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닫기
H기타

[SK텔레콤 뉴스] SK텔레콤, 기가 와이파이 국내 최초 시연

2012.09.06 FacebookTwitterNaver

6일 개막 ‘IT엑스포’ 방송통신위원회관서 기존 대비 4배 빠른 와이파이 첫선

SK텔레콤은 6일 시작된 ‘IT 엑스포 부산’에서 자체 개발한 차세대 기가 와이파이 기술을 전시 및 시연했다고 밝혔습니다. ‘IT엑스포 부산’은 IT 관련 220개사가 600여 부스를 차리고 클라우드, IT융복합, 디지털가전 등 IT와 관련된 모든 정보와 솔루션이 선보여지는 동남아시아권 최대 의 IT 통합 박람회인데요. SK텔레콤은 2박 3일간 열리는 이번 엑스포에 자체 전시관을 마련하는 대신 방송통신위원회의 전시관에 동참해 기가 와이파이 기술을 선보이고 있습니다.

시연 중인 기가 와이파이 기술은 미국전기전자학회(Institute of Electrical and Electronics Engineers / IEEE)가 정한 5세대 와이파이 표준규격인 802.11ac 기반의 무선 네트워크 장비를 통해 구현됩니다. 이 장비는 80MHz의 넓은 채널 대역폭을 활용해 다운로드 및 업로드 속도가 최대 1.3Gbps까지 나오는데요. 이는, 현재 상용중인 기존 표준규격 802.11n의 300Mbps와 비교해, 4배 이상 빠른 속도입니다. 특히 기가 와이파이를 이용하면 스마트폰에서도 최대 433Mbps의 빠른 속도를 내며, 기존 스마트폰이나 노트북 등에서 제공하는 와이파이 장비와도 호환이 가능합니다.

HD급 동영상 내려 받기, 대용량 파일의 전송 등 2개 작업 동시수행 시연해

SK텔레콤은 이번 부산 ‘IT 엑스포’에서 상향 및 하향 최대 1.3Gbps 전송 속도를 통해, 끊김 없는 HD급 동영상 실시간 시청과 동시에 대용량 파일 전송이 가능한 차세대 기가 와이파이 기술을 시연했습니다. 이 밖에 VOD를 시청할 때 해당 콘텐츠 관련 각종 부가정보를 태블릿 또는 스마트폰으로 전송해주는 ‘Honey B TV’는 물론 스포츠 중계를 VOD로 시청할 때 시청자가 직접 만든 응원 영상이나 문자 등을 SNS 형태로 공유하는 ‘Together TV’도 선보일 계획입니다.

이번 SK텔레콤의 기가 와이파이 시연은 SK브로드밴드, 중소기업인 포키비언㈜와 조직한 컨소시엄에서 시행하는 것입니다. 이들 업체는 방송통신위원회와 한국정보화진흥원(원장 김성태)으로부터 지난 4월 기가 인터넷 선도시범사업자로 선정된 바 있습니다. SK텔레콤 컨소시엄에서 SK텔레콤은 전체 사업 추진을 주관하며 차세대 기가 와이파이를 개발하고, 포키비언과 협력하여 응용 서비스 개발을 진행하고 있는데요. SK브로드밴드는 기가 인터넷 시범망 구축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들 업체는 현재 차세대 기가 와이파이 기술 개발은 물론 기가 인터넷 망 구축 등 유•무선 기가 네트워크 환경에서의 고속, 대용량 및 고품질 서비스를 사용자에게 제공하기 위한 다양한 응용 서비스 개발을 진행 중입니다. 또한, 지난 7월에는 기가 인터넷 저변 확대를 위해 방송통신위원회, 한국정보화진흥원과 함께 마이스터 고교생을 대상으로 기가 인터넷에 대한 이론과 실습 교육을 함께 진행한 바 있습니다.

11월부터 강남 등지서 1,150가구대상 기가 인터넷 시범 서비스도 실시 예정

이 밖에도 SK텔레콤 컨소시엄은 서울 내 강남•서초 및 경기도 이천과 안성 지역에 5,650세대에 제공 가능한 기가 인터넷 시범망을 구축 중이며 오는 10월까지 시범 고객으로 1,150가구를 모집해 시범 서비스를 실시할 계획입니다.

SK텔레콤은 “2013년부터 본격적인 경쟁이 예상되는 유무선 기가 인터넷 서비스에 걸맞은 새로운 기술을 준비해 IT 엑스포에서 시범적으로 선보이게 됐다”며 “기가 와이파이 및 기가 인터넷과 같은 다양한 미래 유무선 기가 네트워크 및 인터넷 환경 구축에 기여해 고객들의 삶이 더욱 풍성해질 수 있도록 기여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FacebookTwitterNav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