 인간의 감성이 더 필요한 시대가 왔다는 것을, 결국 중요한 건 인간이라는 것을 느껴보세요”


기술과 감성이 결합된 다양한 예술 작품을 만날 수 있는 명소


SK텔레콤 ‘행복 구름(we_cloud)’관은 <타임 얼라이브>, <뷰티플 스케이프(아름다운 강산)> 이 외에도, ICT 기술과 예술이 결합한 다양한 미디어 아트 작품을 만날 수 있는 의미 있는 명소로 자리매김 하고 있습니다.


  • 데이터 얼라이브(Data Alive): 랜덤웍스(민세희, 김성훈, 김경민) 작가들의 작품으로 달라진 모바일 환경으로 인해 다양해진 데이터와 이동 과정, 그리고 트래픽 현상 등을 시각화한 작업입니다. 즉 Data Visualization으로, 다양한 디지털 디바이스들이 발생시키는 많은 양의 데이터를 시각화해 의미있는 정보로 변환했습니다. SK텔레콤의 2010년과 2011년 트래픽 정보를 활용해 확연히 증가한 데이터량의 변화를 예술적으로 제시하고 있습니다.
  • 픽처 얼라이브(Picture Alive): 이이남 작가의 작품으로, 작가가 현대 도시의 야경과 고전을 상징하는 수목화를 접목시켜 과거와 현재가 공존하는 모습을 디지털 기술을 이용해 창조했습니다. 작품의 낙관처럼 보이는 QR코드를 인식하면 관람객의 스마트폰에 작품을 다운로드해 소장할 수 있습니다.
  • 휴먼 얼라이브(Human Alive): 최종희 작가의 작품으로, 일제 강점기에 강제로 동원된 노역자들이 오로지 쇠망치와 정으로 건설한 여수 마래 터널을 형상화한 통로와 반원 형태의 곡면 거울의 방입니다. 곡면 거울에 왜곡되어 비추어지는 자신의 비일상적 모습을 통해 많은 생각을 되새길 수 있습니다.


FacebookTwitterNav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