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 ICT-양자기술 연구 ‘퀀텀정보통신연구조합’ 이사장사로 선정 – T뉴스

2013. 10. 23

T뉴스

SK텔레콤,
ICT-양자기술 연구
‘퀀텀정보통신연구조합’
이사장사로 선정

SK텔레콤은 22일 오후 서울 리츠칼튼 호텔에서 열린 ‘퀀텀정보통신연구조합’ 창립총회 및 발대식에서 초대 이사장사로 선정되었습니다.

세계 최고 수준의 ICT 역량을 토대로 양자기술의 활성화 및 사업화 도모 예정

‘퀀텀정보통신연구조합(이하 연구조합)’은 양자기술과 ICT의 융합을 위한 기술 과제를 조합원 간에 상호 협동해 해결함으로써 신산업을 발굴하고 관련 산업의 활성화를 도모하는 것을 목표로 설립된 조직입니다. 연구조합은 향후 ‘양자정보통신기술’ 발전의 기본 계획 수립 및 대정부 제안, 산학연 공동 기술개발 사업 추진과 국책연구개발 사업의 기획 및 수행 등의 업무를 진행할 예정입니다.

연구조합은 SK텔레콤, (주)신보, 우리로광통신, 엔젠소프트 등 산업계, KIST, ETRI, KRISS 등 정부 출연연, 서울대학교, KAIST, 고려대학교 등 학계를 포함한 20여 개의 기관으로 구성됐습니다. 발대식에는 미래창조과학부 이창한 기획조정실장이 참석했고, 초대 이사장으로는 SK텔레콤 최진성 ICT 기술원장이 선임됐습니다.

‘퀀텀정보통신기술’이란, 전자, 광자 등 물질의 기본 입자들이 갖는 양자적 특성을 활용하는 기술입니다. SK텔레콤은 2011년 10월부터 ‘양자정보통신기술’ 연구개발에 착수했는데요, 현재 ‘양자암호통신기술’의 핵심으로 꼽히는 ‘단일광자검출기술’, ‘간섭계기술’, ‘후처리기술’ 등을 확보한 상태입니다. 아울러 SK텔레콤은 통신거리 제한을 극복하기 위한 ‘양자중계기’ 연구도 진행 중이죠.

‘양자정보통신기술’을 활용하면 국방·행정 등 주요 정보가 오가는 국가기간망 보안, 금융 및 개인 신용 정보가 오가는 금융망 보안, 각종 개인 정보가 오가는 의료망 보안 등에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공하는 것이 가능해집니다. SK텔레콤은 빠르면 내년 하반기에 양자기술 상용화를 위한 시범 장비를 완성할 예정입니다.

SK텔레콤 최진성 ICT기술원장은 “국내 ICT 인프라와 양자기술 역량을 융합하면 빠른 시간 내에 관련 기술 선진국을 따라잡을 수 있을 것”이라며, “SK텔레콤은 이동통신분야를 넘어 양자정보통신기술에서도 신산업 발굴과 관련 생태계 활성화를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라고 밝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