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닫기
H기타

리그 오브 레전드의 역사를 새로 쓰다! T1 롤팀 히스토리 – T롤과 함께하는 롤 마스터 #3

2014.02.11
공감 0
FacebookTwitterNaver

T나는 트렌드

리그 오브 레전드의
역사를 새로 쓰다!
T1 롤팀 히스토리
– T롤과 함께하는
롤 마스터 #3

롤드컵 우승은 물론, 롤챔스 무실세트 전승 2연패라는 전에 없던 기록을 달성하며 리그 오브 레전드의 역사를 새롭게 써 나가고 있는 SKT T1 롤팀! 하지만 이 모든 역사가 겨우 2년도 채 되지 않은 짧은 시간 동안 이루어졌다는것. 알고 계셨나요?

리그 오브 레전드의 신화를 만들어가고 있는 SKT T1 롤 팀의 히스토리, T1과 함께하는 롤 마스터 시리즈에서 전격 공개합니다!

리그 오브 레전드의 숨은 강자들, T1으로 뭉치고 롤챔스 우승까지~

리그 오브 레전드와 SKT T1에 관심 있는 팬 분들이라면 T1 롤팀이 두 개 팀으로 이루어져 있다는 것을 잘 아실 텐데요.
2012년 12월 T1 S팀이 처음 창단되었고, 이어2013년 3월 T1 K팀이 창단되었습니다. 이 K팀이 ‘임팩트’ 정언영, ‘푸만두’ 이정현, ‘페이커’ 이상혁, ‘벵기’ 배성웅, ‘피글렛’ 채광진 선수로 구성된 현재의 리그 오브 레전드 최강 팀인 것이죠.

T1 K팀은 창단 때부터 리그 오브 레전드 관계자들와 팬들의 관심을 모았는데요, 선수들이 모두 아마추어 때부터 탁월한 기량을 과시하던 이들이었기 때문입니다.

이들은 2013년 5월에 개최된 롤챔스 스프링 시즌, ‘올림푸스 LoL 챔피언스 스프링 2013’에 출전하면서 데뷔하게 되었는데요, 이 당시 선수들이 작성했던 출사표 중 일부분을 한번 살펴볼까요?

올 시즌 가장 맞붙어 보고 싶은 선수나 상대팀이 있다면?
▶ ‘임팩트’ 정언영 : ‘플레임’ 선수. 라인전을 잘해서.
▶ ‘벵기’ 배성웅 : MVP 오존의 ‘마타’를 잡고 싶다.
▶ ‘페이커’ 이상혁 : CJ 블레이즈의 ‘앰비션’ 선수가 잘한다고 생각해서 대결해보고 싶다.
▶ ‘피글렛’ 채광진 : ‘도도리아’의 전투력을 측정하고 싶다.
▶ ‘푸만두’ 이정현 : MVP 오존과 MVP 블루.

이 리그에서 T1 롤 K팀은 첫 출전임에도 조 1위로 8강에 진출한 것은 물론, 8강에서 전통적인 강팀 나진 실드를 3:0으로 꺾고 4강에 진출하며 그 실력을 입증했습니다.

그리고 2013년 8월에 열린 롤챔스 섬머 리그에 출전한 T1은 4강 진출까지 무실 세트, 12연승, 승률 100%를 기록하며 우승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습니다. 4강 진출을 확정지은 후 가진 인터뷰에서 채광진 선수는 “다시는 챔피언스리그 무대에서 지기 싫다”, 이상혁 선수는 “스프링 시즌 때 3위 시상식에 참여하는 것이 속상했다”며 우승에 대한 갈망을 드러냈습니다. 물론 “어느 팀이 올라와도 이길 수 있을 것 같다”는 자신감도 내비쳤죠~

4강에서 MVP 오존과 맞붙은 T1은 1세트를 아쉽게 내줬지만 이어진 3세트를 내리 승리하며 결승 티켓을 거머쥐었습니다. 그리고 처음으로 대결하게 된 KT불리츠와 결승에서 맞붙게 되었습니다.

야외에서 열린 결승 경기에서 T1은 소나기가 내리는 악조건에 2세트를 연이어 상대팀에 내주는 좋지 않은 상황을 맞이하며 우승에서 멀어지는 듯 했습니다. 하지만 3세트부터 저력을 발휘하기 시작한 T1은 20분 만에 KT 불리츠의 항복을 받아내었고, 4세트에서도 큰 교전에서 잇따라 승리하며 맵을 장악해 승리를 차지했습니다.
두 팀 모두 같은 챔피언을 2명씩 선택해 치러진 마지막 5세트는 쉽게 승부가 나지 않았지만 T1이 특유의 압박 운영으로 KT 불리츠를 밀어붙이면서 넥서스를 파괴해, 결국 우승을 거머쥐고야 말았습니다.

이로써 T1 K는 창단 6개월여 만에 롤챔스 첫 우승을 차지했고, 팀의 간판 이상혁은 MVP를 차지하며 그 존재감을 과시했습니다. 그리고 일주일 뒤 열린 롤드컵 선발전에서도 KT 불리츠를 3:1로 꺾고 리그 오브 레전드의 세계 챔피언을 가리는 롤드컵 2013에 출전하게 됩니다.

T1, 2013 롤드컵 우승! 창단 1년 만의 세계 제패

한국, 북미, 유럽, 중국, 동남아시아 등 세계 각국 14개 팀이 출전해 리그 오브 레전드의 진정한 최강자를 가린 롤드컵 2013. 개막 전부터 롤드컵은 실시간 검색어 차트를 장악하며 리그 오브 레전드의 인기를 증명해 보였는데요.

예선전에서 T1은 7승 1패로 조 1위를 차지하며 8강에 진출했습니다, 경기 직전까지 구토를 하는 등 좋지 않은 컨디션에도 팀을 든든히 뒷받침한 ‘임팩트’ 정언영의 활약은 물론, ‘미드 리븐’을 선택해 환상적인 플레이를 보여준 ‘페이커’ 이상혁의 활약은 팬들에게 연일 화제가 되기도 했습니다.

대만 팀 감마니아 베어스를 2:0으로 가볍게 제압하며 4강에 진출한 T1은 전통의 강팀 나진 소드와 4강 대결을 펼치게 되었습니다. 떠오르는 강호인 한국 팀 간의 경기로 다시 한 번 화제가 된 4강전에서 T1은 다시 한 번 멋진 역전극으로 결승행 티켓을 따냈습니다. 3세트까지 1:2로 나진 소드에 뒤지며 고전하는 듯 했던 T1은 4세트에서 글로벌 골드 격차를 1만 이상 벌린 뒤 미드 억제기까지 파괴하며 승부를 결정지었고, 5세트에서 서로 킬을 추가하는 팽팽한 접전 속에서 단숨에 5킬을 성공해 승리를 거머쥔 것이죠.

‘사실상의 결승전’으로 평가된 이 경기로 인해 롤 유저 수가 급격하게 증가하면서 국내 롤 서버가 다운되는 사태를 빚기도 했습니다.

결승전이 열린 스테이플스 센터에는 2만 여 명의 관중이 모여 롤드컵에 대한 관심을 실감케 했는데요, 막상 결승 경기인 T1과 중국 로얄클럽 황주의 대결은 압도적인 실력 차를 보이며 T1이 3:0으로 승리해 ‘소환사의 컵’과 상금 100만 달러의 주인공이 되었습니다. 더불어 한국팀 최초의 롤드컵 우승은 물론, 창단 1년만에 세계 대회 우승을 달성하며 세계 최강의 롤 팀임을 완벽히 입증했다고 할 수 있죠.

롤드컵 2013 본선 토너먼트 결과 / 롤드컵 공식 홈페이지

이렇게 T1을 비롯한 한국 팀들의 리그 오브 레전드 경기력과 그에 대한 팬들의 열정이 세계 최고 수준이라는 것이 확인되면서, 롤드컵 주최사인 라이엇 게임즈는 2014년 롤드컵 개최국을 한국으로 확정했습니다. 여기에 T1이 엄청난 기여를 했다는 것은 자세히 설명하지 않아도 모두가 동의하는 부분이겠죠^^

지난달 개최된 롤챔스 윈터 시즌에서 T1은 최다 연승인 18연승은 물론 사상 최초 무실세트 전승 우승, 롤챔스 2연패라는 기록과 함께 우승을 차지하며 그 명성을 이어 가고 있습니다. 이미 리그 오브 레전드의 신화를 기록하고 있는 T1이 앞으로 써 나갈 리그 오브 레전드의 역사가 어디까지 이어질지, 앞으로도 롤 팬들의 많은 관심과 응원 기다리겠습니다~

다음 회에서는 T1 각 팀원들의 프로필부터 특기까지 모든 것을 속속들이 파헤쳐 보도록 하겠습니다. T1의 모든 것이 궁금한 팬 여러분들, 다음 시간도 많이 기대해주세요!^^

FacebookTwitterNav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