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 뉴스] SK텔레콤 ‘스마트빔’, 해외서 잇단 러브콜

2013. 03. 04

 

SK텔레콤의 스마트폰 연결형 초소형 빔프로젝터 ‘스마트빔’이 출시 6개월 만에 유럽에 이어 동남아 수출길에 올라 글로벌 상품 경쟁력을 입증했습니다.
 

스마트빔, 말레이시아에 첫 물량 1천대 수출 계약

SK텔레콤은 말레이시아의 전자제품 전문 유통업체인 오토 마이스터社(Auto Meister Sdn Bhd, 대표 벤로(Ben Loh))와 스마트빔 판매 계약을 체결했는데요, 이번 계약에 따라 SK텔레콤은 오토 마이스터社에 말레이시아 내에서의 ‘스마트빔’ 독점 판매권을 부여하고, 첫 물량 1천대를 수출하게 되었습니다.

 

2012년 9월 판매에 들어간 ‘스마트빔’은 한변의 길이가 4.5cm인 정육면체 디자인으로 밝기가 35루멘에 달해 크기 대비 최고의 성능을 갖춘 것으로 평가되는데요, 스마트폰에서 재생되는 영상이면 별도의 코덱 변환없이도 영사가 가능해 휴대성과 편의성을 겸비한 것으로 평가받고 있습니다.

스마트빔은 이 같은 장점을 토대로 2012년 10월 세계적 규모의 전자제품 전시회인 홍콩 전자전에서 Portable 분야 ‘빅5’에 선정된 바 있으며, 2012년 12월에는 세계 3대 디자인상인 독일 ‘iF Design Awards’에서 제품디자인 상을 수상했습니다.

이렇듯 세계적으로 그 제품력을 인정받은 스마트빔은 지난 1월 독일 업체와의 제휴를 통해 첫 해외 수출에 나섰는데요, 해당 업체와 추가 수출 협상을 진행 중이고, 중동과 인도네시아에서도 수출 협상을 진행중입니다.

MWC 등 국제 전시 참가해 미국, 아프리카 등 다수 해외 업체와 수출 상담

SK텔레콤은 지난 2월 열렸던 전세계 이동통신업계 최대 행사인 MWC 2013에도 스마트빔을 출품했는데요, 많은 해외 업체들이 스마트빔에 높은 관심을 보였고, 수출 상담도 성황리에 진행되었습니다.

또한 프랑스에서 열린 유네스코 주관 ‘Mobile Learning Week(모바일 교육 주간, 2/18~22)’ 행사에 스마트빔을 선보이기도 했는데요, 미국을 비롯한 몽골, 아프리카 교육부 장차관 등의 관계자들이 스마트빔에 대해 호평을 아끼지 않았다고 합니다. 이들 국가는 스마트빔이 모바일을 통해 효율적인 비용으로 교육의 질을 높일 수 있는 만큼, 국가 차원에서 스마트빔 도입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스마트빔’은 스마트폰(단말기)과 주변기기와의 연계가 가능하도록 이동통신 기술을 접목해 개발된 제품입니다. 이를 통해 통신서비스 중심의 통신사가 신규 비즈니스 영역을 발굴한 것은 물론이고, 중소기업과 공동 개발한 ‘휴대용 소형 빔프로젝트’를 상품화해 글로벌 시장을 함께 개척하는 동반성장의 의미도 담고 있습니다.

SK텔레콤 박철순 컨버전스사업본부장은 “스마트빔은 대기업의 사업적 노하우와 중소기업의 기술력이 결합돼 만들어진 대표적인 상생모델”이라며 “앞으로도 스마트빔과 같은 신규 사업모델을 적극 발굴해 통신회사의 새로운 사업 영역 개척은 물론, 중소기업의 성장을 통한 ICT 생태계 선순환 구조 구축과 해외시장 진출에도 기여해 나가겠다”고 말했습니다.

현재까지 교육 컨텐츠와 연계한 스마트빔의 국내 판매는 1만 여대를 돌파했는데요, 스마트빔만을 원하는 고객을 위한 개별상품으로 오픈마켓쇼핑몰 11번가 등에서도 구매할 수 있도록 상품군을 확대했습니다. 더불어 소셜커머스, 홈쇼핑 등 다양한 채널을 통해 스마트빔의 판매를 확장해 나갈 계획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