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닫기
H기타

[SK텔레콤 뉴스] <보고 싶다>부터 <7급 공무원>까지! T스토어 이용한 드라마 시청 급증

2013.02.14 FacebookTwitterNaver

스마트폰 등 모바일 기기를 이용한 드라마 시청이 크게 늘고 있습니다. 이에 따라 T스토어 등 VOD 콘텐츠 플랫폼을 통한 드라마 판매 추이가 기존 시청률과 함께 드라마의 흥행을 가늠하는 보완적 지표로 떠오르고 있는데요. 최근 두달간(2012년12월~2013년1월) T스토어의 ‘드라마VOD’ 판매 건수가 전년 동기(30만 8천건) 대비 4배 이상 증가한 약 140만 건을 기록했습니다.

T스토어 드라마 판매순위, ‘퇴근 시계’ 사라진 드라마 소비패턴의 변화 반영

드라마 VOD 가운데 가장 많은 판매 건수를 기록한 프로그램은 ‘보고 싶다’로 T스토어 전체 드라마 VOD 판매건수의 26.25%를 차지했습니다. ‘학교 2013’이 23.71%를 차지하며 뒤를 이었고, ‘전우치’(14.23%) ‘7급 공무원’(8.21%) 등도 상위에 랭크되며 ‘모바일 시청자’들로부터 인기를 모았습니다.

특히, 판매건수 상위에는 대부분 본방 시청률이 상대적으로 낮은 프로그램들이 포진돼 있는데요. 실제로 판매 건수 기준 1~8위에 오른 드라마를 살펴보면, 1위인 ‘보고 싶다’는 본방 시청률이 가장 낮은 11.60%(출처 : AGB닐슨)에 그쳤다. 2∙3 위인 ‘학교2013’ ‘전우치’ 등도 각각 15.0%, 12.7%의 시청률을 보였습니다. 반면, 판매 건수 기준 6위에 오른 ‘내딸 서영이’의 시청률은 가장 높은 43.4%에 달했고 7∙8위 권인 ‘마의’ ‘메이퀸’ 등의 시청률 역시 20%를 웃돌며 상대적으로 높게 나타났습니다. 이 같은 현상은 본방을 지키지 못한 시청자들이 스마트폰을 통해 이를 보완하는 시청 행태가 자리 잡은데 따른 것으로 보입니다.

SK플래닛 박정민 스토어사업부장은 “오늘의 모바일 시대는 ‘모래 시계’가 이른바 ‘퇴근 시계’가 됐던 때와 달리 스마트폰, 태블릿PC 등을 통해 언제 어디서나 원하는 때에 드라마 등 콘텐츠를 소비하려는 추세가 두드러지고 있다”며 “이제는 기존 시청률 조사결과와 함께 모바일 플랫폼을 이용한 VOD 이용 추이도 콘텐츠 제작 및 유통 전략 수립시 참고지표로 함께 고려돼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한편, 지난해 T스토어를 이용한 전체 VOD 서비스 이용건수도 크게 증가하고 있는데요. 지난해 1분기말 월 88만 건에 달했던 전체 VOD 이용건수는 12월에 4배 수준인 약 325만 건에 달해 급격히 늘어나고 있는 추세입니다. 이 같은 이용자 증가세는 20~30대가 주도한 것으로 나타났고, 상대적으로 이용빈도가 적었던 40~60대의 이용도 꾸준히 늘고 있는 추세입니다. 지난해 12월 현재 20대의 구매건수는 전체의 41.6%를 차지하며 모바일 VOD 트렌드를 이끌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고, 30대가 32.7%로 뒤를 이었습니다.

T스토어는 드라마, 예능 등 TV 프로그램을 중심으로 늘고 있는 VOD 소비에 발맞춰 지난 1월 본방 후 15분 이내에 VOD가 업데이트 되는 서비스 환경을 구축해 호응을 얻고 있습니다.

FacebookTwitterNav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