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닫기
H기타

[SK텔레콤 뉴스] SK텔레콤, ‘LTE 특허경쟁’ 글로벌 협력 나선다!

2012.10.07 FacebookTwitterNaver

SK텔레콤이 세계 주요 통신업체들과 협력해 ‘LTE 특허풀(Patent Pool)’을 공동 결성하며, 특허 로열티 확보와 LTE 기술 리더십 강화에 나섭니다. 특허풀은 특정 제품 또는 표준에 대한 특허를 보유한 특허권자(Licensor)들이 공동으로 컨소시엄을 결성해 특허를 원하는 사업자(Licensee)로부터 로열티를 받는 것인데요. Licensor는 안정적인 수익을 기대할 수 있으며 Licensee는 자체적으로 확보가 어려운 특허를 상대적으로 저렴하게 이용할 수 있는 장점이 있어, 기술/서비스 혁신을 촉진할 수 있습니다.

SK텔레콤, AT&T, Telefonica 등 10개 통신업체 주도로 ‘LTE 특허풀’ 결성

SK텔레콤은 통신업계의 특허 무한경쟁이 심화되는 상황에서 글로벌 협력 강화를 통해 LTE 기술/서비스 경쟁력을 제고하기 위해 2010년부터 세계 주요 통신 사업자들과 함께 LTE 특허풀 결성을 추진해 왔는데요. 이번에 결성된 LTE 특허풀은 SK텔레콤을 비롯해 AT&T, Telefonica, NTT DOCOMO, KDDI, Telecom Italia, Clearwire, DTVG Licensing(DIRECTV 자회사) 등 8개 사업자와 제조사인 ZTE, HP를 포함해 10개 회사가 창립멤버(Founding Licensor)로 참여해 이달 초 공식 출범했습니다.

SK텔레콤은 전세계 통신업계가 주목하고 있는 LTE 특허풀에 국내 통신 사업자 중 유일하게 창립 멤버로 참여함으로써, 국내 타 통신사들과 차별화된 LTE 기술력을 공인받게 됐다고 설명했습니다. SK텔레콤이 보유하고 있는 LTE 표준 특허는 단말기 전력소비 절감 방법, 복변조 Switching 방법 등 LTE 기술 전반에 걸친 핵심 특허들이며, SK텔레콤은 앞으로도 지속적인 기술 혁신 선도를 통해 LTE 특허풀을 비롯해 LTE 특허 분야에서 역할과 위상을 제고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특허 라이센싱을 통해 로열티 확보 및 LTE 생태계의 발전과 혁신 선도할 것

SK텔레콤은 지난 2007년부터 IPR(Intellectual Property Right;지적재산권)을 통해 로열티 수익 확보 및 Global IPR 위상 제고를 위해 자사의 특허를 활용한 표준 특허풀 라이센싱 활동을 적극적으로 추진해 왔습니다. 그 결과 SK텔레콤은 2009년 9월 국내 통신사업자 중 유일하게 양대 3G 표준 특허풀인 ‘WCDMA 특허풀’과 ‘CDMA 2000 특허풀’에 참여하며, 주요 글로벌 통신업체들과 함께 특허 라이센싱 활동을 활발히 전개하고 있습니다.

SK텔레콤은 “SK텔레콤이 이번 LTE 특허풀에 창립 멤버로 참여한 것은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통신 사업자로서 기술 리더십을 다시 한 번 국제적으로 인정받은 것”이라고 밝히고, “전세계 통신시장에서 치열한 특허경쟁이 심화되는 상황에서, 특허 라이센싱을 통해 LTE 생태계가 선순환 구조로 발전하고 혁신할 수 있도록 선도적 역할을 지속 강화하겠다 “고 강조했습니다.

FacebookTwitterNav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