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4차산업혁명시대
인간의 자리를 묻다
닫기
H기타

[행복동행]SK텔레콤 한마음 행복동행, 협력사와 지역 인재 양성! – T뉴스

2013.06.24 FacebookTwitterNaver

T뉴스


SK텔레콤의
‘한마음’ 행복동행,
협력사와 지역 인재
양성 나선다.

특성화고의 인재 육성 및 고졸 인재 취업 기회 제공 목적으로 지난해 말부터 운영 중인 ‘행복동행 산학협력 프로그램’의 시행 범위를 非수도권 지역으로 대폭 확대합니다. 


특성화고•협력사 등과 ICT인재 양성 및 협력사 연계 채용 협약


지난, 부산 해운대구에 위치한 SK데이터센터에서 부산광역시교육청, 부산 소재 11개 특성화고, 14개 협력사와 ‘행복동행을 위한 ICT교육기부 및 창의적인 인재양성’을 위한 산학협력 협약을 체결했는데요.

다양한 이동통신 기술 교육 프로그램을 특성화고 학생들에게 제공하고, 이동통신 교육용 기지국/중계기 및 고가의 ICT 테스트 장비 등을 지원키로 했습니다.

특성화고 학생들에게 실무 교육 프로그램•교육 장비•인턴십 기회 제공


SK텔레콤 협력사들은 특성화고 학생 대상 현장 실습 및 방과후 수업을 지원하고, 성적이 우수한 학생들을 인턴사원으로 채용 후 일정 기간 평가를 통해 정식 채용할 계획입니다.

이 외에도 정기적으로 특성화고에 방문해 글로벌 ICT산업 동향 및 ICT창조경제 등을 강의하고, 학생 초청 프로그램 등을 마련하는 등 학생들이 접하기 어려운 다양한 실무 프로그램을 제공할 예정입니다.

이번 협약은 그 동안 수도권에 집중되었던 기업의 산학 협력 프로그램이 지역의 특성화고와 협력사에도 혜택이 갈 수 있도록 확대됐다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는데요. ‘행복동행 산학협력 프로그램’이 안정적인 인재 확보가 필요한 지역 협력사와 체계적이고 차별화된 ICT교육 프로그램을 원하는 특성화고의 요구에 부응하고 있는 만큼 지역 ICT산업 발전에도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합니다.

작년말 시행된 산학협력으로 6개월 만에 28명 채용 성과


지난해 11월부터 시행한 수도권 지역 산학협력으로 6개월 만에 4개 특성화고의 인재 28명이 5개 협력사에 채용되는 성과를 거뒀는데요. 이번 부산지역 협약에는 14개 협력사, 11개 특성화고가 확대 참여하는 만큼 우수한 인재들이 조기 채용되는 사례가 더욱 많아질 것으로 예상합니다.

부산 지역 산학협력 확대를 시작으로 타 지역으로 확대해 나갈 계획으로, 실력 있는 산업 인재 양성과 상생협력 강화라는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할 계획입니다.

백수현 Network본부장은 “이번 ‘행복동행’ 협약을 통해 ICT 인력 구인난 해결과 고졸 일자리 창출에 기여하고 있다는 점에서 뜻 깊게 생각한다”며, “우수한 인재 양성을 통해 협력사와 지역경제가 동반 성장할 수 있도록 협력과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임혜경 부산교육감은 “SK텔레콤 및 협약사와 긴밀한 교육협력을 통해 산학맞춤형 인재를 양성하는 것은 고졸 일자리 창출과 성공신화 확산의 디딤돌이 될 것”이라며, “맹목적인 대학진학 정서와 청년실업 문제 해결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습니다.


FacebookTwitterNav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