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4차산업혁명시대
인간의 자리를 묻다
닫기
H기타

SK텔레콤, 2014년 창립 30주년 맞아 ‘미래 30년 도약의 원년’으로 거듭난다 – T뉴스

2014.01.02 FacebookTwitterNaver

T뉴스

SK텔레콤, 2014년
창립 30주년 맞아
‘미래 30년 도약의
원년’으로 거듭난다

올해 창립 30주년을 맞는 SK텔레콤의 하성민 사장은 2일, 신년사를 통해 올해를 과거 30년을 매듭짓고 ‘미래 30년으로 도약하는 원년’으로 규정하고, ‘산업간 경계를 넘어 새로운 가치를 창출하는 최고의 ICT 기업’을 목표로 내세웠습니다.

구체적인 경영방침으로는 ▲MNO 사업의 핵심 경쟁력 강화 ▲신규사업 성과창출 집중 및 차세대 성장동력 발굴 ▲고객·사회와 함께하는 행복동행 2.0성장전략 등을 제시했습니다.

MNO 사업의 핵심 경쟁력 강화를 위해서 하성민 사장은 “마케팅 및 네트워크 운영 인프라의 혁신이 필요하다”고 말하고, 특히 이와 함께 “’최고의 고객가치 지향’을 의사결정과 행동의 준칙으로 삼아 고객가치경영과 강력한 현장중심의 실천에 집중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신규사업의 성과 창출과 관련해서도 SK텔레콤이 핵심 성장사업으로 제시한 “IPTV, 솔루션, 헬스케어 사업이 각각 회사의 성장을 책임진다는 각오로 매진해야 한다”며 “기술기반 사업 성공을 위한 R&D 역량 강화로 새로운 성장 모멘텀을 확보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또한“사랑받고 신뢰받는 기업으로 자리매김하기 위해 지난 한해 지속 추진해온 고객 및 사회와 함께 하는 ‘행복동행’ 성장전략을 한 차원 업그레이드한 ‘행복동행 2.0’을 차별화된 경쟁력으로 삼을 것”을 주문하기도 했습니다.

투자회사와의 협업과 관련해서는 “SK하이닉스, SK플래닛과의 시너지 창출이 중요하다”며 “과거와는 다른 속도와 역량 결집으로 협업 수준을 한 차원 더 높여야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한편, 하성민 사장은 올해의 경영화두로 ‘자승자강(自勝者强)’을 제시했는데요, 노자의 도덕경에서 유래한 말로, 자신을 이기는 사람이 진정으로 강한 사람이라는 뜻인 “‘자승자강’의 강인한 의지로 철저한 변화와 혁신을 통해 모든 경쟁에서 이길 수 있는 강한 SK텔레콤을 만들어 나가자”고 당부했습니다.

FacebookTwitterNav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