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닫기
H기타

SK텔레콤 행복동행 100일, 고객과 함께 하는 행복&사회와 함께 하는 동행 – T뉴스

2013.08.15 FacebookTwitterNaver

행복동행

SK텔레콤 행복동행
100일,
고객과 함께하는 행복
사회와 함께하는 동행

지난 5월 8일 ‘행복동행’ 기자 간담회에서 최고의 고객가치를 실현하는 ‘고객과 함께 하는 행복’과 생태계 동반성장 및 일자리 창출 기반을 마련하는 ‘사회와 함께 하는 동행’의 실행 계획을 발표한 지 100일을 맞이했습니다.

SK텔레콤의 ‘행복동행’ 프로그램은 과학기술과 ICT산업 활성화를 통한 일자리 창출과 동반성장 등 사회의 요구에 적극 부응한다는 취지로 마련되었으며, 앞으로도 고객에게 최고의 서비스를 제공하고 국가 및 사회 발전에 기여하는 ‘동반자’ 역할을 충실히 해나가겠다는 강력한 의지가 담겨있는데요.

그동안 ‘고객과 함께 하는 행복’을 위해 기존 보조금 위주의 가입자 유치 경쟁에서 벗어나 신규 요금제 및 장기 가입고객 우대정책을 잇따라 발표하며, 국내 통신업계에 한 단계 진화된 상품과 서비스 혁신을 불러왔다는 평가를 받아 왔습니다.

베이비붐 세대 ICT기반 창업을 지원하는 ‘Bravo! Restart 프로그램’, 전통시장 활성화 프로젝트, 4,300 명 계약직의 정규직 전환, 워킹맘을 위한 4시간 근무제 도입 등을 시행했습니다.

SK텔레콤은 올 하반기에도 ‘행복동행’을 경영활동의 핵심 가치로 삼고, 고객가치를 제고하고 사회와의 동반성장에서 실질적인 성과 창출에 주력할 방침입니다.

회사의 핵심 역량 및 자산을 공유ㆍ개방하는 빅데이터 허브를 3분기 중 오픈해, 정부의 공공데이터 개방에 따른 시너지를 극대화하고 창의적 신규 비지니스가 자생적으로 창출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예정입니다. 또 50~60세 중장년층 이용고객의 실질적인 혜택을 강화한 프로그램, LTE 및 LTE-A고객의 다양한 데이터 이용패턴에 부합하는 차별화된 서비스도 3분기 내 속속 출시를 앞두고 있습니다.

한편 새로운 사업기회 발굴을 위한 선행형 융합사업 투자도 계획대로 진행하고 있는데요. 지난 행복동행 기자간담회에서 ICT와 결합되는 헬스케어 및 B2B, R&D 등 선행형 융합사업에 3년간 총 1.2조 원의 투자 계획을 밝힌 바 있다.

착한기변 데이터리필 등 장기고객 우대 프로그램 이용고객 현재 310만 명, 연말 780만 명까지 증가 예상

먼저 업계 최초로 출시된 망내 무제한 음성통화 요금제인 T끼리 요금제는 출시 직후부터 가계 통신비 절감효과가 입소문을 타면서, 타 이통사가 무제한 음성 통화 요금제를 앞다퉈 도입하는 계기가 됐습니다. SK텔레콤의 T끼리 요금제와 전국민 무한 요금제 이용고객은 꾸준히 증가해 현재 약 4백 5십 여 만 명이 이용하고 있답니다.

‘착한기변’, ‘데이터리필’ 등을 획기적으로 도입해, 그동안 통신회사가 소홀하다고 지적받았던 장기 이용고객 혜택을 대폭 강화했습니다. 이에 힘입어 번호이동을 통해 이통사를 바꾸는 고객이 줄어들고 현재 이통사의 장기 이용 혜택을 선택하는 고객들이 증가했죠 ^^ 작년 말 단말기 18개월 이상 사용 고객이 단말기 교체시 기기변경 비율이 40%, 해지 비율이 60%였는데, 올해 7월 기준 기기변경 비율은 60%, 해지비율은 40%로 장기고객 우대 프로그램 시행 전/후가 대조를 이루고 있습니다.

현재 착한기변 이용고객은 150만 명, 데이터/음성 리필 이용고객은 160만 명으로 장기이용 혜택 고객이 310만 명에 달하는데요. 올 연말에는 착한기변 250만, 데이터/음성 리필 530만 명 등 장기이용 혜택을 누리는 고객이 780만 명까지 늘어날 것으로 예상됩니다.

ICT 창업 지원, 전통시장 활성화, 일자리 창출로 기업의 사회적 책임 수행

 

SK텔레콤 ‘행복동행’의 한 축인 ‘사회와 함께 하는 동행’도 참신하고 진정성있는 시도를 통해 대기업으로서 사회적 책임 요구에 화답하고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습니다.

특히 ‘행복동행’은 단순한 지원이 아닌 ICT생태계 전반에 대한 적극적 투자를 통해 다양한 산업군과 개방과 혁신을 기반으로 상호 협력, 새로운 성장동력을 마련해 나간다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습니다.

SK텔레콤은 베이비붐 세대의 ICT 기반 창업 지원을 위한 ‘행복창업지원센터’를 지난 7월 오픈, 최종 10개 팀을 선정해 본격적인 인큐베이팅 과정을 시작했는데요. 이를 통해 만 45세 이상 베이비붐 세대의 전문성을 살린 ICT 기반 창업을 활성화하고, 새로운 부가가치와 일자리를 창출해 ‘사회와의 동행’을 이어나갈 계획이랍니다.

이번 지원 프로그램은 특정 연령을 대상으로 하고 ICT 기반 창업만으로 분야가 한정되어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베이비붐 세대 총 232개 팀이 지원하는 등 높은 관심을 불러 일으켰죠~ 현재 명동 YWCA 빌딩에 ‘행복창업지원센터’를 마련해, 최종 선정된 10개 팀에게 베이비붐 세대창업을 위한 공간으로 6개월 간 무상 제공하고 있는데요, 이후 비즈모델 구체화, 창업, 초기정착까지 성공적인 창업을 위한 실질적이고 통합적인 지원을 제공할 방침입니다.

또한 전통시장 활성화 프로젝트도 활발히 진행중인데요. 작년 9월 서울 광진구 중곡동 소재 중곡제일시장을 시작으로 올해 5월 인천 신기시장의 자생력 강화 프로젝트를 시행하고 있습니다. 인천 신기시장에서는 각종 ICT 솔루션 및 고객 DB 마케팅을 적용해 방문 고객을 확대하고 젊은 시장 문화를 만들어 신기시장 만의 차별적인 성공 모델을 정착시킬 방침입니다.

또한, SK텔레콤은 좋은 일자리 창출이라는 사회적 요구에도 적극 부응하고 있는데요. 올해 5월 4,300여 명에 달하는 여성 상담원 업무 계약직 직원들의 정규직 전환을 발표한 데 이어, 여성가족부와 협력을 통해 올해 총 350명 규모의 경력단절 여성 채용도 시행했죠 ^^ 우선 SK텔레콤 고객센터에서 250여명 규모의 경력단절 여성을 상담사로 채용했는데요. 이들은 가사•육아 등을 병행해야 하는 경력단절 여성의 특성을 고려해 일 4시간(주20시간)을 근무하는 시간제 근무 상담사 등으로 일하고 있습니다. 조만간 SK브로드밴드도 전국의 경력단절 여성 100여명을 행복센터의 정규직원으로 채용할 방침입니다.

FacebookTwitterNav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