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 뉴스] SK텔레콤-일본 KDDI, NFC 글로벌 상용화 앞장선다

2012. 06. 21

MAE 2012에서 NFC 기반 야구장 고객편의 서비스 ‘NFC & JOY’ 공동시연

SK텔레콤과 일본 이동통신사 KDDI(www.kddi.com)가 상해에서 열리고 있는 ‘모바일 아시아 엑스포(Mobile Asia Expo, MAE) 2012’에서 NFC 서비스인 ‘NFC & JOY’를 공동 시연합니다.

양사가 선보이는 서비스는 SK와이번스의 홈구장인 인천 문학구장에서 지난해 11월부터 상용화된 서비스로, NFC 태그를 이용해 야구장 내 티켓 구매, 음식 주문, 주차장소 저장 등의 고객 편의 서비스를 제공합니다. 이는 NFC 상용 단말기를 이용하는 세계 최초의 NFC 티켓서비스입니다.

이번 시연은 GSMA 측의 초청을 받아 진행하는 것으로, 고객의 생활을 편리하게 만드는 NFC 기술의 대표적 성공 사례로 GSMA 측에서 큰 관심을 보인 것에 따른 것으로 이는 NFC 기반 서비스 상용화를 위한 양사의 활발한 활동을 높게 평가한 것입니다. MAE 행사장 내 GSMA 부스를 찾은 관람객들은 KDDI의 NFC 단말을 이용해 ‘NFC & JOY’ 서비스를 체험해볼 수 있습니다.

NFC의 대표적 성공사례로 GSMA 초청으로 진행해, 한일 공동 NFC 서비스 상용화 본격 추진

양사는 지난해 2월 한일 양국에서 NFC를 활용한 모바일 결제 로밍 서비스를 시범적으로 시작한 바 있으며, 현재 본격 상용화 준비 중입니다. 이 경험을 기반으로 ‘NFC & JOY’ 서비스 역시 국내 타 야구장은 물론 일본 야구장에서도 상용화를 검토 중입니다.

이번 SK텔레콤과 KDDI의 공동 시연은, 글로벌 NFC 사업에 대한 세계 사업자들의 관심도를 높여 국가간 NFC 협력을 촉진시키는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됩니다.

SK플래닛 김후종 Global Tech. 연구소 소장은 “이번 전시를 계기로 현재 진행 중인 한•중•일 NFC 협력에도 박차가 가해질 전망”이라면서 “세 국가간 NFC 호환을 통해, 자국에서 사용하던 결제 방식, 결제 카드, 서비스를 다른 국가에서도 동일하게 사용할 수 있도록 하는 방안을 추진 중으로, 고객 편의성이 크게 증대될 것“이라고 말하였습니다.

한편 SK텔레콤은 지난 2011년부터 GSMA의 NFC 관련 프로젝트를 주도해 왔으며, 올 4월에는 NFC 글로벌 프로젝트 의장사로 위촉되어 NFC 서비스의 글로벌 상용화를 이끌어가고 있습니다. 더불어 지난 5월에는 전세계 7개 사업자(SK텔레콤, KT, DT, FT Orange, Telecom Italia, Telefonica, Vodafone)만이 참여하는 GSMA 내 새로운 NFC Fast Track 프로젝트에도 주도적으로 참여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