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4차산업혁명시대
인간의 자리를 묻다
닫기
H기타

[SK텔레콤 뉴스] SK텔레콤, 4G망 재난문자방송서비스 국내 이통사 중 가장 먼저 시작한다

2013.01.17 FacebookTwitterNaver

SK텔레콤의 앞선 LTE기술이 국민 안전 도우미 역할까지 해냅니다.

소방방재청과 함께 17일 팬택 스마트폰(베가R3)부터 서비스 시작

SK텔레콤은 국가재난관리 총괄기관인 소방방재청(www.nema.go.kr)이 재난 시 국민 안전을 위해 올해부터 실시하는 4G망 재난문자방송서비스(CBS : Cell Broadcasting Service, 이하 재난문자방송서비스)를 국내 이통사 중 최초로 제공합니다.

해당 서비스는 17일 이후 업그레이드된 베가R3 단말을 구매하거나 이미 해당 단말을 보유하고 있는 경우 OS 업그레이드(1.41 버전) 후 이용 가능합니다. OS 업그레이드는 팬택 서비스센터를 방문하거나 팬택 사이버 고객센터 사이트(www.vegaservice.co.kr) 를 통해 직접 다운로드할 수 있습니다.

향후 출시하는 LTE단말 의무 탑재로 재난 시 국민 안전 도우미 역할 기대

이번에 SK텔레콤이 제공하는 재난문자방송서비스는 태풍 • 집중호우 • 폭설 등 대형 재난 발생 시 소방방재청이 무료로 발송하는 방송형 공익 문자서비스로, 시 • 군 • 구 등 행정구역 단위로 해당 지역에 위치한 이용자들에게 재난 상황을 실시간 전송함으로써 유사시 인명피해를 줄이는 데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됩니다.

재난문자방송서비스는 지난해 2월 관련법(‘재난문자방송 수신기능 의무화를 위한 재난 및 안전관리기본법 개정’(2/22)) 개정으로 올해부터 출시되는 모든 4G단말에 해당 기능을 의무적으로 탑재해 제공하도록 되어 있으나, 아직 신규 출시 단말이 없어 실제 서비스는 운영되지 않고 있었습니다. 이에 SK텔레콤은 폭설 • 화재 등 재난 발생 빈도가 높은 겨울철 국민 안전을 고려, 단말사(팬택)와의 협력을 통해 기존 출시 단말인 베가 R3에 기능 탑재를 결정하고 5개월간의 개발 과정을 거쳐 가장 먼저 재난문자방송서비스를 실시하게 되었습니다.

SK텔레콤은 향후 출시되는 모든 LTE단말에 재난문자방송서비스 기능을 탑재하는 한편 다양한 관련 기능 개발에도 힘써 국민 안전을 위한 노력을 계속해 나갈 계획입니다.

FacebookTwitterNav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