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닫기
H기타

[SK텔레콤 뉴스] “LTE 업로드 속도 ↑’ SK텔레콤&에릭슨, ‘Uplink CoMP’ 국내 최초 시연 성공

2012.11.07
공감 0
FacebookTwitterNaver

SK텔레콤이 LTE네트워크 상에서 단말기의 데이터 업로드 속도를 큰 폭으로 향상시키는 ‘업링크 콤프(Uplink Cooperative Multi Point)’ 기술을 국내 최초로 상용 네트워크 환경에서 시연하는데 성공했습니다.

기지국 경계지역 업로드품질 20% 개선…2013년 내 모든 LTE 단말에 적용

단말에서의 데이터 업로드는 사용자가 스마트폰에서 찍은 사진이나 영상을 페이스북이나 트위터 등의 SNS 상에 곧바로 올리거나, 특정 데이터를 안전하게 장기간 보관하기 위해 단말에서 클라우드 서버로 보내는 등 활용방법이 다양해지고 있어, 사용자들의 관심이 높아지는 추세인데요.

이에 따라 SK텔레콤은 세계 1위 통신장비업체인 에릭슨(Ericsson Inc., CEO 한스 베스트베리, Hans Vestberg)과 손잡고 고객들이 더욱 빠르고 안정적으로 LTE 서비스를 즐길 수 있도록 ‘업링크 콤프’ 기술의 개발을 통해 데이터 업로드 속도를 개선, 사용자 편의 제고에 나선 것입니다.

‘업링크 콤프’는 기지국들이 맞물려있는 경계지역에서 단말 신호를 하나의 기지국이 아닌 복수의 기지국에서 수신해, 이들 가운데 가장 품질이 좋은 신호를 선택해 업로드가 이뤄지도록 하는 방식으로 속도를 개선하는 것이 핵심인데요. 이 기술이 적용되면 단말기에서 다운로드와 업로드가 동시에 이루어질 경우에도 다운로드는 1번 기지국을 통해, 업로드는 2번 기지국을 통해 진행하는 업•다운로드 분리전송이 가능해져 이용자들의 데이터 서비스 이용 체감 속도가 개선됩니다.

또한, 기지국간 신호 품질에 별다른 차이가 없을 경우엔 두 기지국의 수신 신호를 합쳐 신호 세기를 증폭시켜 업로드 속도를 향상시키며, 현재와 비교해 절반 이하의 전송 전력만으로 기존과 동일한 전송 속도를 구현할 수 있어 단말기 배터리의 사용시간을 늘리는 효과도 있습니다. 특히 2013년 중반 상용화될 것으로 예상되는 이 기술은 기지국에 적용되기 때문에 현재 시장에 출시되어 있는 모든 LTE 단말에 추가적인 업그레이드 없이 즉시 적용이 가능합니다.

글로벌 장비업체들과 연이은 LTE 기술 공동연구…글로벌 기술 리더십 확보

양사는 지난 7월부터 ‘업링크 콤프’ 기술의 개발에 들어가 지난 10월 중순부터 2주간에 걸쳐 시연을 진행했습니다. 이번 시연에서 매크로 기지국간에서 기술을 시연한 결과 기지국 경계 지역 단말기의 업로드 시 전송속도가 20% 이상 개선됐습니다.

SK텔레콤의 강종렬 네트워크 기술원장은 “SK텔레콤은 시장과 고객이 원하는 서비스가 효율적으로 제공될 수 있도록 이번 ‘업링크 콤프’와 같은 차별적 기술을 꾸준히 개발할 것”이라며 “이를 통해 LTE는 물론 향후 LTE-A 시대에도 한국을 넘어 국제적인 기술 리더십을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습니다.

이번 ‘업링크 콤프’ 기술의 시연 성공에 대해 지난 1월 ‘어드밴스드 스캔(Advanced-SCAN), 6월 LTE펨토셀(Femtocell), 7월 멀티캐리어(Multi Carri-er) 등을 연이어 세계 최초로 상용화한 데 이은 LTE 네트워크 품질향상을 위한 또 다른 노력입니다.

한편 SK텔레콤은 최근 꾸준히 진행해 온 세계 굴지의 통신 관련 업체들과의 기술 협력이 이번 에릭슨과의 협업을 통해 다시금 성과를 거둔 만큼 향후 이들 업체들과의 관계를 더욱 강화, 글로벌 시장에서 LTE 기술 리더십을 굳건히 하겠다는 입장인데요. SK텔레콤은 지난 7월 퀄컴, 노키아지멘스네트웍스와 손잡고 LTE-A를 위한 핵심기술인 ‘차세대 주파수 간섭 제어 기술(eICIC)’를 개발하는 등 세계시장에서 통신장비나 칩셋 제조를 선도하는 글로벌 업체들과 협업을 강화하고 있습니다.

FacebookTwitterNav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