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닫기
H기타

[SK텔레콤 뉴스] SK텔레콤 고객 150명, 국내 첫 아이폰5 개통자 되다!

2012.12.07 FacebookTwitterNaver

SK텔레콤고객 150명이 7일 0시를 기해 국내 최초로 아이폰5를 공식 개통했습니다.

온라인 예약 가입고객 등 300명 초대해 국내에서 가장 먼저 아이폰5 개통

SK텔레콤은 자사 고객들이 국내에서 가장 먼저 아이폰5를 이용할 수 있도록 7일 0시에 맞춰 논현동 복합문화공간 ‘플래툰 쿤스트할레’에서 개통 행사를 진행했습니다. 추운 날씨에도 불구하고 많은 고객들이 저녁 8시 이전부터 행사장 앞에 줄을 서 기다려, SK텔레콤의 아이폰5에 대한 뜨거운 열기를 실감케 했습니다.

‘최고니까 5면 된다, 퍼펙트매치’라는 주제로 진행된 이번 개통행사는 SK텔레콤은 온라인 예약가입 신청 고객 중 추첨을 통해 150명과 이들 고객의 동반 1인 등 총 300명을 초청해 6일 저녁 10시부터 7일 새벽 3시까지 진행됐는데요. 행사장을 찾은 고객들은 오후 8시부터 현장에 마련된 다양한 이벤트 및 칵테일/스낵바를 즐기며 아이폰5 개통의 순간을 기다렸습니다.

‘가장 빠른 개통’과 함께 파티 형식의 행사를 통한 ‘즐거움’을 동시에 제공

특히 SK텔레콤은 행사장마다 유명 스타일리스트가 제작한 아이폰5 전용 케이스가 담긴 투명 금고를 설치해, 금고의 비밀번호를 맞추는 고객에게 그 안에 담긴 이용권을 증정하는 이벤트를 벌여 고객들의 뜨거운 호응을 얻었습니다. 또한, 금번 SK텔레콤의 아이폰5 개통행사는 LTE 1위 이동통신사인 SK텔레콤과 애플의 첫 LTE 스마트폰 아이폰5가 만나는 ‘Perfect Match(최고가 최고를 만나다)’ 컨셉에 맞춰, 에픽하이, 허밍어반스테레오, 달샤벳 등이 축하 공연을 펼쳤습니다.

0시 개통 카운트다운 행사 이후에는 행사장 2층에 마련된 공간에 15명의 개통 인력을 배치해 빠르고 원활한 개통을 진행했으며, 대기시간 동안 구준엽의 디제잉 쇼를 열어 기다리는 시간의 지루함을 최소화하고 파티의 열기를 더했습니다. 이처럼, SK텔레콤은 이전 아이폰4S 출시 행사 당시 선보였던 것과 마찬가지로, 출시 당일 0시를 기해 ‘가장 빠른 개통’과 함께 파티 형식의 행사를 통한 ‘즐거움’을 동시에 제공해 아이폰5를 기다려온 고객들의 마음을 사로잡았습니다.

LTE62 요금제 1년 무료 통화 혜택이용권을 얻는 행운의 주인공이 된 아이폰5 1호 개통 고객 안혜진(28세) 씨는 “아이폰5를 오래 기다려 왔는데, SK텔레콤을 통해 첫 번째로 받게 되어 행복하다”며, “SK텔레콤을 오래 사용한 고객으로 품질 및 서비스에 대한 믿음과 확신이 있어 SK텔레콤의 아이폰5를 선택하게 됐다”고 밝혔습니다.

FacebookTwitterNav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