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닫기
H기타

SKT-ARM, IoT(사물 인터넷) 활성화 협력을 위한 ‘맞손’ 잡다! – T뉴스

2013.12.11
공감 0
FacebookTwitterNaver

T뉴스

SKT-ARM,
IoT(사물 인터넷)
활성화 협력을 위한
‘맞손’ 잡다!

SK 텔레콤이 반도체 설계 업체인 영국의 ARM(CEO Simon Segars, www.arm.com) 社와 IoT(사물 인터넷) 산업 활성화를 위한 기술협력 미팅을 가졌습니다.

SK텔레콤 최진성 ICT 기술원장은 10일 오후 SK텔레콤 을지로 본사를 방문한 ARM 社 아담 골드(Adam Gould, 前 센시노드 CEO) 부사장과 IoT 관련기술 공동연구 방안을 논의했습니다. 이번 미팅을 통해 양사는 SK텔레콤의 차별화된 IoT 플랫폼인 ‘뫼비우스’의 우수성을 공유하고, IoT 네트워크 기술 및 관련서비스 공동연구 방안 등을 논의했습니다.

최근 유망 산업으로 떠오른 IoT 산업의 주도권을 잡기 위해 글로벌 ICT 업체들의 IoT 플랫폼 경쟁이 치열하게 전개되고 있는데요. SK 텔레콤은 2008년 국내 최초 통합형 M2M 플랫폼 상용화를 시작으로, 앞선 통신 인프라 기술 및 솔루션을 활용해 물류, 차량 등에서 IoT 시장을 선도적으로 개척하고 있답니다~!

반도체 설계 전문업체인 영국 ARM社는 ‘ARM CPU’ 생산을 통해 모바일 기기 시장에서 독보적 위치를 차지하고 있으며, 관련 애플리케이션 • 솔루션을 개발하는 등 IoT 분야에서 특화된 기술과 노하우를 보유하고 있는 곳입니다. 특히 ARM社는 지난 8월 IoT 전문기업 센시노드를 인수해 스마트 디바이스로 주변 사물을 연결하는 프로젝트인 ‘엠베드(MBED) 프로젝트’를 출범한 바 있습니다.

IoT는 사물에 센서 등 다양한 IT 기술을 적용하여 주위의 사물-사람-공간을 무선 통신을 통해 연결하는 기술인데요. 글로벌 IT 산업 분석가들은 IoT 관련 산업이 폭발적으로 성장해 가까운 미래에 스마트 디바이스 산업 규모를 능가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답니다 ^^

SK텔레콤 최진성 ICT 기술원장은 “ARM 社와 다방면의 기술 협업을 통해 IoT 분야에서 글로벌 기술 혁신을 선도해 나갈 것”이라며, “경쟁력을 갖추기 위해서는 차별화된 솔루션과 표준화된 플랫폼을 지속적으로 개발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또한 ARM 아담 골드(Adam Gould) 부사장은 “ARM의 다양한 IoT 플랫폼 기술과 시스템은 산업 전반의 가치 창출에 도움이 될 것으로 믿는다”며, “SK 텔레콤과 긴밀한 협력을 통해 양사의 앞선 통신 인프라와 IoT 서비스를 바탕으로 국제 표준 플랫폼 확보에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FacebookTwitterNav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