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닫기
H기타

SK텔레콤-KAIST 정보보안 연구센터로 개인정보 보안 강화 나선다! – T뉴스

2014.02.18
공감 0
FacebookTwitterNaver

T뉴스

SK텔레콤-KAIST
정보보안 연구센터로
개인정보 보안 강화
나선다!

SK텔레콤과 한국과학기술원(KAIST)은 정보보안 분야 산학협력의 이정표가 될 ‘SK텔레콤-KAIST 정보보안 연구센터’의 설립과 운영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2월 18일 체결했습니다.

‘SK텔레콤-KAIST 정보보안 연구센터’의 설립과 운영을 위한 양해각서(MOU) 체결

정보보안 분야에서 국내 최초로 이뤄지는 이번 산학협약은 ‘정보보안 연구센터’를 통해 ▲개인정보 보호 강화 등을 위한 차세대 핵심 보안기술의 연구 및 개발 ▲교육과정 개설을 통한 체계적 보안 전문가 양성 ▲연구결과 관련 세미나 개최 등을 진행하는 것이 핵심입니다.

SK텔레콤의 ICT기술원과 KAIST 교수진은 소프트웨어정의네트워크(SDN) 기반 보안솔루션*과 USIM 기반 인증 강화 솔루션 등을 올해 공동 과제로 삼아 연구를 진행할 계획입니다.

SDN 기반 보안 솔루션
방화벽, 침입탐지시스템 등 별도의 장비로 구동되던 기존 네트워크 보안 기능을 가상화를 중점으로 하는 SDN 환경에서 소프트웨어 기반으로 구현하는 솔루션

또한, SK텔레콤과 한국과학기술원은 향후 네트워크 상에서 발생 가능한 보안 문제점을 미리 파악해 대응하기 위해 네트워크 전반에 걸친 정보보안 공동 연구도 지속적으로 진행할 예정입니다.

보안 전문인력 양성을 위해 SK텔레콤과 한국과학기술원은 정보보안 관련 별도 강좌를 개설해 운영하며, SK텔레콤 구성원을 공동과제 수행을 위해 KAIST 객원 연구원으로 파견하기로 했습니다.

이 밖에도 정보보안 관련 정기 산학 세미나의 개최를 통해 공동과제는 물론 개별 과제에 대한 결과를 공유할 예정인데요.

SK텔레콤은 고객정보 보호 수준을 크게 강화하는 것은 물론 차세대 보안기술을 갖춘 전문인력의 지속적인 배출이 가능할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KAIST는 민간 기업과의 협력을 통해 기업은 물론 사회 전반에 적용 가능한 보안 시스템을 개발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이날 SK텔레콤의 을지로 사옥에서 열린 협약식에 참석한 양사의 주요 관계자들도 이 같은 기대감 속에 향후 적극적인 교류·협력을 강조했습니다.

KAIST의 김명철 정보보호대학원장은 “금번 SK텔레콤과 공동으로 추진하는 ‘SK텔레콤-KAIST 정보보안 연구센터’는 정보보안 분야에서 기업과 고등 연구기관이 협력하는 국내 최초의 사례”임을 강조하며 “한국과학기술원이 보유한 보안기술 및 교육 시스템을 통해 사회적 이슈인 정보보안 분야에 기여할 수 있게 되어 큰 자부심을 느낀다”고 밝혔습니다.

SK텔레콤의 최진성 ICT기술원장은 “한국과학기술원과의 협력은 고객정보 보호에 앞장서고 있는SK텔레콤이 앞으로도 고객정보를 안전하게 지키고 정보보안 연구·개발 수준을 더욱 강화할 수 있는 좋은 기회”라며 “한국과학기술원과 지속적인 협업을 통해 사회적 이슈인 정보보안 문제를 근본적으로 해결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습니다.

FacebookTwitterNav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