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의 지속 성장! 2013년 3분기 매출 4조 1,246억원 기록해 – T뉴스

2013. 10. 29

T뉴스

SK텔레콤의
지속 성장!
2013년 3분기
매출 4조 1,246억원
기록해

SK텔레콤은 국제회계기준(K-IFRS) 연결 재무제표 기준으로 2013년 3분기에 매출 4조 1,246억 원, 영업이익 5,514억 원, 순이익 5,022억 원의 실적을 올렸다고 29일 밝혔습니다.

매출 4조 1,246억원, 영업이익 5,514억원, 순이익 5,022억원 달성한 SK텔레콤

매출은 ARPU상승과 B2B 솔루션 등 신규사업의 지속 성장에 힘입어 전분기 대비 0.2% 증가했습니다. SK텔레콤 3분기 청구 ARPU는 LTE 가입자 비중 증가 효과로 전분기 대비 2.6% 상승한 3만 4,909원을 기록했죠. SK텔레콤의 LTE 가입자는 9월 말 기준 약 1,227만 명을 기록, 전체 가입자의 45%를 넘어섰습니다.

영업이익은 전분기 대비 1.1% 증가했습니다. 영업비용 규모에는 크게 변동 없었으나, 신규 가입자 모집을 위한 비용은 줄이고 ‘착한 기변’, 장기가입자 혜택 강화 등 기존 가입자 대상 혜택을 늘려 우량고객 유지와 시장 안정화 효과를 거둔 결과인데요.

실제 SK텔레콤의 3분기 평균 해지율은 2.25%로 지난 분기 2.27%에 이어 지속 감소하고 있으며, 특히9월은 1.98%로 눈에 띄게 낮아졌습니다. 또, 최근에는 경쟁사들 역시 장기가입자 혜택 강화를 통한 기존고객 유지 기조에 동참하기 시작해, 시장경쟁이 SK텔레콤이 주도한 상품•서비스 경쟁으로 바뀌고 있습니다.

당기순이익은 2분기와 마찬가지로 투자회사 효과에 힘입어 전분기 대비 7.4% 늘었습니다. SK하이닉스 사상 최대 실적 달성으로 지분법 평가이익이 2분기보다 262억 많은 2,231억 원 발생했고, 로엔 매각에 따른 중단사업이익 1,719억 원도 반영되는 등 투자회사 기여도가 전체 순이익의 약 75%에 달했습니다.

올 3분기 SK텔레콤은 활용가치가 높은 1.8GHz 주파수를 경제적인 가격에 확보하고, 9월에는 차세대 통합 네트워크(LTE-A•광대역LTE) 기반 고객가치 혁신 방안을 발표하며 상품•서비스 경쟁을 선도해 왔습니다. 단말기 역시 갤럭시라운드, 베가 LTE-A 등 각 제조사 주요 모델을 단독 출시해 차별화된 고객혜택 제공에 힘썼습니다.

아울러 남은 기간에도 네트워크/요금제/단말/서비스 등 다방면에서 최고의 고객 경험과 가치를 지속 제고함으로써 기존고객 유지 중심 시장운영을 이어갈 방침입니다.

현재 SK텔레콤은 전국 84개시에 상용화한 LTE-A커버리지를 더욱 촘촘히 확대하고, 9월 말 서울 주요지역에서 광대역 LTE서비스도 시작해 신규•기존 가입자 모두를 수용하는 가장 넓은 ‘두배 빠른 LTE’ 환경을 구축했습니다. SK텔레콤은 광대역LTE를 10월 말 서울 전역, 11월 말 수도권 전역, 내년 3월 광역시, 7월 전국에서 서비스 예정이며, 향후 최고속도 225Mbps, 300Mbps 등의 초고속 서비스도 앞서 제공하기 위해 기술개발과 효율적인 투자에 힘쓸 계획입니다.

또, 급증하는 데이터 서비스 수요를 효과적으로 수용하기 위해, 지난 9월 출시한 ‘T스포츠팩’, ‘Btv모바일팩’과 같이 고객 부담을 줄이면서도 추가수익이 기대되는 LTE 특화서비스도 지속 출시할 예정입니다. T스포츠팩은 출시 약 보름만인 9월 말 사용자가 20만 명에 이르는 등 데이터패키지 상품의 성공적 사례로 자리잡고 있습니다.

이러한 고객의 데이터 사용 경험 확대는 ICT 기반 융합사업 확산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미치고 있습니다. 특히 기업의 생산성 향상을 지원하는 B2B 솔루션 영역에서는 대형 기업 고객 수가 연초대비 3배 이상 증가하는 등 의미 있는 성과를 달성했죠.

한편, SK플래닛은 모바일 중심 ‘OK캐쉬백 4.0’ 출시로 마일리지 시장에서 선도적 입지를 다지고, 모바일 11번가 등 기존 핵심 사업과의 연계를 통한 ‘통합 커머스 플랫폼’으로의 진화를 가속화하는 등 합병 시너지를 가시화해 나가고 있습니다. SK하이닉스 역시 D램 중심 업황 호조세가 지속될 전망임에 따라 꾸준히 양호한 실적을 달성하여 SK텔레콤의 기업가치에 긍정적 영향을 줄 것으로 기대됩니다.

SK텔레콤 CFO 황수철 재무관리실장은 “이동통신 산업 정체에도 불구하고 상품과 서비스 혁신을 통해 고객가치를 제고하고 시장경쟁 패러다임을 전환함으로써 의미 있는 실적을 달성했다”면서 “앞으로도 앞선 네트워크 경쟁력과 특화 서비스로 데이터 시대로의 변화를 선도하고, 건전한 경쟁구도 형성을 통해 회사의 지속적 성장과 주주가치 증대에 최선을 다할 것” 이라고 밝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