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4차산업혁명시대
인간의 자리를 묻다
닫기
H기타

SK텔레콤, 미래 30년 ICT 발전 청사진 ‘ICT노믹스’ 화두 발표 – T뉴스

2014.05.29 FacebookTwitterNaver

T뉴스

SK텔레콤,
미래 30년
ICT 발전 청사진
‘ICT노믹스’
화두 발표 – T뉴스

“미래 30년의 I.C.T.는 ‘정보통신기술’의 뜻을 넘어 ‘혁신(Innovation), 협력(Cooperation), 새로운 전환(Transformation)’을 의미하게 될 것이다.” – SK텔레콤 하성민 사장

SK텔레콤이 미래 30년 ICT 발전 방향에 대한 화두로 ‘ICT노믹스(ICT + Eco-nomics)’를 제시했습니다.

SK텔레콤 하성민 사장은 29일 서울 중구 명동 소재 전국은행연합회관에서 열린 ‘ICT 발전 대토론회’ 기조발표를 통해, 향후 ICT가 삶의 전반에서 혁명적 변화를 촉발하는 전혀 새로운 형태의 경제가 펼쳐질 것이라고 전망하고 이를 ‘ICT노믹스’로 정의했습니다.

더불어 하성민 사장은 올해 창사 30주년을 맞아 SK텔레콤의 미래 30년 성장축이 될 ‘ICT노믹스’ 추진 방향을 발표했는데요.

하 사장은 “’ICT노믹스’ 시대에는 지금까지 속도에만 매몰돼 놓치고 있었던 변화 방향성에 대한 성찰이 더욱 중요하다”고 강조하며, “‘빠른 변화’를 넘어선 ‘바른 방향으로의 변화’가 SK텔레콤의 새로운 성장 지향점이 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SK텔레콤의 ‘ICT노믹스’ 추진방향은 세상에 없던 분야에서, 기존에 없던 방식으로 새로운 가치를 창출하고, 이를 사회와 함께 키워가겠다는 비전으로, ‘ICT노믹스’의 부작용에 대한 적극적인 고민과 대안까지를 포괄합니다.

ICT가 삶의 전반에서 혁명적 변화를 촉발하는 ‘ICT노믹스’

하성민 사장이 미래 30년의 화두로 제시한 ‘ICT노믹스’는 인공지능이 적용된 모든 사물과 인간이 유기적으로 연결되고, 디지털화된 산업들이 ICT를 바탕으로 융합 ∙ 재편됨으로써, ICT가 생산과 소비 뿐만 아니라 사회 전반에 걸쳐 혁명적 변화의 촉매로 작용하는 새로운 형태의 경제를 뜻합니다.

혁신기술이 태동과 쇠퇴를 반복하던 과거의 산업 발전 형태와 달리 ‘ICT노믹스’ 시대에는, 모든 산업 영역에서 탄생한 디지털 혁신의 결과물들이 모두 연결ㆍ 최적화되고 다시 융합을 거듭하면서 무한대에 가까운 혁신을 창출한다는 것이죠.

하 사장이 제시한 ‘ICT노믹스’의 특징은 ①인간을 이해하고 닮아가는 기술의 성숙 ②사람과 기기, 가상과 현실을 포함한 모든 것의 연결로 요약됩니다.

1 인간을 이해하고 닮아가는 ICT 기술 – 빅데이터와 인공지능 기술의 융합

빅데이터 인프라와 인공지능 기술이 융합된 지능형 플랫폼은 향후 10년간 ‘ICT노믹스’ 시대의 최대 격전장이 될 것으로 전망됩니다.

ICT 기술의 발전은 전세계 46억 개의 모바일폰과 300억 개의 RFID 태그 및 센서를 통해 실시간 발생하는 대용량 데이터의 수집 및 처리를 가능케 했는데요. 의미 있는 데이터의 증가 및 분석 기술의 발달은 필연적으로 인공지능 기술의 진화로 이어져, 산업 구조와 라이프 스타일 전반에 걸쳐 혁신적 변화를 가져올 것으로 예상됩니다.

2 ICT로 모든 것이 연결되는 세상 – Internet에서 Everynet으로 패러다임 전환

모든 것이 인터넷으로 연결되는 IoT(Internet of Things: 사물인터넷) 기술은 ‘ICT노믹스’의 또 다른 혁신 엔진으로 작용할 전망입니다.

세계적으로 인터넷과 연결된 기기수가 2003년 5억 대에서 2010년 125억 대로 증가했으며, 2020년에는 그 수가 500억 대에 이를 것으로 예상되는데요.

이를 바탕으로 ‘ICT노믹스’ 시대에는 스마트폰을 넘어선 스마트사물(Smart Things)이 대거 등장할 전망입니다. 3D프린터, 스마트홈, 무인 물류운송수단 등 산업과 생활 전반의 효율화를 촉진하는 스마트사물의 등장은 기존의 제품 제조 및 사용 방식의 일대 혁신을 일으킬 것으로 예상되네요.

SK텔레콤, ‘ICT노믹스’ 시대 맞아 ‘ICT 코리아’의 경쟁력 토대 만들 것

빠른 속도로 현실화 되고 있는 ‘ICT노믹스’ 시대를 맞아 SK텔레콤은 세계 최고의 모바일 네트워크 인프라와 R&D 역량을 기반으로, 향후 ‘ICT 코리아’의 경쟁력 강화에 기여한다는 방침을 세웠습니다.

이를 위해 SK텔레콤은 미래 지향점으로 ①새로운 가치 창출(Value Creation) ②최적화된 가치 전달(Value Delivery) ③사회와 함께 나누는 가치 공유(Value Sharing) 등 ‘ICT노믹스 추진 방향’을 제시했는데요,

SK텔레콤 ‘ICT노믹스 3대 추진방향’

추진 방향 주요 내용
새로운 가치 창출
(Value Creation)
– ICT와 기존산업과의 융합을 통한 전통산업 재편
⇒ 새로운 산업영역 및 일자리 창출
(예시) 5G/IoT + 기존산업 → 에너지 효율화, 미래 헬스케어
최적화된 가치 전달
(Value Delivery)
– 빅데이터 및 인공지능 기반, 고객별 최적화된 가치 전달
⇒ 라이프 스타일별, 상황별 맞춤형 선택 기회 제공
(예시) 빅데이터/인공지능 + 물리보안 → 예방형 보안시스템
사회와 나누는 가치 공유
(Value Sharing)
– ‘행복동행’ 기반, 창업 활성화 및 동반성장 지원
⇒ ICT 생태계 육성 및 사회문제 해결
(예시) ICT 솔루션 → 전통산업 활성화, 사회적 재난 예방

특히, SK텔레콤은 ‘ICT노믹스’의 구체화를 위한 첫 번째 과제로 초고속, 초연결적인 네트워크의 기반이 될 5세대(5G) 네트워크 구축계획을 발표했습니다. SK텔레콤은 2020년까지 본격적인 5G 이동통신 시대를 여는 세계 최초의 이통사가 되겠다고 밝혔죠.

5G 이동통신은 4세대(4G) 이동통신인 롱텀에볼루션(LTE)의 1000배 이상 속도를 기대하는 기술로써 100Gbps 속도가 목표입니다.

SK텔레콤은 5G 이동통신 세계최초 상용화를 단순한 네트워크 기술의 진화를 넘어 하드웨어, 플랫폼, 서비스 등 ICT 생태계 전체의 발전과 타 산업 융합의 기폭제로 삼는다는 계획입니다.

미래부는 5G가 상용화되면 장비 및 서비스 부문에서 이후 7년간 국내에서만 552조 원의 생산 유발 효과와 144조 원의 부가가치 유발효과가 생기고 58만 명의 고용창출이 이뤄질 것으로 전망했죠.

아울러 SK텔레콤은 ‘ICT 노믹스’의 성공적 구현을 위해 IoT에 기반한 새로운 솔루션들을 조기에 구체화 해 나가기로 했는데요. 특히, 향후 성장 잠재력이 큰 것으로 판단되는 헬스케어 및 보안 분야와 비콘 등 근거리 네트워크 기술 분야를 집중 육성할 방침입니다.

SK텔레콤은 또한 지난해 선포한 ‘행복동행’을 더욱 확대해 다양한 플레이어들이 동반 성장할 수 있는 ‘ICT노믹스’ 생태계 전체의 활성화에 적극 나서기로 했습니다. 이를 위해 핵심기술과 서비스를 보유하고 있는 사업자와의 전략적 제휴 확대는 물론, 스타트업 사업자 지원 등 동반 성장에 앞장설 계획입니다.

특히 전통시장을 활성화하고 일자리를 창출하는 것과 더불어, 조류 독감이나 구제역 확산과 같은 사회적 재난을 예방할 수 있는 ICT 기술을 개발해 나가기로 했습니다.

‘빠른 변화’를 넘은 ‘바른 변화’! ’착한 ICT노믹스’ 프로젝트

이와 함께 SK텔레콤은 ‘ICT노믹스’의 가치를 누구나 걱정 없이 누릴 수 있게 하기 위한 장기 관점의 ‘착한 ICT노믹스’ 프로젝트를 시작합니다.

하성민 사장은 “‘ICT 노믹스’가 진정으로 필요로 하는 변화는 ‘더 빠른 변화’가 아닌 ‘더 나은 방향으로의 변화’”라고 설명하며, “맹목적 성장을 위한 기술 발전 보다는 우리 사회 전체를 위한 기술 발전, 곧 ‘착한 ICT노믹스’를 실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SK텔레콤의 ‘착한 ICT노믹스’ 프로젝트는 크게 ① ’ICT노믹스’의 부작용 연구와 대안 마련을 위한 ‘착한 ICT 연구소’ 설립 ② ICT 부작용 예방 및 치료를 위한 ‘착한 ICT 캠페인’ 전개 ③ ‘전통산업 스마트화’의 3가지로 구성되는데요.

‘착한 ICT 연구소’는 ‘ICT노믹스’의 부작용 해결을 위한 전문기관으로서, 대학, 기관과 연계해 사이버 중독, 개인정보보호 등 ‘ICT노믹스’의 부작용과 대안에 대한 체계적인 연구를 진행할 예정입니다.

또한, SK텔레콤은 ICT기술에 대한 올바른 이해와 건강한 ICT 문화를 선도하기 위한 ‘착한 ICT 전국민 캠페인’을 전개할 계획입니다.

캠페인의 일환으로 SK텔레콤은 스마트폰 과다 사용 청소년들을 대상으로 ‘디지털 디톡스 캠프’를 운영하고, ‘착한 스마트폰 사용’ 앱을 개발해 청소년들의 자발적인 스마트폰 사용 절제를 유도할 예정인데요. 절제 시간에 상당하는 금액 또는 혜택을 SK텔레콤이 사회에 기부하는 형태의 사회공헌 프로그램도 운영할 계획입니다.

아울러 SK텔레콤은 농수산업 등 1차 산업들이 충분한 경쟁력을 가질 수 있도록, ICT를 활용한 Smart 농장/양식장 등 ‘전통산업 스마트화’를 확대 추진할 방침입니다.

SK텔레콤의 지능형 비닐하우스 관리 솔루션 ‘스마트팜’은 IoT에 기반한 원격제어 기술을 통해 농민들이 농장에 직접 나오지 않아도 안심하고 농장의 상태를 파악하고 농약살포, 관수, 온풍기 가동 등을 가능케 한 실용성이 인정받아 이미 전국 100여 개 농장에서 활용되고 있습니다.

I.C.T.는 Innovation(혁신), Cooperation(협력), Transformation(새로운 전환)

이날 기조 연설을 통해 하성민 사장은 “‘ICT노믹스’ 시대의 ICT는 정보통신기술(Information & Communication Technology)의 전통적 의미를 넘어 혁신(Innovation)과 협력(Cooperation), 그리고 새로운 전환(Transformation)을 의미한다”고 말했습니다.

하 사장은 “무엇을 새롭게 바라볼 것인지, 어떤 협력 체계가 필요한지, 나아가 무엇을 바꾸어 나가야 할지에 대한 사회적 공감대 형성이 필요하다”며 “물이 99.9도까지 변화가 없다가 100도에 이르러서야 끓기 시작하는 것처럼 당장 효과로 나타나지는 않더라도 ‘ICT노믹스’를 맞이할 준비를 서둘러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FacebookTwitterNav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