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닫기
H기타

[SK텔레콤 뉴스] SK텔레콤, 세계 최초 3D방송 LTE로 송출 시연

2012.07.09 FacebookTwitterNaver

SK텔레콤이 오늘인 9일 상암동에서 열린 ‘3D Media Lab(3D기술&장비 지원센터)’ 개소식에서 세계 최초로 LTE망을 통한 3D 방송 영상 송출을 시연했습니다.

LTE로 용량 큰 3D 영상 전송…동영상 압축 기술 적용해 망 부담 최소화

SK텔레콤이 SBS아트텍과 컨소시엄을 이뤄 수주한 ‘3D Media Lab(3D기술&장비 지원센터)’는 지식경제부 산하 한국전자정보통신산업진흥회(KEA)와 3D융합산업협회(3DFIA)가 국내 3D 산업 활성화를 위해 추진한 사업인데요. 이날 개소식에서 SK텔레콤은 3D 미디어 장비와 LTE네트워크를 연동해 세계 최초로 LTE망을 통한 3D 방송 전송 및 시연 행사를 진행했습니다.

3D 콘텐츠는 좌우 눈으로 보는 화면을 별도로 각각 송출하기 때문에 용량이 일반 콘텐츠 대비 2배 이상 큰데요. 이 때문에 3G 망에서는 전송이 불가능했지만 LTE는 속도나 끊김 현상(Latency)이 크게 개선되어 가능해졌습니다. 특히 SK텔레콤은 망에 큰 부담을 주지 않으면서도 고화질의 영상을 보내기 위한 효율적인 동영상 압축 기술 등을 적용해 이번 시연을 진행했습니다. 이번 3D 방송 시연에 대해 향후 LTE망을 통한 3D방송이라는 진정한 방통 융합의 가능성을 보여준 것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SK텔레콤의 영상 제작~전송에 이르는 축적된 3D 역량과 고속 LTE 서비스 통한 통신 방송 융합 본격화 기대

SK텔레콤은 지난해 11월 사업 수주 이후 3D영상 제작 및 영상 미디어 플랫폼 구축, LTE망을 통한 3D영상 실시간 전송 솔루션 등 3D영상의 제작에서부터 전송에 이르는 전 과정에서의 축적된 역량을 제공해 우리나라의 3D 산업이 진일보 할 수 있도록 기여했습니다.

‘3D Media Lab(3D기술&장비 지원센터)’ 는 3D 영상을 직접 제작하거나 장비를 임대하는 한편 3D 콘텐츠 촬영과 편집, 녹음, 상영 등이 가능한 3D 영상제작시설, 3D장비의 품질 비교 등을 위한 테스트 환경, 3D 전문기업 육성 및 산학 공동연구 및 교육 프로그램 등을 구축하고 운영할 계획입니다.

SK텔레콤 하호성 공공사업본부장은 “SK텔레콤의 LTE 2.0 운영 역량으로 이종산업간 융합이 가능해졌다”며, “이번 LTE망을 통한 방송영상신호 송출 시연이 이종산업간 융합이 본격화되는 첫 신호탄이 될 것” 이라고 말했습니다.

FacebookTwitterNav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