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4차산업혁명시대
인간의 자리를 묻다
닫기
H기타

SK텔레콤, MWC 2014 전시장에서 AT&T, Cisco와 함께 ‘자동 접속 Wi-Fi’ 제공 – T뉴스

2014.02.17 FacebookTwitterNaver

T뉴스

SK텔레콤,
MWC 2014
전시장에서
AT&T, Cisco와 함께
‘자동 접속 Wi-Fi’
제공

SK텔레콤이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개막하는 세계 최대 통신 컨퍼런스인 ‘모바일 월드 콩그레스(Mobile World Congress; MWC) 2014’ 전시장에 무료 Wi-Fi를 제공합니다.

MWC 2014 전시장에서 자동 접속 ·연결되는 Wi-Fi, AT&T, Cisco와 함께 무료 제공

SK텔레콤은 AT&T, Cisco등 글로벌 통신·제조사와 협력해, 오는 24일부터 27일까지 열리는 MWC 2014 전시장에서 별도 인증 작업 없이도 Wi-Fi 전원만 켜면 자동으로 접속되는 무료 Wi-Fi를 제공할 계획입니다.

이번 Wi-Fi 무료 제공 서비스는 MWC행사장 관람객이 Wi-Fi 자동 로밍 기술인 ‘차세대 핫스팟(NGH : Next Generation Hotspot)’을 체험해볼 수 있도록, AT&T와 Cisco가 국내 1위 이동통신사인 SK텔레콤에 참여를 요청해 이루어지게 되었습니다.

‘차세대 핫스팟’은 3G·LTE 로밍처럼 별도의 절차 없이 Wi-Fi 기능만 켜두면 바로 접속이 되는 것은 물론, 넓은 전시장에서 이동해도 끊김 없이 Wi-Fi가 자동으로 연결(로밍)되는 기술입니다. 특히 ‘차세대 핫스팟’은 별도 앱이 필요한 기존 Wi-Fi 자동 로밍과 달리, 앱 없이도 Wi-Fi 기능만 켜면 작동한다는 것이 특징이죠.

이번 MWC에서 SK텔레콤은 Cisco가 MWC 전시장에 구축한 Wi-Fi 네트워크 장비(AP 등)에 국내 통신사를 대표해 AT&T 등 글로벌 이동통신사들과 함께 상호 인증 연동 시스템을 구축함으로써, SK텔레콤 고객은 물론, NTT도코모, 차이나모바일 등 전 세계 10개 이동통신사 고객들에게 무료 Wi-Fi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입니다.

이를 통해, MWC 전시장을 찾은 SK텔레콤 고객들은 전시 기간 내내 언제든지 Wi-Fi 환경 설정에서 ‘패스포인트’ 기능만 켜두면 전시장 내에서 무료로 인터넷을 사용할 수 있습니다. 사용자가 직접 SSID를 수동으로 선택하고 ID·비밀번호를 일일이 입력할 필요가 없이,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는 것이죠.

현재 ‘차세대 핫스팟’ 기술을 지원하는 스마트폰은 갤럭시S4 · 갤럭시노트3 · 베가 LTE-A · 베가 시크릿노트 · G플렉스 등입니다. 차세대 핫스팟을 지원하지 않는 스마트폰도, MWC에서 무료로 제공하는 SSID에 수동으로 접속하면 무료 인터넷을 사용할 수 있습니다.

SK텔레콤은 이미 2013년 9월 ‘차세대 핫스팟’ 기술을 T Wi-Fi AP 상용망에 적용했고, 2013년 11월 세계적 권위의 ‘Wi-Fi 인더스트리 어워드’에서 기가 Wi-Fi 상용화, ‘차세대 핫스팟’을 활용한 ‘최적 AP 접속 기술’ 등으로 ‘최고 Wi-Fi 서비스 혁신상’을 수상한 바 있습니다.

현재 SK텔레콤은 초고속 무선사업자 협의체이자 Wi-Fi로밍 관련 최대 단체인 WBA(Wireless Broadband Alliance)에서 ‘차세대 핫스팟’ 기술 개발을 주도적으로 이끌고 있습니다.

SK텔레콤은 향후 해외 사업자들과 Wi-Fi 자동 로밍 계약을 추진할 계획이며, 이를 통해 3G·LTE 로밍처럼 쉽고 간단하게 전 세계에서 Wi-Fi 로밍을 제공할 수 있게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SK텔레콤 박진효 Network기술원장은 “SK텔레콤이 지난 통화품질 조사에서 국내 Wi-Fi 품질 1위를 차지한 데 이어 이번 MWC 전시장에서 국내 통신사를 대표해 Wi-Fi 자동 로밍을 제공하게 됨에 따라, Wi-Fi 기술 리더십을 더욱 강화하는 계기가 됐다”며, “앞으로도 이동통신 전 분야에서 최고의 기술력을 통해 고객에게 더 나은 이용성과 품질을 제공하는 사업자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FacebookTwitterNav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