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닫기
H기타

중국 스마트교실, SK텔레콤이 이끈다! – T뉴스

2013.09.03 FacebookTwitterNaver

T뉴스

중국 스마트교실,
SK텔레콤이
이끈다!

SK텔레콤의 스마트교실 운영 솔루션이 학생수만 1억 8천만 명에 달하는 거대한 중국 공교육 시장에 진출합니다.

中 교육전문 IT기업 중칭그룹에 스마트교실 운영 솔루션 판매 계약 체결

SK텔레콤은 중국의 스마트교실 구축 사업에 참여하는 교육전문 IT기업인 중칭(中庆) 그룹에 교육 지원 솔루션 판매 계약을 체결했습니다.

중칭그룹은 수업화 솔루션 분야에서 중국 시장 점유율 3위의 경쟁력 있는 업체로 중국 약 2만여 학교에 교육 지원 서비스를 제공하는 중견기업입니다. 중칭그룹은 양사의 교육 지원 솔루션을 결합해 우선적으로 올해 10월 말까지 상해(上海), 연태(烟台) 등 중국 4개 주요도시 20개 학급에 스마트교실 구축을 완료한다는 계획입니다.

중국 정부가 2015년까지를 스마트교실 구축 시범사업 기간으로 설정하며 공교육 고도화에 대한 의지가 큰 만큼, 중칭그룹과의 이번 협력은 중국 교육시장에서 SK텔레콤의 입지 구축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됩니다.

터키의 교육 지원 솔루션 공급에 이어 중국 스마트교실 구축 쾌거 달성

이번에 SK텔레콤에서 제공하는 교육 지원 솔루션은 SK텔레콤이 자체 보유한 스마트기기 관리를 돕는 MDM 솔루션(Mobile Device Management)과 중소벤처 아이카이스트(i-KAIST, 대표 김성진)의 스마트러닝 솔루션인 ‘스쿨박스(schoolbox)’ 기능을 결합한 것인데요, 중칭그룹이 목표로 하는 스마트교실 인프라 구축 사업에 한 축을 담당할 것으로 보입니다.

SK텔레콤의 교육용 MDM솔루션은 학교에서 지급한 태블릿PC의 관리를 돕는 기술인데요, ▲기기 도난시 원격단말잠금 실행 및 기기 위치를 파악하고 ▲주기적 정밀검사를 통해 바이러스로 인한 피해를 최소화하며 ▲학생들이 학습 외 용도로 스마트기기 사용을 막아주는 기능 등을 제공하죠.

스쿨박스는 교사가 전자칠판을 통해 강의하면 학생은 태블릿PC와 연동해 상호간에 자료 공유와 질의응답 등 활발한 수업 진행을 하도록 돕는 서비스로, 세종시의 스마트스쿨을 시작으로 170여 개 학교에서 사용하고 있는 만큼 검증된 스마트 교육 솔루션입니다.

한편 이번 계약 체결의 배경에는 중국 현지법인인 SK텔레콤 차이나(대표 함희혁)의 공이 컸습니다. 공교육 사업은 외국 사업자에 문호를 쉽게 개방하지 않는 분야로 사업파트너를 찾기 또한 쉽지 않은 환경에서 중국식 비즈니스 생태계에 대해 노하우를 확보한 SK텔레콤 차이나 측의 적극적인 도움으로 파트너 발굴 및 계약 성립이 가능했기 때문입니다.

또한 작년 터키 정부의 공교육 사업에 참여한 경험도 큰 도움이 되었습니다. SK텔레콤이 현재까지 터키 국공립 중/고등학교에 비치된 약 5만대의 태블릿PC에 교육 지원 솔루션을 공급해 스마트교실 구축에 성공적인 역할을 한 부분이 중칭그룹에게 신뢰감을 줄 수 있었던 것이죠.

SK텔레콤 박철순 컨버전스 사업본부장은 “이번 계약은 해외 사업자 진입이 어려운 중국 공교육 시장에 우리나라 기업이 처음으로 수출 교두보를 마련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깊다” 며 “중칭그룹과 힘을 합쳐 중국 학생들에게 만족할만한 스마트교실 솔루션을 제공하고 이를 통해 중국 공교육 시장에서 입지를 넓혀나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중칭그룹 쏭동마오(宋東茂) 회장은 “내년 중에는 교육 솔루션을 공동으로 개발하는 등 양사의 협력을 더욱 강화해나갈 예정” 이라며 “이를 통해 중국 지방 정부에서 실시하는 공교육 정보화 구축 입찰사업부터 시작해 중국 전역으로 사업 확대를 추진하겠다”고 답했습니다.

FacebookTwitterNav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