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닫기
H기타

요세미티, iOS8, Swift 애플 WWDC2014 총정리 – by T리포터 열쓰

2014.06.03 FacebookTwitterNaver

T스페셜

요세미티, iOS8, Swift
애플 WWDC 2014
총정리

아이폰6는 없었다, OS X 요세미티(Yosemite), iOS8 등 주요 포인트 정리

“Write the code. Change the world” 현지 시각으로 2일 오전 10시를 기해 미국 샌프란시스코 모스코니 센터에서 애플은 세계 개발자 컨퍼런스인 ‘WWDC14’ 막을 올렸습니다. 약 5,000여 명의 개발자 및 미디어 관계자들이 참석한 이번 행사 역시 여느 해와 마찬가지로 많은 기대와 흥분 속에서 진행됐죠. 이미 WWDC2014는 개발자 건퍼런스란 점에서 iOS8 & OS X 요세미티 공개가 기정사실화 된 상황이었습니다.

아이폰6, 맥북에어 12인치 레티나, 아이워치 등 다양한 루머를 양산해, 그 진위 여부에 대한 궁금증을 털어 내기 위한 이들도 기대를 갖고 지켜봤을 겁니다. 허나, 딱 잘라 이야기하자면, 새로운 디바이스는 없었습니다. 물론, 아이폰6나 아이워치도죠. 다만, 폐쇄성으로 일관하던 애플이 기존 접근 권한에 많은 제약을 두던 부분까지 오픈하며 돌연 개방적인 자세를 취한 건 이번 WWDC14에서의 가장 큰 포인트가 아닐까 싶습니다. iOS8, OS X 요세미티 여기에 개발자들을 위한 서프라이즈 선물이라고 할 수 있는 새로운 프로그래밍 언어인 ‘Swift’까지, 장장 2시간 동안 진행된 WWDC14의 주요 포인트 함께 살펴보시기 바랍니다.

애플 WWDC2014 막이 올랐다

팀 쿡(Tim Cook)의 기조 연설로 시작된 WWDC14

지난 WWDC 2013과 마찬가지로 애플의 수장인 팀 쿡(Tim Cook)의 기조연설로 행사의 문을 열었습니다. 이날 공개될 새로운 버전들의 OS X, iOS와 DEV라는 대표 아이콘을 놓고 본격적인 운을 뗐습니다. 그 첫 번째는 맥(Mac)에 대한 현 시장 상황 이야기로 시작됐죠.

OS X, iOS, DEV 3가지 큰 주제를 놓고 이야기를 시작했다

매버릭스가 공개된 이후, 기존 맥 사용자 중 50% 이상이 매버릭스를 빠르게 받아들인 반면, 윈도우 사용자들은 상당히 더딘 속도로 윈도우8을 선택하는 실정이라고 꼬집어 이야기하더군요. OS 특성 및 사용 인구나 환경 등 전체적인 볼륨을 놓고 보면 그리 설득력 있게 와 닿진 않았지만, 어찌 됐든 무료 OS 정책과 유저들의 충성심은 확실히 맥에서 강세를 보인다는 건 확인할 수 있는 대목이었습니다.

윈도우 현 시장 상황과 비교하면서 공감대를 형성

차세대 OS X, 요세미티(YOSEMITE) 등장

더 새로워지고 더 강력해진 앱과 서비스로 무장한 새로운 ‘OS X’가 돌아왔습니다. 바로 OS X Mavericks에 이은 “OS X 요세미티(Yosemite)”로 말이죠. 미국 캘리포니아주에 있는 국립공원의 이름을 그대로 차용해 ‘요세미티(Yosemite)’란 네이밍이 완성됐다고 하죠.

팀 쿡의 무대를 이어받은 크레이그 페더리기(Craig Federighi)가 작년에 이어 또 한번 OS X 발표에 나서더군요. 개인적으로 지난 WWDC 때도 그랬지만, 크레이그의 프레젠테이션은 중간 중간 섞어주는 위트 있는 유머 덕에 새벽 시간에도 그리 지루하진 않았습니다. 올해는 지난 번에 이어 또 한 번 OS X 네이밍으로 장난을 치더군요.

작년에 이어 또 한번 네이밍으로 장난치며 좌중을 압도했던”크레이그”

OS X 요세미티는 전체적으로 매버릭스와 비교해 상대적으로 더 플랫해진 UI와 파스텔톤 컬러 여기에 전체적으로 투명도가 높아진 점이 눈길을 끌었습니다. 앱 아이콘과 폴더, 툴바 등 개인적으로 지난 매버릭스보다 제 스타일에 더 가깝게 변한 것 같아 속으로 쾌재를 부르기도 했었죠.

더 플랫해진 디자인, UI와 아이콘 등 외관상 전체적으로 가장 큰 변화를 보인 OS X 요세미티

디자인만큼이나 OS X 요세미티는 기능적으로도 많은 변화를 겪었습니다. 캘린더 및 날씨, 시계 등이 추가되어 전체적인 변화를 겪은 알람 센터를 시작으로 항상 우측 상당에서만 등장했던 스포트라이트 바의 위치 변경이나 가독성을 달리한 것도 연이어 언급했습니다.

새롭게 추가된 기능 데모 시연 중

파인더의 모든 파일을 동기화할 수 있는 아이클라우드 드라이브(iCloud Drive)와 더불어 아이클라우드를 이용해 5GB 첨부 파일을 손쉽게 이메일로 보낼 수 있는 새로운 기능인 메일 드롭(Mail Drop)도 함께 제공합니다. Safari 서치 및 쉐어링 능력 강화는 Safari 스스로가 한층 더 강력한 브라우저로 발돋움할 수 있게 했습니다.

더 강력해진 사파리(Safari)

iOS와 Mac 사이에서 하나의 일을 거의 실시간으로 공유해 사용할 수 있는 핸드오프(Handoff)는 둘 사이를 더욱 돈독하게 만들었습니다. 테더링도 한결 쉬워졌죠. 맥(Mac)에서 몇 번의 클릭만으로 아이폰을 손대지 않고서 핫스팟을 켜고 끄는 게 가능해졌으니 말입니다.

핸드오프(Handoff), 인스턴트 핫스팟

맥에서 전화를 송, 수신하는 것도 더 이상 허무맹랑한 상상 속 일이 현실로 다가왔습니다. 핸드오프(Handoff)에서의 비슷한 사용자 경험으로 아이폰을 직접 컨트롤하지 않고도 맥(Mac)만으로 전화 통화 및 SMS 수, 발신도 가능하게 됐으니 말이죠. 이 타이밍에서 크레이그는 서비스 데모(Demo) 중 최근 인수로 떠들썩 했던 비츠 오디오의 핵심 인물 중 한 명인 ‘닥터 드레(Dr.Dre)’를 전화 연결로 출연시키는 센스를 보이기도 했습니다.

아이폰과 맥 사이에서 이 전보다 더 끈끈한 연동이 가능해진 듯 보인다, 여기서 닥터 드레 등장!

WWDC 14 키노트 종료와 동시에 OS X 요세미티(Yosemite)는 개발자 프리뷰 버전을 배포한다고 밝혔습니다. 이전 매버릭스와 동일한 무료 정책은 그대로 가져갈 것으로 보이며, 베타를 거듭하면서 올가을 경에 정식 버전을 선보일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OS X 요세미티 개발자 버전 배포, 이 역시 무료다

iOS8, 디자인 보단 기능 위주의 변화

다시 무대 위에 오른 팀 쿡(Tim Cook)은 중국 소비자들 중 상당 부분이 안드로이드에서 iOS로 옮긴 사실과 더불어 iOS7에 대한 고객 만족도가 97%에 달했다는 사실은 재차 확인시켰습니다. OS 최신 버전 설치 현황을 놓고도 iOS vs Kitkat과의 차이를 언급하면서 안드로이드는 항상 시장점유율을 강조하고 있다고 이야기 하지만, 그와는 반대로 애플은 실용성과 실질적인 수익성에 보다 큰 주안점을 두고 있단 것으로 안드로이드와의 피할 수 없는 비교에 입을 열기도 했죠.

영원한 경쟁자 안드로이드와의 비교 레퍼토리

그러면서 자연스레 공개한 iOS8는 OS X 요세미티완 달리 전체적 UI 변화보다는 기능 위주의 변화가 눈에 띄었습니다. 그 첫 번째는 OS X 요세미티에서도 언급했던 알림의 변화였습니다. 기존 iOS7에서는 SMS나 페이스북, 메일 알림 등이 왔을 경우 상단 팝업 메시지로 확인 및 화면 전환으로 새로운 작업 창을 열어야 했었죠. 허나 iOS8에서는 팝업 메시지 상태 그대로 화면만 살짝 끌어내리면 굳이 화면 전환 없이도 지금 작업 화면을 유지한 채로 해당 내용에 답변을 할 수 있는 기능이 추가됐습니다.

팝업 메시지 상태에서 그대로 상대 방에게 답장을 할 수 있게 됐다

기존 입력 방식에 새로운 방식이 추가되기도 했습니다. ‘퀵타입(QuickType)’은 키보드 입력 시 사용자의 입력 패턴과 대화 상황을 어느 정도 예상해 완성된 몇 가지 단어를 제시함으로써 보다 쉽고 빠르게 대화 내용을 전달할 수 있는 새로운 기능입니다. 다만, 한 가지 아쉬운 점은 서비스 초기 미국, 일본, 브라질 등의 국가 사이에선 한국은 제외됐다는 점이죠. 물론, 시간이 해결해 줄 문제긴 하겠으나 이 같은 기능에서 한글을 어떻게 구현해 낼지가 아쉬움과 더불어 한편으로 기대감을 갖게 하더군요.

핸드오프, 인스턴트 핫스팟 등 OS X 요세미티랑 연동되는 기능들도 고스란히 담았다

iOS8는 아이메시지의 기능 개선도 있었습니다. 국내 유저들이라면 잘 알고 있는 카카오톡의 ‘단체방’과 같은 그룹 메시징 기능을 이제 아이메시지에서 기본 기능으로 만날 수 있게 됐습니다. 그룹 메시징 기능은 대화 상대 추가 및 제거는 물론 지역 공유도 가능하게 만들었죠. 여기에 음성 파일 및 동영상 메시지 전송도 제공합니다. 사실 이러한 모바일 메신저 기능에 익숙한 국내 스마트폰 유저라면 이번 아이메시지 기능들은 그리 신선하게 다가오진 않을듯 보였습니다. 그래도 그 변화에 박수를 보내는 바입니다.

그룹 메시징 및 음성, 동영상 메시지 보내기가 아이메시지 기본 기능으로 제공

뒤이어 크레이그는 ‘헬스킷(HealthKit)’ ‘헬스(Health)’에 관한 이야기를 꺼냈습니다. 사실 이쯤에서 새로운 웨어러블이 등장하진 않을까 개인적으로 가슴을 졸였습니다. 그도 그럴 것이 WWDC2014 오프닝 영상에 나왔던 일반인들 대부분이 건강에 관한 이야기를 하는 것이 왠지 새로운 웨어러블을 겨냥한 것이 아닌가 싶었거든요. 허나 그런 기대와는 달리 결국 헬스킷과 헬스앱의 기능 소개 및 타 웨어러블과 연동성만 언급한 채 마침표를 찍더군요.

헬스킷(HealthKit)과 헬스앱 소개, 기대했던 웨어러블은 없었다

그리고 곧장 사진 이야기로 넘어갔습니다. iOS8에선 사진 편집 기능에도 변화를 겪었습니다. 먼저, 이미지 노출부터 콘트라스트, 하이라이트 등 단순 드래그만으로도 모두 편집이 가능해졌습니다. 사실 사진 편집 앱은 가히 포화상태라 할 수 있을 정도로 다양한 앱이 존재합니다. 하지만 여기에서 한 발 더 나가 아이클라우드 포토(iCloud Photo)를 통해 아이폰 혹은 아이패드에서 사진을 편집하는 순간 다른 아이폰이나 아이패드에서 동일하게 편집된 이미지를 확인할 수 있게 됐습니다.

아이클라우드 포토를 통한 실시간 사진 연동 기능 소개

이는 맥에서도 동일한 인터페이스를 제공하더군요. 참고로, 아이클라우드 포토는 5GB 무료 용량을 기본으로 제공합니다. 아이클라우드 포토 기능에 이어 가족 간 위치 정보와 함께 음악, 영화 등 다양한 콘텐츠도 공유 가능한 ‘패밀리 쉐어링’이란 기능도 선보였습니다. 최대 6명의 가족 구성원이 공유 가능하며, 콘텐츠 구매 시 아이가 부모 몰래 결제를 진행하더라도 부모의 아이폰이나 아이패드에 자동으로 알림이 가는 등 다양한 컨트롤을 할 수 있게 됐습니다.

그 밖에 달라진 애플 앱스토어 인터페이스도 눈길을 끌었습니다. 여러 뎁스를 들어갈 필요 없이 스크롤링 한 번으로 앱 정보들을 확인할 수 있게 됐습니다. 또한, 사용자들이 좀 더 편하게 앱을 사용할 수 있도록 앱 프리뷰 타입의 영상이 추가되거나 에디터 초이스 어워드나 관련 검색어 탭도 추가됐습니다.

애플 앱 스토어도 사용자 중심으로 변화를 꾀했다

새로운 프로그래밍 언어 ‘Swift’ 등장!

WWDC2014가 본디 전 세계 개발자 컨퍼런스인 만큼 하드웨어적인 이슈보다는 SDK, API와 같은 소프트웨어적인 측면에서의 이슈가 오히려 더 많은 건 당연한 일입니다. 물론, 새로운 하드웨어의 등장은 언제나 반가운 일이긴 하나 이를 두고 아이폰6나 맥북에어 레티나 등이 공개되지 않았단 이유로 행사 전체를 비판하는 건 어찌 보면 주객이 전도됐다 할 수 있죠. 이 때문에 이번에 공개된 새로운 프로그래밍 언어인 ‘Swift’에 더 주목할 필요가 있을 듯싶었습니다.

홈킷을 통해 조명, 도어락 등 홈 오토메이션 시스템 구현 가능성 제시

‘Swift’의 이야기를 하기 전 “Extensibility”이라 해서 애플은 이번 WWDC2014를 기해 iOS에 4,000여 개의 API를 내장하게 됐습니다. 쉐어링 옵션이나 액션, 포토 필터 추가 및 도큐먼트 심지어 위젯까지 그동안 접근 권한이 엄격했던 부분들을 보다 자유롭게 개방했죠. 이 점은 꽤 흥미롭게 다가왔습니다. 그동안 단단히 걸어 잠그고 있던 빗장을 하나둘 풀기 시작한 것이 애플로서도 폐쇄 정책으로 일관하기엔 소비자 니즈나 시장 자체가 많이 변했음을 시사하는 대목이 아닌지도 생각하게 만들었죠.

실시간으로 디테일한 그래픽 렌더링을 돕는 메탈(Metal)

메탈(Metal)은 게임 개발자들에게 더 나은 개발 환경을 제공해 줄 것으로 보였습니다. 이는 에픽 게임즈에서 직접 데모를 시연했는데, 실시간으로 상당히 디테일한 그래픽 렌더링 기술로 메탈의 장점을 그대로 보여줬습니다. 벚꽃의 흩날리는 꽃잎이나 연못의 물고기, 약 3,500마리나 되는 나비의 자연스러운 움직임도 인상적이었죠. 그리고 마지막으로 크레이그는 새로운 프로그래밍 언어인 ‘Swift’를 발표했습니다. 사실 안드로이드 프로그래밍의 기초가 되는 자바(Java)와 달리 iOS 개발 언어인 오브젝트-C는 많은 개발자들이 접근하기 쉽지 않았던 게 사실입니다.

새로운 프로그래밍 언어 ‘Swift’ 등장! 기존 오브젝트-C 체계를 어떻게 뒤바꿔 놓을 것인가?

Swift’는 오브젝트-C에 비해 상대적으로 쉽고, 속도에서도 비교할 수 없을 정도로 빠른 퍼포먼스를 보여 줄 것이라 설명하고 있습니다. 현장에서 직접 코딩 작업을 통해 간단한 게임 시뮬레이션을 구현하는 데모 작업을 진행했었죠. 실제 C를 이용하면 상당히 길고 오래 걸릴 작업을 ‘Swift’로는 몇 줄 안 되는 코딩 작업만으로 이를 구현해 내더군요.

Swift’가 어쩌면 이번 WWDC의 주인공이 아닐까?

WWDC2014 행사 전체를 이끌었던 크레이그는 오늘 OS X 요세미티, iOS8 그리고 개발과 관련해 언급됐던 모든 기능과 툴을 정리하며 마지막 무대를 팀 쿡에게 넘겼습니다. 참고로 iOS8은 아이폰4S, 아이패드2부터 지원한다고 밝혔으며 정식 버전은 오는 가을쯤 만날 수 있을 듯합니다. 아마 새로운 아이폰6와 함께 등장하겠죠. 그전까진 개발자 베타 버전으로 기회가 된다면 저 역시 지속적인 베타 사용으로 달라진 부분 언급해 보도록 하겠습니다.

아이폰4S, 아이패드2 부터 iOS8을 지원한다

이번 WWDC2014는 OS X 요세미티, iOS8 그리고 개발 관련 이야기들로 가득 찼습니다. 물론, 새로운 하드웨어만을 기다렸던 일반 사용자들이라면 아쉬움은 지울 수 없으리라 생각됩니다. 허나, 잊지 말아야 할 점은 앞에서도 잠시 언급했지만, 어디까지나 WWDC는 세계 개발자 컨퍼런스란 점이며, 하드웨어보단 소프트웨어에 포커싱이 된 건 당연한 일입니다.

때문에 ‘Swift’ 공개 당시 가장 큰 환호가 나온 것만 보더라도 알 수 있듯 아이폰6나 아이워치 같은 단순 하드웨어 이슈가 없었다고 해서 실망하거나 기대 이하의 컨퍼런스라 손가락질할 이유는 없다는 거죠. 새로운 디바이스야 오는 9월경에 별도의 키노트를 가질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좀 더 느긋하게 기다려 보면 될 일이니 너무 조급함을 낼 필요는 없을 듯합니다. 그럼 이상으로 대략적인 컨퍼런스 내용 정리는 여기서 끝내도록 하겠습니다. 이상 열쓰가 전해드렸습니다. 감사합니다!

스마트라이프 전도사 T리포터는 SK텔레콤 T브랜드의 서비스, 단말기 등을 누구보다 빠르게 경험하고, T로 인해 더욱 스마트해진 일상을 직접 체험해보고, 고객의 입장에서 SK텔레콤의 다양한 캠페인과 소식을 SNS를 통해 소통하는 활동을 진행합니다. Tworld 블로그를 통해서 T리포터의 생생한 소식을 접하실 수 있습니다

FacebookTwitterNav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