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닫기
H기타

[SK텔레콤 뉴스] SK텔레콤, LTE측정장비 통합해 50% 비용 절감

2012.07.10 FacebookTwitterNaver

주파수 분석∙안테나 검사∙케이블 점검 등 네트웍 유지/운영에 필요한 3가지 장비를 한 장비로 통합 … 이번 달 상용화

SK텔레콤은 LTE는 물론 3G의 기지국, 중계기 등 통신 장비를 유지/운영하는 데 필수적인 측정 장비들을 하나의 장비로 통합한 ‘통합형 네트웍 측정 장비’ 개발을 완료해, 이번 달부터 상용화에 나섭니다.

‘통합형 네트웍 측정 장비’는 ▲주파수 및 신호를 분석하는 ‘스펙트럼 분석기(Spectrum Analyzer)’, ▲안테나 및 연결 케이블 검사용으로 사용되는 ‘케이블/안테나 분석기(Site Master)’, ▲유선 광케이블 점검에 사용되는 ‘광 파워 미터(Optic Power Meter)’의 기능을 한 장비 안에 구현한 획기적인 네트웍 측정 장비인데요.

‘통합형 네트웍 측정 장비’는 SK 텔레콤이 통신 시험 및 계측장비 분야에서 뛰어난 연구개발 능력을 갖춘 (주)이노와이어리스, SK텔레콤의 네트웍 운용 자회사인 네트웍오앤에스(주)와 함께 개발했습니다.

운용 효율성 높여 유지 비용 50% 이상 절감 및 신속한 장애 처리 통한 서비스 품질 향상

이 장비를 활용하면, 각 장비마다 별도의 엔지니어가 필요 없이 한 명의 엔지니어가 다양한 계측 기능을 통합 관리할 수 있기 때문에 네트웍 운용 효율성을 높이고, 유지 비용을 절감할 수 있게 된답니다.

또한, 장애 발생 시 개별 장비를 이동∙설치하는 데 장시간이 소요됐던 데 반해, 소형화∙경량화된 ‘통합형 네트웍 측정 장비’를 통해 신속한 이동으로 네트웍 장애를 진단∙처리할 수 있다는 장점도 있지요.

특히, 태블릿 PC 등 스마트 디바이스를 사용한 원격 조작도 가능해 전반적인 서비스 품질과 운용 편의성이 향상되는 효과가 기대됩니다.

뿐만 아니라, 기존의 계측기가 LTE 등 새로운 기술 적용으로 적지 않은 비용을 들여 추가 옵션을 구매하거나 신규 장비로 교체를 해야 했던 반면, ‘통합형 네트웍 측정 장비’는 새로운 측정 기술이 추가될 때마다 신규 장비를 도입할 필요 없이 간단한 소프트웨어 업그레이드만으로 측정 항목을 확장해, 기존 방식 대비 50% 이상의 막대한 비용 절감 효과가 기대되고 있습니다.

향후 SK텔레콤은 ‘통합형 네트웍 측정 장비’에 기지국, 중계기, 안테나, 케이블 등에서 측정된 결과를 종합적으로 분석하는 기능을 추가해 편리성 및 효율성을 더욱 높일 예정입니다.

SK 텔레콤 권혁상 Network부문장은 “’통합형 네트웍 측정 장비’를 통해 신속한 장애 처리와 효율적인 네트웍 운용이 가능해졌다”며, “앞으로도 뛰어난 기술력을 보유하고 있는 국내 중소기업과의 동반 개발 및 사업 공유를 더욱 강화해 네트웍 품질을 향상시켜 나가겠다”고 밝혔습니다.

FacebookTwitterNav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