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닫기
H기타

SK텔레콤, 통신 기술 활용한 사고 관제 서비스 ‘스마트엔케어’ 출시 – T뉴스

2013.05.26 FacebookTwitterNaver

T뉴스

SK텔레콤,
통신 기술 활용한
사고 관제 서비스
‘스마트엔케어’
출시

우리나라 한 해 발생 교통사건 건수는 약 22만 건(일 602건)입니다. 이로 인한 사상자수도 매년 35만 명에 달하는데요, 이와 같은 상황에서 차량 사고 발생 시 신속한 인명 구조와 사고 처리를 획기적으로 개선하는 서비스가 출시되어 화제입니다.

SK텔레콤은 동부화재와의 협력을 통해 통신 기술을 활용한 스마트폰과 차량용 블랙박스 기반 사고 관제 서비스인 ‘스마트엔케어’를 27일 출시합니다.

이에 앞서 양사는 지난 13일 ‘스마트엔케어’ 서비스 제공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하고 양사가 보유한 ICT 기술 및 자동차보험 운영 등 역량을 결합해 지속적인 노력으로 서비스를 강화해 나갈 것을 다짐했습니다.

차량 사고 발생 시 자동 사고 접수 및 영상 전송으로 완벽한 사고 처리 가능

‘스마트엔케어’ 서비스는 블랙박스에 이동통신 기술을 접목시켜 차량 사고 발생 시 스마트폰과 연동, 사고 관련 각종 정보를 관제센터로 자동으로 전송토록 해 빠른 사고 처리까지 이어주는 신개념 서비스입니다.

‘스마트엔케어’ 서비스는 차량 사고가 발생할 경우, 장착된 블랙박스가 충격을 감지해 사고 차량의 사고 위치·사고 시간·사고 영상·사고 당시 차량 속도·사고 당시 충격 수준 등 자세한 사고 관련 정보들을 운전자의 스마트폰을 통해 실시간으로 관제센터로 전송하게 됩니다. 그러면 센터에서는 자체 개발한 사고판단 알고리즘 기술을 활용해 긴급 출동, 보상 처리 등 관련 대응을 시행하는 방식으로 운영되죠.

특히 기존 유사 서비스가 충격을 감지할 때 운전자와의 통화를 통해 사고 여부를 확인하는 데 반해, ‘스마트엔케어’ 서비스는 수집된 각종 정보 분석과 함께 당시 영상 확인을 통해 사고를 인지하기 때문에 더욱 빠르고 정확한 대응이 가능합니다. 또한 사전 확인 후 꼭 필요한 경우에만 통화를 실시해 오인지에 의한 불필요한 통화 가능성을 해소했습니다.

ICT 기술과 보험과의 만남을 통해 새로운 가치를 창출하는 창조경제 사례

‘스마트엔케어’ 서비스 도입으로 운전자, 보험사 등은 물론 사회적으로도 높은 편익이 발생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우선 운전자에게는 정확한 사고 위치 및 내용 파악을 통한 신속하고 정확한 사고 처리가 가능해져 사고 시 빠른 구호 조치 등 안전성이 대폭 향상되는 한편, 사고 영상 분석을 통해 가해자-피해자간 분쟁 조정이 용이해지는 등 편의성이 향상될 것으로 기대됩니다.

또한 보험사들 역시 사고 현장에 신속한 출동이 가능해지는것은 물론 사고 처리 시간 감소, 보상 판정 등 명확한 사고 처리가 가능해져 업무 효율성과 고객만족도 향상에 큰 도움이 되겠죠?

이와 함께 사회적으로도 사고 처리 업무가 지연되면서 발생했던 교통 정체가 감소하는 효과와 함께 정확한 사고 내용 파악을 통해 최근 증가하고 있는 신종 차량 보험사기 시도도 줄어드는 효과가 있을 것으로 예상됩니다.

SK텔레콤은 이번 ‘스마트엔케어’ 서비스 출시를 위해 블랙박스와 실시간으로 연동되는 클라우드 기반 관제 플랫폼을 구축했고, 향후 수집된 차량 운행 정보 등을 빅데이터 기반으로 분석, 유류비 절감, 안전사고 감소 등 운전자에 실질적 도움을 주는 차량 운행정보 제공 솔루션 사업을 추진할 계획입니다.

SK텔레콤 이명근 기업사업부문장은 “이번에 동부화재와 함께 선보이는 ‘스마트엔케어’ 서비스는 ICT기술을 자동차보험과 접목해 운전자들의 안전 운행은 물론 사고 시 신속하고 정확한 사고 처리라는 새로운 가치를 창출해 낸 또 하나의 창조경제 사례”라며 “앞으로도 SK텔레콤은 앞선 ICT역량을 바탕으로 다양한 산업의 생산성을 향상시키는 노력을 지속해 창조경제를 선도하는 기업으로 자리매김해 나갈 계획이다”라고 포부를 밝혔습니다.

‘스마트엔케어’ 서비스는 5월 27일(월)부터 전용 블랙박스와 어플리케이션을 통해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운전자 여러분들의 많은 관심과 이용 부탁드립니다!

FacebookTwitterNav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