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닫기
H기타

[SK텔레콤 뉴스] SK텔레콤, ‘벨 연구소’와 MOU 체결

2012.10.09 FacebookTwitterNaver

SK텔레콤은 통신 네트워크 분야 글로벌 리더 가운데 하나인 프랑스의 알카텔-루슨트(CEO 벤 버바이엔, www.alcatel-lucent.com) 산하 연구기관 ‘벨 연구소(Bell Labs)’와 빅데이터 및 차세대 비디오 기술 분야 연구 협정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밝혔습니다.

빅데이터 플랫폼 • 차세대 비디오 분석 기술 등 개발 위해 세계적 명성 연구기관과 힘 합쳐

LTE 2.0 시대를 맞이하여SK텔레콤과 벨 연구소가 체결한 이번 MOU의 주요 내용은 ▲빅데이터 분석 엔진 및 플랫폼 ▲차세대 비디오 분석 기술 및 시스템 등에 대한 공동 연구인데요. 벨 연구소는1925년 설립 이후 트랜지스터, 셀룰러, 유닉스 시스템, 레이저, 통신위성기술 등 통신 분야 핵심 기술을 개발했으며, 현재 2만 9천개 이상의 활성 특허를 보유하고 있습니다. 13명의 노벨상 수상자를 배출한 세계 최고의 민간 R&D 기관으로, 미국을 비롯한 전세계 8개국에서 통신 네트워크 기술 및 기초 과학 연구 개발을 수행하고 있습니다.

SK텔레콤은 이미 빅데이터와 관련해 대용량 데이터의 분산 저장 및 병렬 처리 등의 기술을 개발 및 활용해 비즈니스 차원의 상권 분석을 하는 지오비전을 운영 중입니다. 또한, 차세대 비디오 기술과 관련해서도 상용화를 목표로 스마트 비디오 레코더 등의 기술을 개발 중인 상황입니다.

통신 노하우와 원천기술이 합쳐진 혁신적 서비스 개발 가능할 것으로 기대돼

세계 최초 CDMA 상용화 및 LTE 멀티캐리어(Multi-Carrier) 도입 등 오랜 기간 통신 관련 노하우를 쌓아 온 SK텔레콤은 통신 관련 다수의 원천기술을 보유한 벨 연구소와 중•장기적 공동 연구를 골자로 하는 이번 MOU를 통해 글로벌 수준의 서비스와 상품을 개발, 국내 ICT 산업의 성장을 선도하겠다는 계획인데요.

SK텔레콤은 “고객의 필요를 위한 다양한 서비스를 상용화한 경험을 가진 SK텔레콤과 빅데이터 및 비디오 분석에 관한 원천기술을 보유 중인 벨 연구소가 유기적으로 결합된다면 고객을 위한 혁신적 서비스를 개발하는 좋은 기회가 될 수 있을 것”이라며 MOU에 대한 기대감을 나타냈고, 서울 벨 연구소는 “세계적으로 LTE를 선도하는 SK텔레콤과 차세대 서비스 핵심 기술 연구를 함께하게 되어 기쁘다”며 “이번 공동연구는 데이터 및 비디오 분석 기술 기반 서비스 개발에 있어서 중요한 이정표가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FacebookTwitterNav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