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 뉴스] SK텔레콤, 초록우산 어린이재단과 ‘스마트 초록버튼 서비스’ 시범 서비스

2012. 06. 25

SK텔레콤과 초록우산 어린이재단(이제훈 회장)은 ‘스마트 초록버튼 사업을 위한 업무협약 체결식’을 가졌습니다. 이를 계기로스마트폰에 부착된 초록버튼 하나만 누르면 어린이의 응급상황을 보호자에게 알릴 수 있는 ‘스마트 초록버튼 서비스’가 제공되는데요. 그야말로 스마트폰이 ‘어린이 안전 지킴이’로 거듭나게 된 셈입니다.

스마트폰 이어폰단자에 긴급버튼 장착해 간편하게 보호자에게 통화연결

‘스마트 초록버튼 서비스’는 어린이가 사용하는 스마트폰의 이어폰단자에 긴급버튼(또는 별도의 긴급버튼이 내장된 이어폰)을 장착해 ‘원터치’로 보호자에게(수신자부담방식) 통화 연결해주는 것으로 보호자가 수신후 녹취되는 아이의 통화 상황을 판단해 관련 기관에 신고 여부를 결정할 수 있습니다. 기존의 스마트폰 사용자라면 어린이는 스마트폰 이어폰 단자에 긴급버튼을 꽂으면 되고, 보호자는 관련 애플리케이션을 다운받아 설치하면 됩니다.

‘스마트 초록버튼 서비스’는 이 같은 ‘원터치’형 간편 신고 기능 외에도 어린이의 동선과 이동경로 등을 확인할 수 있는 ‘안심지역서비스’ ‘이동경로확인서비스’ 등을 제공합니다. ‘안심지역서비스’는 보호자가 웹 또는 스마트폰을 통해 사전에 자녀의 안심구역을 설정하면 자녀가 Zigbee USIM CARD가 내장된 스마트폰을 소지하고 설정된 안심구역을 진입•이탈한 경우 해당 정보를 보호자에게 SMS로 제공하는 기능입니다. 아울러 보호자가 사전 설정한 예약시간에 맞춰 자녀의 위치정보를 측정해 SMS로 제공(1일 2회로 한정)하는 ‘예약시간 위치알림 서비스’도 제공됩니다.

어린이가 위험한 환경에서 보호자에 구호요청, 오 신고율 낮출 수 있어

스마트초록버튼 서비스는 어린이의 위치정보를 파악하는 수동적인 서비스에서 수상한 사람이 접근하거나 학교폭력 등 어린이가 위험한 환경에 노출됨을 느끼는 순간 능동적으로 도움을 청할 수 있게 했는데요. 어린이의 응급상황이 보호자에게 연결돼 경찰 오신고율을 획기적으로 줄일 수 있어 효과적인 안전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습니다.

SK텔레콤은 Zigbee USIM 기반의 스마트T지킴이 서비스가 준비돼 있는 당사에서 초기 시범서비스 및 전체 서비스 인프라(Process 포함)를 초록우산 어린이재단과 함께 준비하고 6개월 정도의 독점서비스를 제공한 후 타 이통사로 확산하기로 했는데요. 1년정도의 상용서비스 제공 후 초록우산 어린이 재단의 국제 협력국가로 확산하는 데에도 협력할 계획입니다. 또, SK텔레콤과 초록우산 어린이재단은 올해 7월부터 스마트T지킴이와 전국 200개 지역아동센터에서 사용자를 선정해 약 만여명의 어린이를 대상으로 시범서비스를 할 예정입니다. 스마트초록버튼서비스는 월정액 7,000원에 제공되며, 초록버튼은 3000원에 공급될 예정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