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4차산업혁명시대
인간의 자리를 묻다
닫기
H기타

SK텔레콤, 네트워크 가상화 센터 오픈! 가상화 기술 선도 – T뉴스

2014.09.30 FacebookTwitterNaver

T뉴스

SK텔레콤,
네트워크 가상화
센터 오픈!
가상화 기술 선도

SK텔레콤이 ‘네트워크 기능 가상화(NFV, Network Functions Virtualization)’ 솔루션을 활용해 네트워크 가상화 센터인 ‘IPC’(ICT Product Center)를 9월 30일 보라매 사옥에 구축했습니다.

IPC 오픈으로 네트워크 안정성 개선 및 서비스 특화 가상 전용망 구축 가능

네트워크 가상화란 물리적으로 구분된 특화 통신 장비 대신에 고성능 · 대용량 범용 하드웨어에 각종 서비스를 지원하는 소프트웨어를 탑재해 다양한 통신 기능을 구현하는 것을 의미합니다. 하나의 슈퍼 컴퓨터가 분산된 통신 장비를 통합 · 대체하게 되는 셈이죠.

SK텔레콤은 IPC를 기반으로 네트워크 안정성을 개선하고 서비스에 특화된 가상 전용망도 구축할 계획인데요. 네트워크가 가상화되면 예상하지 못한 트래픽 폭증 · 장애 발생시에도 트래픽 분산 및 용량 추가할당 등을 통한 통신 서비스 안정화가 가능하며, 원격검침 · 고화질 CCTV 등 특정 서비스 최적화를 위한 가상 전용망 구축 등을 할 수 있습니다.

SK텔레콤은 ①네트워크 기본 기능 ②애플리케이션 기반 부가 서비스 ③B2B · IoT 전용 서비스 등 서비스 유형별로 가상화를 추진해 나갈 방침입니다. 가상화가 완료되면 기존의 ‘하드웨어+소프트웨어’ 형태의 별도 서비스 특화 장비 없이 ‘소프트웨어’ 설치만으로도 해당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되죠. SK텔레콤은 10월부터 Biz Nate On · 전자 처방전 등 18개 서비스를 가상화 해 나갈 계획입니다.

SK텔레콤은 ㈜파이오링크와 함께 소프트웨어 기반 스위치 시스템을 개발해 IPC에 첫 상용화했는데요. 이 시스템은 기존 스위치 장비와 동일하게 효과적으로 트래픽을 배분할 뿐 아니라 해킹 등 침입 시도 탐지(IDS)* 기능도 함께 제공합니다.

IDS (Intrusion Detection System)
보안을 위협하는 유해 트래픽 발생 시 이를 실시간으로 탐지하고, 원인 파악을 해 주는 시스템

기존 하드웨어 기반 스위치 장비는 외산 장비에 의존해 왔으나 순수 국내 기술로 소프트웨어 기반 스위치가 개발됨에 따라 이제는 소프트웨어 수출도 기대할 수 있게 되었죠.

SK텔레콤 최진성 ICT 기술원장은 “다양한 서비스의 등장과 신속한 대응을 위한 이통사들의 가상화 기술 도입은 필연적”라며 “SK텔레콤은 네트워크 가상화 센터를 기반으로 가상화 기술을 선도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 위 포스팅은 발행일을 기준으로 작성되었습니다.
발행일 이후 내용이 변경될 수 있으니, 발행일이 많이 경과된 경우 블로그 내 검색을 통해 최신 글을 확인해 주세요.

FacebookTwitterNaver