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4차산업혁명시대
인간의 자리를 묻다
닫기
H기타

SK텔레콤, 텔레콤뉴질랜드와 사물인터넷 공동사업 – T뉴스

2014.07.08 FacebookTwitterNaver

T뉴스

SK텔레콤,
텔레콤뉴질랜드와
사물인터넷 공동사업
– T뉴스

SK텔레콤이 텔레콤 뉴질랜드와 사물인터넷(Internet of Things, 이하 ‘IoT’) 분야 사업 및 기술 협력을 위한 양해각서를 8일 뉴질랜드 오클랜드에서 체결했습니다.

스마트카, 텔레매틱스, 스마트시티 등 인기 IoT 사업 분야에서 협력

텔레콤뉴질랜드는 웰링턴에 본사를 두고 있으며, 1987년 뉴질랜드 우정국에서 분리 설립 후 민영화된 뉴질랜드 최대의 종합 통신사업자입니다. 이동통신의 경우 CDMA/WCDMA 네트워크를 통해 2G/3G 서비스를 뉴질랜드 전역에 제공하고 있으며, 2013년부터 LTE 서비스를 개시했죠.

SK텔레콤과 텔레콤뉴질랜드는 한국 ‘IoT’ 산업의 발전과 SK텔레콤의 ‘IoT’ 사업 역량에 공감하고, 우선 자동차 관련 스마트카(Smart Car)와 텔레매틱스(Telematics), 그리고 스마트시티(Smart City) 등 최근 각광받고 있는 ‘IoT’ 사업 분야에서 협력하기로 합의했습니다.

양사는 ‘IoT’ 관련 3대 협력 분야를 중심으로 비용과 효용 면에서 우수한 협력 아이템을 발굴하며 대규모 시장을 창출해 나가는 것을 이번 협력의 주요한 목표로 정하고 함께 노력하기로 했습니다. 또한 양사간 협의를 통해 추가적으로 스마트팜(Smart Farm) 등으로 협력 범위를 확대해 나갈 예정입니다.

이에 따라 양사는 앞으로 ‘IoT’ 분야의 사업발굴을 위해 정기적인 워크샵을 개최하며, 공동 사업과제 도출을 통해 지금까지 자국내 서비스들과는 차별화되고 경쟁력을 갖춘 ‘IoT’ 상품을 공동개발할 예정입니다.

금번 협약체결은 올해로 8회를 맞이하는 한국-호주-뉴질랜드 3국 간 IT 장관회의 및 테크포럼(KANZ Summit)*의 주요 Agenda를 ‘센싱(Sensing) & IoT’로 정하고 관련 협의를 진행해 오는 과정에서 양사간 관심과 의지를 상호 확인함에 따라 추진되었습니다.

IT장관회의 및 테크포럼
3국 정부 및 유관기관과 기업 간 ICT분야 정책/기술/사업 등 교류 협력을 위해 ‘03년 이후 매2년마다 3국이 순차 개최하는 장관급 행사

특히 창조경제의 핵심동력으로 사물인터넷을 집중 육성하고 있는 미래창조과학부는 민-관 공동의 글로벌 생태계 구축 노력 차원에서 금번 협약체결을 적극 지원해 왔죠.

한국은 세계 최고 수준의 유무선 네트워크 역량에 힘입어 ‘IoT’ 산업에서도 자동차, 위치 추적, 원격 검침 등 다양한 분야에서 글로벌 ‘IoT’ 산업을 선도*해 오고 있습니다.

*글로벌 시장조사기관인 IDC는 지난해 ICT 보급률과 비즈니스 환경 등을 고려해 G20 국가를 대상으로 사물인터넷 준비지수를 발표 하였으며, 우리나라는 미국에 이어 2위를 차지

SK텔레콤 또한 지난 2000년초부터 국내에서 가장 먼저 ‘IoT’ 서비스를 시작하여 공공, 산업 및 개인분야에서 다양한 ‘IoT’ 서비스의 개발·적용을 주도하고 있으며, 사물인터넷협회 회장사 및 사물인터넷포럼 의장사로서 한국의 ‘IoT’ 산업 발전을 위한 생태계 조성에도 적극 힘쓰고 있습니다.

SK텔레콤은 이와 같은 국내 ‘IoT’ 산업의 경쟁력과 주도적 기반을 바탕으로 향후 글로벌 협력 관계*를 확장하는 등 글로벌 생태계 구축에도 적극 나설 계획입니다.

*SK텔레콤은 지난 1월 27일 호주 옵터스(Optus) 등 아시아 태평양 10개 이통사와 브릿지M2M얼라이언스(Bridge M2M Alliance)를 출범

SK텔레콤 조승원 기업사업3본부장은 “SK텔레콤은 국내 ‘IoT’ 산업의 발전과 해외 시장 개척을 위해 ‘IoT’ 글로벌 생태계 구축에 적극 나서고 있으며, 앞으로 뉴질랜드텔레콤과의 협력을 통해 한국의 성공적인 ‘IoT’ 비즈니스모델이 해외에 적용·확산 되도록 적극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FacebookTwitterNav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