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닫기
H기타

[SK텔레콤 뉴스] SK텔레콤, LTE고객 700만 명 돌파 “아이폰5 효과로 목표 조기 달성”

2012.12.13 FacebookTwitterNaver

SK텔레콤이 지난 12일 기준 자사 LTE고객이 700만 명을 돌파해, ‘금년 LTE 고객 확보’ 목표를 조기 달성했습니다.

국내 최초, 세계 3번째 LTE 700만 명 돌파로 ‘금년 LTE고객 목표’ 달성

국내 최초 LTE상용화, 세계 최초 LTE멀티캐리어 구축 등 LTE 성장을 주도해온 SK텔레콤은 CDMA, WCDMA에 이어 LTE네트워크에서도 독보적인 국내 1위 사업자를 유지함은 물론, 美 버라이즌, 日NTT도코모와 함께 세계 3대 LTE사업자로서 위상도 굳건히 했습니다.

SK텔레콤의 3세대 이동통신 WCDMA가 ‘06년 5월 상용화된 이후 700만 명 돌파까지 2년 4개월이 걸린 반면, LTE는 ‘11년 7월 상용화 이후 1년 5개월 만에 700만 명을 돌파하는 등 ‘LTE급’ 확산 속도를 보이고 있는데요. SK텔레콤의 LTE고객은 ‘11년 말 기준 63만 명으로 전체 고객의 2.4%에 불과했지만, 1년 사이 약 11배로 증가해 전체 고객의 26% 수준으로 고객 비중도 크게 확대됐습니다.

[참고] SK텔레콤 분기별 LTE 누적가입자 현황

구분 ’11년 말 ’12년 3월말 ’12년 6월말 ’12년 9월말 ’12년 12월 12일
가입자수 (명) 63만 177만 334만 567만 700만

특히, LTE 전국망과 LTE멀티캐리어를 구축한 지난 7월 이후 LTE 가입고객이 일 평균 2만2천명씩 증가하며 본격적인 성장 궤도에 올랐습니다. 지난 7일 아이폰5 출시 후에는 LTE고객 증가세가 더욱 가파른데요. 아이폰 효과로 타사에서 번호이동하는 고객들이 급증하며, LTE 가입고객이 전월 일 평균 2만 9천명 대비 약 2배 증가한 일 평균 약 6만명씩 늘어나고 있습니다.

LTE품질 조기확보 • LTE특화서비스/콘텐츠 차별화가 압도적인 1위 원동력

이와 같이 LTE 고객이 빠른 속도로 증가할 수 있었던 비결은 SK텔레콤이 세계 최고의 LTE품질를 조기 확보하고, LTE특화 서비스•콘텐츠로 차별화 했으며, 고객 취향에 맞춘 다양한 단말기를 출시하는 등 한 발 앞선 전략의 결과로 평가됩니다.

SK텔레콤은 LTE상용화 1년 만인 지난 6월말 읍면 단위까지 촘촘한 LTE전국망을 구축하며 커버리지를 완비했고, 전파가 닿기 힘든 실내/지하공간에 LTE펨토셀과 기지국 용량을 늘리는 테트라셀 등을 잇따라 구축하며 세계 최고 수준의 LTE품질을 완성했습니다.

특히, SK텔레콤은 850MHz 및 1.8GHz 주파수를 모두 LTE로 사용해 2배 용량의 LTE네트워크를 사용할 수 있도록 하는 멀티캐리어를 세계 최초로 상용화하며, LTE에서도 다양한 모바일 혁신과 진화를 이끌었습니다. SK텔레콤의 멀티캐리어 기술은 올해 하반기에 출시된 대부분의 LTE폰에 적용돼 많은 고객이 이용하고 있습니다. 특히, 전세계 단일모델 정책을 취하는 아이폰5에도 SK텔레콤의 멀티캐리어가 지원돼 세계적인 주목을 받은 바 있습니다. SK텔레콤은 연내에 서울 및 6대 광역시로 멀티캐리어를 확대하는 등 경쟁사 대비 차원이 다른 LTE서비스를 제공한다는 방침입니다.

LTE네트워크의 빠른 전송 속도와 반응 속도를 활용한 LTE특화 서비스/콘텐츠를 SK텔레콤이 직접 개발•제공한 점도 LTE고객 급증에 큰 영향을 미쳤습니다.

2만원 상당의 콘텐츠를 매월 무료로 제공하는 「T프리미엄」은 가입고객 250만명과 누적 다운로드 2,400만 건을 넘어서며, SK텔레콤의 핵심 LTE경쟁력으로 작용하고 있습니다. 프로야구 포스트시즌에 큰 인기를 끈 고화질 야구중계 서비스 「T베이스볼」은 이용고객 80만 명을 넘어서며 애플리케이션 경연에서 ‘올해의 앱’으로 선정되기도 했습니다.

더불어 SK텔레콤은 LTE 상용화 이후 국내에서 가장 많은 총 26종의 LTE단말기를 출시해 다양한 고객의 취향과 개성을 충족시켜왔습니다. HD보이스 및 세계최초 LTE자동로밍 등 LTE신기술 출시를 앞당긴 것도 빠른 LTE 확산의 원동력으로 평가됩니다. LTE팅, LTE골든에이지 요금제 등 세대별 요금제 영향으로 사용계층도 두터워졌습니다. ‘11년 말 기준 SK텔레콤 LTE전체 고객 중 10대 고객과 50대 이상 고객 비율은 각각 8.5%, 13.8%에 불과했고 20~30대 고객 비율은 48.8%에 달했지만, 지난 11월말 기준으로 10대는 12.2%, 50대 이상은 17.0%로 세대별 LTE이용고객 저변도 크게 확대됐습니다.

내년말 LTE고객 1,400만명 목표 “국내 제1네트워크로 부상 전망”

SK텔레콤은 아이폰5 효과 등을 감안할 때, 연말까지 740만~750만명 수준의 LTE고객을 확보할 것으로 내다봤다. 또한, 내년에는 LTE고객을 1,400만명 수준으로 확대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SK텔레콤 장동현 마케팅부문장은 ”세계 최초 LTE기술과 서비스를 차례로 선보이며, LTE대중화 시대를 크게 앞당길 수 있었다”며, “내년에는 LTE가 국내 제1네트워크로 부상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LTE를 중심으로 ICT산업의 혁신을 주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FacebookTwitterNav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