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닫기
H기타

[SK텔레콤 뉴스] SK텔레콤, 바다속 40M에서 VoLTE 시연

2012.07.26 FacebookTwitterNaver

SK텔레콤이 본격적인 휴가철을 앞두고 제주도 서귀포에 위치한 ‘대국해저관광 서귀포잠수함(대표 김용이)’에서 국내 통신사 중 처음으로 잠수함 내 LTE 서비스를 선보였습니다.

잠수함 실내에 SK텔레콤 단독LTE 망 구축, 다양한 LTE 서비스 시작

SK텔레콤은 7월 26일 제주도 서귀포잠수함에 설치한 LTE중계기와 안테나가 달린 부표를 케이블로 연결해 수심 40M까지 운행하는 잠수함 실내에서 LTE망을 이용한 서비스를 시작합니다.

이번에 시작한 잠수함 내 LTE 서비스는 지난 2006년 4월 세계 최초로 잠수함 내에서 3G(WCDMA)망을 이용해 음성통화 및 영상통화, 문자메시지, 멀티미디어 문자메시지 등의 서비스를 시연한 데 이어 구축된 것으로, 제주 서귀포 잠수함을 이용하는 고객들은 잠수함 내에서 기존의 3G와 LTE 서비스를 모두 이용할 수 있게 됐습니다. SK텔레콤은 잠수함에 설치된 LTE망을 이용하여 잠수함과 서귀포항을 연결, 상용화를 앞두고 있는 ‘HD Voice(VoLTE)’ 를 시연에 성공하였으며, LTE 고화질 영상통화 서비스, 잠수함 내에서 촬영한 사진 및 동영상 전송 등 LTE망을 활용한 서비스를 지상에서와 같은 품질로 선보여 관광객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었습니다.

SK텔레콤의 권혁상 네트워크 부문장은 “SK텔레콤은 LTE가입자 400만명 돌파와 세계 최초 멀티캐리어 상용화 등 선도적인 LTE기술력과 서비스를 바탕으로 세계에서 가장 빠른 속도로 가입자를 확대해 나가고 있다”며 “이번 잠수함 내 LTE서비스 실시는 어떤 특수한 상황에서도 고객에게 변치 않는 고품질의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다는 SK텔레콤의 자신감과 경쟁력을 입증하는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본격적인 휴가시즌, LTE 기지국 용량 증설 등으로 모든 면에서 우위 입증

또한 SK텔레콤은 이번 서귀포잠수함 내 LTE 서비스 외에도 본격적인 휴가시즌을 맞아 지난 16일부터 8월 15일까지 한 달간을 ‘여름철 특별 소통 기간’으로 정하고 고속도로 및 국•공립공원, 계곡 및 유원지, 해수욕장 등 전국 455개 지역에 대한  특별 관리를 시행 중입니다.

전국 주요 도로와 휴양지에 역대 최대인 이동기지국 30대를 배치하는 것을 비롯해 LTE 가입자의 증가에 따라 주요 휴양지 부근 LTE 기지국 994국소의 용량을 증설하여 운영하는 등 이번 휴가기간을 통해 속도 및 커버리지, 기술력, 콘텐츠 등 LTE 서비스의 모든 면에서 확실한 경쟁 우위를 점했음을 입증할 계획입니다.

한편 지난 20일을 기해 최초로 LTE가입자 400만명을 넘어서며 부동의 국내 1위 이동통신사업자와 세계 2위 LTE 사업자로서의 입지를 확고히 하고 있는 SK텔레콤은 21일부터 LTE 경쟁의 자신감을 반영하는 새로운 TV CF인 ‘LTE Done!’ 시리즈를 선보이고 있습니다.

이 밖에도 SK텔레콤만의 차별화된 프리미엄 콘텐츠 서비스인 T프리미엄의 가입자도 이달 들어 LTE 가입자 수 증가와 콘텐츠 경쟁력에 힘입어 130만명을 넘어섰습니다. 이미 T프리미엄에서 제공하는 ‘건축학개론’, ‘은교’ 등의 한국영화가 다운로드 건수 20만 명을 넘어선 바 있으며, ‘간기남’, ‘화차’등의 컨텐츠도 다운로드 10만 건을 넘어서는 등 SK텔레콤은 네트워크 품질과 서비스 등 LTE 경쟁의 모든 면에서 확실한 경쟁 우위를 점해 나가고 있습니다.

FacebookTwitterNav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